> 로스쿨 > 로스쿨
제7회 변호사시험, 5일간 대장정 올라(1보)
이성진 기자  |  lsj@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9  11:54: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9일 10시부터 13일 18시까지...전국 5개 고사장에서
응시대상 3,490명...1,600안팎 선발시 합격률 50%↓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2018년도 제7회 변호사시험이 5일간의 대장정에 올랐다. 9일 오전 10시부터 13일 오후 6시까지 치러지는 이번 시험에는 3,490명이 출원했다.

영하 5도의 차가운 날씨 속에서 건국대, 고려대, 연세대, 한양대, 충남대 고사장에서 실시된 가운데 9일 오전 8시 전후, 각 고사장에는 전국에서 모인 응시생들의 고사실로 들어서는 발걸음은 무거웠다.

   
 
   
 
   
 
   
 
   
 
   
▲ 2018년 제7회 변호사시험이 전국 5개 고사장에서 시작됐다. 9일 오전 8시경 응시생들이 고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건국대 고사장 / 이성진 기자

올해는 어떤 유형과 어느 정도의 난도의 문제들이 출제될지에 긴장한 가운데 특히 갈수록 낮아지는 합격률이 가시방석인 셈이다.

   
▲ 출처: 법무부

건국대 고사장에서 만난 응시생들은 “그동안 학습한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문제들이 출제되었으면 한다”며 “아무쪼록 노력에 대한 흡족한 결과를 얻었으면 한다”고 입을 모았다.

   
▲ 2018년 제7회 변호사시험이 전국 5개 고사장에서 시작됐다. 9일 오전 8시경 한 응시생과 어머니가 건국대 고사장인 상허연구관을 향해 계단을 오르고 있다. 건국대 고사장 / 이성진 기자

고사장에서는 각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 교직원과 후배들의 응원이 펼쳐졌고 학부모들의 동행 응원도 쉽게 눈에 띄었다.

광주에서 올라왔다는 한 아버지는 “자녀 2명이 로스쿨 출신인데 한 명은 현재 2학년이고 한 명은 이번 시험에 응시해 응원 차 동행했다”며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 2018년 제7회 변호사시험이 전국 5개 고사장에서 시작됐다. 9일 오전 8시경 응시생들이 고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는 가운데 한 응시생이, 복도에 배치된 좌석 배치도를 다시 확인하고 있다. 건국대 고사장 / 이성진 기자

한편 이번 시험은 역대 최다 규모인 3,490명이 출원한 만큼 이들 대다수가 응시할 경우 합격률ㄹ은 50%이라로 떨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12년 제1회 1,698명(응시자 1,663명, 이하 응시자), 2013년 제2회 2,095명(2,045명), 2014년 제3회 2,432명(2,292명), 2015년 제4회 2,704명(2,561명), 2016년 제5회 3,115명(2,864명), 2017년 제6회 3,306명(3,110명) 출원했다. 출원자 증가는 2회 394명, 3회 337명, 4회 272명, 5회 411명, 6회 191명이었고 올해는 작년보다 184명이 증가했다.

   
 
   
 
   
▲ 2018년 제7회 변호사시험이 전국 5개 고사장에서 시작됐다. 9일 오전 8시경 응시생들이 고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는 가운데 각 로스쿨의 교수, 교직원, 후배 학생 등이 응시생들을 응원했다. 건국대 고사장 / 이성진 기자

출원자 증가에 따라 응시자도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4년간(2014년~2017년) 출원자 평균 300명 증가에 응시자는 평균 260명이 늘었다. 또 출원자 대비 평균 182명이 시험에 응시하지 않았다.

이를 내년 시험에 접목할 경우 약 3,200여명이 실제 시험에 응시할 것으로 추정된다. 합격자가 1,600~1,650명가량으로 확정될 경우 응시자 대비 합격률은 50% 전후가 전망된다.

   
 
   
▲ 2018년 제7회 변호사시험이 전국 5개 고사장에서 시작됐다. 9일 정오경 1교시 공법 선택형 종료 후 충남대 고사장 백마교양관에서 로스쿨 관계자들이 응시생들의 도시락을 챙기고 있는 가운데 이형규 법학전문대학원 이사장(사진 좌측 가운데 악수를 청하고 있다)을 비롯한 전국 로스쿨 원장, 교수들이 고사장 입구에서 응시생들을 위로하느라 분주하다. 충남대 고사장 / 사진제공;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참로고 변호사시험은 총 4일 중 1일차 공법(헌법·행정법), 2일차 형사법(형법·형사소송법), 3~4일차 민사법(민법·민사소송법·상법)에 대해 각 선택형, 사례형, 기록형으로 실시되며 4일차 호우 전문적 법률분야에 관한 7개 과목(1택)에 대해 사례형으로 치러진다.

   

변호사시험은 로스쿨 졸업예정자 또는 졸업자만 응시할 수 있다. 이번 시험에 대한 합격자는 4월 27일(금)에 발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놀고있네 2018-01-15 04:55:12

    하루만에 다 보면되지 머 할거 있다고
    며칠식 보냐 ㅉㅉ
    로퀴누가알아주냐신고 | 삭제

    • xx 2018-01-11 16:58:09

      로스쿨 입학 : 7급//로스쿨 졸업 : 최소 6급신고 | 삭제

      • 꿈깨 2018-01-11 16:10:54

        판검사 될 사람, 빅펌 갈 사람은 저거 성적에 관계 없이 이미 정해져 있음.나머지는 저거 쳐도 공인중계사급 자격증 달랑 한 장 주어짐.신고 | 삭제

        • 250 2018-01-10 13:49:52

          오늘 형사법이네 꿀잼이겠군신고 | 삭제

          • ㅇㅇ 2018-01-09 18:51:47

            자격증도 없는 교수들이 미래의 변호사들한테 잘 보이려고 저기서도 아이고... 아이고... 하면서 손 비비고 있네. 나이 먹고 저게 무슨 추한 짓이냐ㅋㅋㅋ 생긴 건 꼭 뒤통수 잘 치게 생겨 갖고는ㅋㅋ신고 | 삭제

            • 울아들 2018-01-09 15:24:00

              엄마가 아빠 아는 분한테 부탁해서 앞으로 사시는 절대 부활 못시키게 못박아놨어! 안심하고 시험에 집중하렴! 화이팅!신고 | 삭제

              • 우리형 2018-01-09 15:22:01

                법대 나와서 사시2차 몇번이나 치고 로스쿨 간 우리형 드디어 변호사시험 치네. 이번에는 실패하지 않겠다며 사시 공부할 때보다 더 열심히...이 악 물고 집에도 안오고 공부하던 우리형... 사시2차할 때도 없던, 이번엔 꼭 잘해내야한다는 압박감에 공부하다가 공황장애 걸려서 생전 안가던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가며 스트레스성 위염 닳고 살던 우리형..
                꼭 합격해서 돌아오기를!!신고 | 삭제

                • ㅇㅇ 2018-01-09 14:49:51

                  사시나 부활시켜라신고 | 삭제

                  • ㅇㅇ 2018-01-09 14:32:37

                    밑에 학부모님들... 어서 이 자리 뜨세요.... 곧 신선들이 칼들고 도끼들고 여기 들이닥칠 겁니다신고 | 삭제

                    • 미소천사 2018-01-09 14:26:41

                      울 아들 합격 기원 ..., 성실히 노력해 왔잖아신고 |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