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8 18:23 (일)
법무사 2차 핵심정리-민법
상태바
법무사 2차 핵심정리-민법
  • 법률저널
  • 승인 2003.09.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근양
서울법학원 민법 담당


不公正한 法律行爲

乙은 甲으로부터 그의 소유인 시가 1억원 상당의 X토지를 1990년 2월 1일 총1,500만원에 매수하기로 매매계약을 체결하며 당일에 계약금으로 550만원을, 다음날에 650만원을 지급하고는 이전등기를 경료받았다. 위 계약체결 당시 甲은 79세로서 무학에 문맹이였으며 망녕의 기색까지 있었다. 한편 乙은 1990년 3월 1일에 위 토지를 위와 같은 사정을 모르는 丙에게 매도하고는 즉시 이전등기를 경료하여 주었다.
위 경우의 甲과 乙의 법률관계를 논하시오.


Ⅰ. 問題의 提起

⑴ 우선 甲과 乙의 매매계약의 효력을 검토하여야 하는바, 甲은 X토지에 대한 매매계약을 민법 제109조의 착오를 이유로 취소할 수 있는지, 제110조의 기망에 의한 의사표시임을 취소할 수 있는지가 문제된다.

⑵ 그런데 현재 선의의 제3자인 丙이 등기를 갖고 있다는 점에서, 제109조 내지 제110조와 별도로 제104조의 불공정한 법률행위임을 이유로 무효를 주장할 수 있는지도 문제된다.

⑶ 특히 제104조를 적용하는 경우 제746조의 불법원인급여와 관련하여 甲의 말소등기청구권이 인정되는지 및 乙의 대금반환청구권의 인정여부가 문제된다.

⑷ 한편 乙의 불법행위를 이유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지도 문제된다.


Ⅱ. 錯誤 내지 詐欺를 이유로 한 取消可能性

1. 제109조에 따른 取消

⑴ 取消의 要件

착오를 이유로 한 의사표시를 취소하기 위하여는 ① 법률행위 내용에 착오가 있어야 하며, ② 그것이 중요부분에 관한 착오이어야 하고, ③ 표의자에게 중과실이 없어야 한다.

⑵ 動機의 錯誤의 처리

㈎ 問題點
사안에서 甲의 착오는 토지의 가격에 관한 착오이므로 동기의 착오라 할 것이다. 문제는 동기의 착오를 이유로 의사표시를 취소할 수 있는가이다.

㈏ 學說과 判例
다수설과 판례의 원칙적 태도는 동기가 표시되어 법률행위의 내용으로 된 경우에 한하여 법률행위 내용의 착오로 처리하는 입장이다. 그러나 판례는 상대방유발에 의한 동기의 착오는 비록 동기가 표시되지 않았더라도 착오를 주장할 수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⑶ 重要部分의 錯誤

㈎ 問題點
중요부분의 착오가 있다고 하기 위해서는 표의자 입장 및 일반인 입장에서 착오가 없었다면 그러한 의사표시를 하지 않았으리라고 인정되어야 한다.

㈏ 價格에 관한 錯誤
토지의 가격 내지 시가의 착오는 원칙적으로 중요부분으로 볼 수 없다. 그러나 현저한 차이가 있는 경우에는 중요부분의 착오로 볼 수 있다는 것이 다수설과 판례의 입장이다.

⑷ 重過失이 없을 것
표의자에게 중과실이 없어야 하는데, 甲이 염가로 매도함에 일응 중과실이 있다고 판단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표의자에게 중과실이 있다하더라도 상대방이 이를 이용한 경우에는 표의자를 중과실을 원용할 수 없다는 것이 판례의 태도이다.

⑸ 事案의 경우
사안에서 甲의 토지가격에 관한 착오는 동기의 착오로 볼 수 있겠으나 乙에 의하여 유발된 것이고, 가격에 현격한 차이가 있으므로 중요부분의 착오라고 볼 것이다. 또한 甲의 중과실이 인정된다 하더라도 乙이 이를 이용하였다고 판단된다. 그러므로 甲은 착오를 이유로 의사표시를 취소할 수 있다.


2. 제110조에 따른 取消

⑴ 取消의 要件
사기를 이유로 한 의사표시를 취소하기 위하여는 ① 기망자에게 2단의 고의가 있어야 하며, ② 그에 따른 기망행위가 있어야 하고, ③ 그러한 기망행위가 위법한 것이어야 하며, ④ 기망과 표의자의 의사표시간에 인과관계가 있어야 한다.

⑵ 事案의 경우
사안에서 乙은 甲의 망령기색을 이용하여 부당한 이득을 취할 의사가 있었다고 볼 수 있고, 甲의 매도의 의사표시와 기망행위간에 인과관계가 인정되므로 甲은 기망을 이유로 취소를 할 수 있다고 볼 것이다.


3. 善意의 제3자에 대한 주장여부

⑴ 問題點

사안에서 甲은 착오와 기망을 이유로 의사표시를 취소할 수 있겠으나, 양자는 모두 선의의 제3자에게는 대항하지 못한다. 설문에서 丙은 선의임이 분명하므로 과연 제3자에 해당할 것인가가 문제된다.

⑵ 제3자의 의미

제107조 내지 제110조의 제3자는 하자 있는 의사표시 등을 기초로 새로운 이해관계를 맺은 자로서, 포괄승계인이 아닌 등기 등의 외관을 갖춘 자를 말한다.

⑶ 事案의 경우

사안에서 丙은 선의이며 제3자에 해당하므로, 甲은 제109조 내지 제110조를 이유로 한 취소로는 선의의 제3자인 丙에게는 대항할 수 없다.


4. 小 結

사안에서 甲은 착오를 이유로 한 취소권과 기망을 이유로 한 취소권을 경합적으로 행사할 수 있을 것이나, 이미 선의의 제3자인 丙에게 이전등기가 경료되어 있으므로 의의가 적다 하겠다.


Ⅲ. 不公正한 法律行爲

1. 제104조의 要件


⑴ 要 件

불공정한 법률행위는 객관적으로 급부와 반대급부간에 현저한 불균형이 있어야 하며, 주관적 요건으로 피해자에게 궁박ㆍ경솔ㆍ무경험 어느 하나가 있어야 하며, 폭리자가 이를 알고 이용하였어야 한다.

⑵ 檢 討

사안에서 甲의 부동산은 시가 1억 상당임에도 1천 5백만원에 계약을 체결한 것은 객관적으로 현저히 불공정한 것이며, 乙은 甲의 경솔 내지 무경험을 알고 이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2. 제104조의 效果

甲과 乙의 매매계약은 결국 불공정한 법률행위이므로 무효이며, 제104조의 무효는 절대적 무효이므로 甲은 선의의 제3자인 丙에 대하여도 무효를 주장할 수 있다.


Ⅳ. 제746조의 適用

1. 問題點

제104조는 제103조의 예시규정으로 봄으로(통설ㆍ판례), 제103조의 반대면인 불법원인급여에 관한 제746조의 적용이 있게되므로, 甲과 乙이 이미 급부한 것의 반환을 청구할 수 없는가가 문제된다. 또한 아직 乙로부터 甲에게 지급되지 않은 300만원의 청구가능여부도 문제된다.

2. 乙의 貸金返還請求의 可否

乙이 甲에게 지급한 1,200만원은 불법원인급여로서 제746조 본문의 적용에 따라 반환청구할 수 없다.

3. 甲의 抹消登記請求의 可否

제746조의 단서는 불법원인이 수익자에게만 있고, 급여자에게는 불법이 없는 경우에는 그 반환을 청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설문에서는 불법원인이 수익자인 乙에게만 있으므로, 甲은 제404조의 채권자대위권에 기하여 丙에 대하여 이전등기의 말소를 청구하거나 진정명의회복을 위한 소유권이전등기청구권 행사하여 丙의 등기의 말소를 청구할 수 있다.

4. 甲의 미지급금의 청구여부

제104조의 불공정한 법률행위는 무효이므로, 아직 이행되지 않은 부분은 이행청구를 할 수 없다. 그러므로 甲은 乙로부터 아직 받지 못한 300만원의 지급은 청구할 수 없다.


Ⅴ. 不法行爲로 인한 損害賠償請求權

1. 要 件


제750조는 고의 또는 과실로 위법하게 상대방에게 손해를 발생시킨 경우에 손해배상을 하여야 한다.

2. 事案의 경우


사안에서 乙은 불법행위의 요건이 충족된다고 볼 것이므로, 甲은 제750조에 따라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Ⅵ. 事案의 解決

⑴ 甲은 X토지에 대한 매매계약을 착오 또는 기망을 이유로 취소할 수 있으나, 선의의 제3자인 丙에 대하여는 대항할 수 없기에,

⑵ 제104조의 불공정한 법률행위임을 이유로 무효를 주장하여 丙에게도 대항할 수 있다.

⑶ 특히 乙에 대하여는 제746조 본문이 적용되나, 甲에 대하여는 동조의 단서가 적용되는 결과 乙이 이미 지급한 1,200만원은 甲의 소유로 귀결된다.

⑷ 한편 甲은 乙의 불법행위를 이유로 한 손해배상청구를 할 수도 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