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6:08 (금)
올 법무사 2차 합격선 53.6점…전년比 2.9점↑
상태바
올 법무사 2차 합격선 53.6점…전년比 2.9점↑
  • 안혜성 기자
  • 승인 2018.12.12 11:4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시자 581명 중 358명 과락…최근 10년새 4번째
제1과목 민법서 응시자 과반수 과락…합격률 20.8%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2018년 제24회 법무사 2차시험 합격선은 지난해보다 2.9점 높은 53.6점으로 결정됐다.

이번 시험의 응시대상자는 지난해 1차시험에 합격한 유예생을 비롯한 1차시험 면제자 329명과 올해 1차시험 합격자 371명 등 총 700명으로 이 중 581명이 실제로 시험을 치러 121명이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합격자 수는 지난해보다 2명이 줄었지만 응시인원이 더 크게 줄어들며 합격률은 20.8%(지난해 19.9%)로 소폭 상승했다.

악명 높은 과락률은 올해도 여전했다. 법무사시험은 120명을 합격시키는 선발시험으로 운영된다. 2차시험의 과락 기준은 타 전문자격사시험과 달리 평균 과락기준 없이 과목별 40점이며 선발예정인원의 범위에서 고득점자 순으로 합격하게 된다.

법무사 2차시험의 과락률은 타 전문자격사시험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가장 많은 과락자를 배출한 제14회 시험에서는 응시생 620명 중 500명이 과락점을 받으며 무려 80.65%라는 과락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당시 합격인원은 120명으로 과락을 면한 인원은 모두 합격한 셈이다.

올해의 경우 응시생 581명 중 358명이 과락을 받아 61.4%의 과락률을 나타냈다. 지난해의 66.18%에 비해서는 낮아졌지만 최근 10년을 기준으로 4번째, 역대 기록으로는 7번째로 높은 수치다.

과목별로는 제1과목 민법에서 가장 많은 과락자가 나왔다. 제1과목 과락자는 총 307명으로 응시자 기준 52.84%, 즉 절반이 넘는 인원이 과락을 맞았다. 응시자 평균 점수도 39.645점으로 가장 낮았다. 합격자 평균 점수는 51.607점이었다.

다음으로는 제3과목(민사소송법·민사사건관련서류의작성)에서 많은 과락자가 나왔다. 173명의 응시자가 제3과목에서 과락점(과락률 29.78%)을 맞았다. 응시자 전체 평균은 47.75점, 합격자 평균은 64.298점이었다. 제2과목(형법·형사소송법)에서는 136명이 과락을 맞았으며(과락률 23.41%) 응시자 평균점은 47.571점, 합격자 평균은 60.308점인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좋은 기록을 보인 것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제4과목(부동산등기법·등기신청서류작성)으로 85명이 과락(과락률 14.63%)했다. 제4과목의 응시자 평균은 51.072점이었으며 합격자 평균은 61.05점이었다.

과목별 최고점은 민법 71.75점(100점 만점), 형법 44점(50점), 형소법 43점(50점), 민소법 66.5점(70점), 민사서류작성 27.5점(30점), 부등법 52점(70점), 등기서류작성 28.5점(30점)이었다. 전과목 평균 최고점은 78.88점으로 확인됐다.

동차생을 포함한 홀수시 합격자의 선전도 이어졌다. 응시유형별 합격현황을 살펴보면 경력에 의한 면제자와 지난해 1차시험에 합격한 유예생을 포함해 1차시험을 면제받은 응시대상자 345명 중 297명이 응시해 66명이 합격했다. 올해 1차시험에 합격한 이들(371명) 중에서는 306명이 시험을 치렀고 55명의 합격자가 나왔다.

이상 자료:법원행정처

짝수시와 홀수시의 합격생 비율은 각각 54.55%, 45.45%(지난해 54.1%, 45.9%)로 제22회 시험에서 홀수시 합격자의 비중이 36.2%였던 것과 비교했을 때 최근 홀수시 응시생들이 두드러진 성과를 보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전체 합격자 중 여성은 18명으로 14.88%의 비율을 보였다. 지난해의 20.49%(25명)에 비해 5.61%p 하락한 수치다.

연령별로는 46~50세가 31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41~45세가 28명, 51세 이상이 27명으로 뒤를 잇는 등 각종 전문자격사시험 가운데 가장 연령대가 높은 법무사시험의 특징이 올해도 이어졌다. 이 외에 31~35세는 11명, 36~40세는 10명, 26~30세는 10명, 19~25세에서는 4명의 합격자가 나왔다. 최연소 합격자의 나이는 25세, 최고령은 62세였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오류 2018-12-31 14:43:11
전과목 평균 최고점은 78.88점
ㅡ>통계표에 74점으로 되어있으니
기사 수정바람.

ㅇㅇ 2018-12-13 23:31:20
법무사 시험에서 과락이 정말 무서운게 매년 50~70퍼 정도 내는거같은데..
이 사람들이 목숨걸고 준비하는 시험에 과락 걱정, 유의하며 공부 안했을까?
매년 과반수이상을 과락낸다는걸 알고 어떻게든 과락은 면하려고 애써도
과락을 못피하는거지 실력이 부족해서가 절대 아니라는점..

2018-12-12 23:59:25
법무사 뽕 맞은 사시아재들 자위하고 난리났네. 아재들요... 젊은 수재들 법무사 안봅니다. 변호사 완벽한 하위호환인데 누가 봅니까? 솔직히 젊고 똑똑한 애들이나 로스쿨생들이 법무사셤 보면 아재들 낄 자리 없어요. 사시때 아재들보다 훨씬 어린 애들이 훨씬 공부기간 적게 하고도 척하니 붙어나가던걸 다 잊으셨수? 연수원 단상에서 상받고 수료하던 친구들 90프로 20대중후반 어린 친구들이었단거 다 까먹었수? 지원자풀이 좋으면 저렇게 60~70프로나 과락 안나옵니다. 객관적으로 변호사시험보다 문제 수준도 낮더만요. 글고 법행이랑 비교마세요

법무사가 답이다 2018-12-12 18:35:57
자격사 시험중 난이도나 합격인원으로 보나 최고 어려운 시험이 되었다. 사법시험은 그 나름대로의 어려움이 있었으나 과목과 비견해서 사법시험과 유사한 과목시험과 실무중심 문제인 사법연수원 교수님출제급이다.
법무사시험을 무시하지 마시라

지나기다 2018-12-12 17:47:31
사시가 없어진 오늘닐 한국에서 제일 어려운 시험이
되었다. 법행과 더불어 말이야.
변시야 둘중하나 뽑아주는 시험이니 패스하는 것은
당연하고. . . .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