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격증 > 행정사
제6회 행정사 1차시험 합격자 ‘반토막’
안혜성 기자  |  elvy99@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7  09:51: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지난해 736명→349명으로 줄어…역대 최소 인원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2018년 제6회 행정사 1차시험 합격자가 지난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349명으로 확인됐다.

이는 역대 최소 인원이 합격한 결과이기도 하다. 행정사 1차시험은 11,712명의 지원자가 몰린 지난 △2013년 제1회 시험에서 8,041명이 응시해 2,476명(일반행정사 2,390명, 기술행정사 148명, 외국어번역행정사 343명)이 합격했다.

이어 △2014년 3,560명 출원, 2,517명 응시, 641명 합격(일반 571명, 기술 18명, 번역 52명) △2015년 2,887명 출원, 1,859명 응시, 785명 합격(일반 693명, 기술 23명, 번역 69명) △2016년 2,704명 출원, 1,665명 응시, 633명 합격(일반 545명, 기술 19명, 번역 69명) △2017년 2,574명 출원, 1,807명 응시, 736명 합격(일반 659명, 기술 8명, 번역 69명) 등의 결과를 낸 바 있다.

   
▲ 2018년 제6회 행정사 1차시험 합격자가 지난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349명으로 확인됐다. 이는 역대 최소 합격인원이기도 하다.

이번 시험에서는 2,941명의 출원자 중 1,747명이 실제로 시험을 치렀고 일반행정사 305명, 외국어번역행정사 42명, 기술행정사 2명 등 총 349명이 합격했다. 이에 따른 합격률은 19.98%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40.73%에 비해 크게 하락한 수치다.

행정사 1차시험은 과목별 40점 이상, 평균 60점 이상을 획득하면 합격하는 절대평가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시험의 난이도 변동이 당락에 큰 변수가 된다. 이번 시험을 치른 응시생 대다수는 지난해보다 어려웠다고 평가했고 특히 행정법과 행정학개론에서 기존에 출제되지 않던 생소한 문제들이 출제되며 체감난도를 끌어올렸다.

실제 채점 결과도 응시생들의 체감난도 반응과 일치했다. 각 선발분야별 합격자 평균 점수는 일반행정사 68.18점, 외국어번역행정사 67.9점, 기술행정사 71.99점이었으며 전체 응시자의 평균점수는 일반행정사 45.66점, 외국어번역행정사 45.59점, 기술행정사 42.77점으로 집계됐다.

과목별로는 일반행정사 민법 58.36점, 행정법 36.5점, 행정학개론 42.15점, 외국어번역행정사 민법 57.21점, 행정법 36.02점, 행정학개론 43.54점, 기술행정사 민법 54점, 행정법 35점, 행정학개론 39.33점 등을 기록했다. 행정법에서 평균 점수가 과락 기준에 미치지 못한 점이 눈에 띈다.

   
▲ 자료제공:한국산업인력공단

이는 지난해에 비해 크게 저조한 기록이기도 하다. 지난해의 경우 일반행정사 합격자가 71.71점, 응시자 평균이 54.82점이었으며 과목별(전체 응시자 기준)로는 민법총칙 57.29점, 행정법 53.81점, 행정학개론 53.37점으로 나타났다.

외국어번역행정사는 합격자 평균 70.48점, 전체 응시자 평균 53.92점이었으며 과목별 평균은 민총 56.08점, 행정법 51.66점, 행정학개론 54.03점이었다. 기술행정사의 합격자 평균은 73.32점이었으며 전체 응시자 평균도 59.34점이었다. 과목별로는 민총 평균은 60.47점, 행정법은 58.82점, 행정학개론은 55.76점이었다.

한편 합격자들의 연령대는 40대가 128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107명, 50대 61명, 20대 40명, 60대 이상 13명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은 남성이 279명, 여성이 70명으로 남성 강세가 두드러졌다.

안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ㅇㅇ 2018-08-02 01:42:11

    근데 요즘 행정사업무야 누구나 다 한다. 솔직히 행정심판이고 인허가니 어렵다고 자위질하는 내용도 보면 누구나 다한다 동네 사업장내신분들도 보면 허가전부다 자기가 알아서 하심게다가 이미 인허가 토지수용 보상 쪽은 모두 변호사들이 접근많이함 애시당초 변호사가 세무사 업무에 접근하기 쉬울까 법무사 행정사 업무에 접근하기 쉬울까 또한 노무사 세무사 업무의 경우엔 변호사가 법적으로 실력으로 접근하기 불가능한 업무들이 있음 하지만 법무사 행정사는?? 그냥 하위호환 그 자체임 요즘같은시대에 행정사같은거 필요없다.신고 | 삭제

    • ㅇㅇ 2018-07-19 07:27:34

      법무사처럼 한해 120명 이하의 인원만 선발해야 합니다. 지금처럼 300명씩 뽑으면 수요에 비해 공급이 과도하게 많은 겁니다. 게다가 무시험 합격인원도 매해 수만명씩이나 되는 상황입니다.신고 | 삭제

      • 지나가다 2018-07-03 10:04:30

        군인,경찰,교도관.주민센터직원등 퇴직하는 자들에게
        무상으로 뿌려주는 희소성 제로의 자격증을 더욱이
        현실에서 국민 어느누가 행정사에게 돈을 줘가며 관
        공서에 서류를 제출하는지. . . 참으로 쓸모없는 자격
        증을 돈벌이 제로인 자격증을 뭐하러 따려는지 이해가 않된다.신고 | 삭제

        • 진짜 궁금 2018-07-02 21:44:55

          누군가에겐 마구 뿌려주는 Paper(자격증)인데..
          무슨 희소성이 있어서 이렇게 붙으려고 하는걸까..
          나도 모르는 꿀단지? 난민 브로커스?신고 | 삭제

          • ㅇㅇ 2018-06-27 23:37:25

            참 ㅠㅠ 공출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받고 시출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따는것 손해보는느낌

            이미 연수때도 3분의 1정도가 공출이고 공출개업도 늘고 있으니... 불공평그자체신고 | 삭제

            • ㅇㅇ 2018-06-27 18:25:40

              어떻게 된게 외번이 더 어려워졌냐?
              행정사 종목선택 2차때 변경가능하게 해야한다.
              당장 올해부터!신고 | 삭제

              • 행정고시 2018-06-27 16:32:33

                행정고시 난이도 극 상승이네요
                현존하는 행정분야 최고권위 시험 이예요신고 | 삭제

                • 지나가다 2018-06-27 13:18:10

                  2차도 어렵겠네 먹고살기참 힘들구나
                  공뭔도 어렵고 사자 들어가는 자격시험도 어렵고신고 | 삭제

                  • ㅇㅇ 2018-06-27 13:04:44

                    2차 대상자 인원이 너무나도 적어져 버렸네요. 최소한의 실력 담보를 위해 합격인원 축소 부탁드립니다.신고 | 삭제

                    • 김성호 2018-06-27 12:56:14

                      행정사시험 절대로 만만하게 볼 시험이 아닌것 같습니다. 1차도 난도가 높고요 2차는 준고시수준인듯하네요.신고 |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