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스쿨 > 로스쿨
대학 갓 졸업생, 로스쿨 합격률 ‘쑥쑥’
이성진 기자  |  lsj@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7:20: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로스쿨 입학자 중 ‘46%’ 졸업예정자
올 역대 최고 기록...지속 증가 전망

법률저널, LEET 전국모의고사 접수중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대학 졸업과 동시에 곧바로 로스쿨에 진학하는 비율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이사장 이형규)가 최근 공개한 ‘2017학년도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생 현황’에 따르면, 전국 25개 로스쿨 총 합격자(9기 입학자) 2,116명 중 980명이 로스쿨 입학직전에 입학한 대학졸업예정자로서 46.31%를 차지했다.

대학졸업예정자 비율은 2010학년 26.65%, 2011학년 34.96%, 2012학년 41.73%로 매년 상승하다가 2013학년 39.54%, 2014학년 38.8%로 하락했다. 2015학년 40.49%로 다시 반등, 2016학년 43.41%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는 2.9%포인트나 상승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2010학년에 60.2%를 차지했던 대학졸업자는 등락을 거듭한 후 근래 들어 지속적으로 하락, 올해는 48.87%로 졸업예정자에 대해 근소한 비율로까지 좁혀졌다.

대학원 재학, 졸업 등 대학원 이상의 학력자는 등락이 거의 없이 매년 뚜렷하게 하락, 올해는 4.82%까지 떨어지면서 감소폭이 더욱 컸다.
 

   
 

이같은 경향대로라면 내년 로스쿨 입시 결과에서는 입학생 중 졸업예정자의 비율이 졸업자 비율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년취업난과 열정페이의 현실에서 ‘법조 전문직’은 매력적인 직업이라는 인식에서 대학 졸업을 앞둔 청년취업생들 중 일찌감치 로스쿨 진학을 준비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공무원수험가, 일반취업학원가 등의 관계자들은 “잘나가는 대기업이 아닐 바엔,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전문자격사시험, 또는 안정적인 직업으로 각광을 받는 공무원시험에 도전하려는 취준생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즉 어중간한 직업을 선택할 바엔 시간과 노력이 들더라도 똑 부러지는 전문직종에 투자를 하겠다는 인식이 많다는 전언이다. 대학 분위기 또한 비슷하다.

A대학 취업지원센터의 한 관계자는 “기존에는 대학의 위상을 제고하기 위해 사법시험, 행정고시(5급공채) 등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기 위해 고시반을 운영했지만 이제는 사시가 폐지돼 그 대안으로 로스쿨준비반이 운영되고 있다”며 “책과 씨름만 해야 했던 기존 고시들과는 달리 로스쿨 입시는 평소 취업준비 스펙으로도 도전해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관심들이 많다”고 전했다.

B대학의 취업본부 관계자 역시 “학점, 영어, 사회봉사 등은 일반 취업에서 중요한 평가요소여서 대다수 대학생들이 준비하는 영역이다. 치.의.약학전문대학원도 인기가 많지만 취업난이 어려운 문과계통 출신들은 여기에 법학적성시험(LEET)만 조금 더 대비한다면 부담없이 로스쿨에 지원할 수 있고 잘만하면 합격도 가능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은 현실을 반영해 법학적성시험 대비반도 별도로 꾸려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 여성·28세이하 합격률↑= 대졸예정자 합격률↑

하지만 현실적으로 로스쿨에 확연한 관심이 높다고 보기에는 일반화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귀띔도 있다.

C대학 관계자는 “영어 토익 900점, 학점 상위 10%내, 리트 110점 안팎, 여기에 출신 학벌도 좋아야 로스쿨에 합격한다는 현실적 분석도 자자하다”면서 “그래서 우리대학에서는 갈 사람만 준비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 로스쿨 입시 첫 관문인 법학적성시험 지원자는 뚜렷한 증가가 없다. 연간 8천여명에서 소폭의 증감이 있을 뿐이다. 이 중 대학졸업예정자 비율 또한 30%안팎에 머물고 있는 상황.

그렇다면 대학졸업예정자들의 로스쿨 입학에서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본지 분석 결과, 9년간 리트 총 지원자 68,367명 중 로스쿨 입학자는 18,670명(2011학년도 결원보충 104명 미포함)으로, 지원자 대비 로스쿨 합격비율은 평균 27.3%(리트 응시 대비 합격률은 26.0%)였다.
 

   
▲ 참고로 법률저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018학년도 법학적성시험 전국모의고사’를 실시한다. 총 5회에 걸쳐 진행되며 접수는 상기 배너를 클릭하면 된다,

로스쿨 출범 초기에는 대졸예정자들의 합격률은 26%대였지만 매년 증가했다. 2010학년 26.5%, 2013학년 32.0%, 2016학년 33.2% 등으로 지속적으로 상승, 올해는 33.8%를 기록하면서 역대 최고 합격률을 보였다. 대졸예정자, 대졸, 대학원 이상 중 대졸예정자의 합격률이 매년 뚜렷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대졸예정자들의 리트 지원 및 로스쿨 입학 비율에서도 유사한 상승 곡선을 이뤘다. 대졸예정자들의 경우, 2010학년에는 리트 지원자 비율(23.9%)보다 로스쿨 입학자 비율(26.7%)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그 후 해를 거듭할수록 비율차가 커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결국, 로스쿨 입학생 중 대졸예정자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그 외 학력자들에 비해 이들의 합격률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남성에 비해 연령대가 낮은 여성들의 합격률이 높아지는 있는데다 전체 28세이하의 합격률이 상승하고 있는 것과 복합적으로 작용된 결과다. 즉 대졸예정자, 여성, 28세이하는 닮은꼴이라는 등식이 성립되기 때문이다.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ㅎㅅ생 2017-04-25 10:50:17

    명문로스쿨 가는게 사시보다 어렵다는 소리 로스쿨다니는 애들도 제정신인 상태로는 하기 힘들텐데 ㅋㅋㅋㅋㅋ 애당초 7급공뭔은커녕 9급도 무시한는게 로스쿨인데 뭘인정하라는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인정은 관계자를 제외한 다른사람들이 해주는겁니다. ㅎㅎ 정신차리시길......신고 | 삭제

    • aed 2017-04-25 06:57:55

      사법고시 어렵죠. 하지만 명문 로스쿨가는게 더 어렵습니다. 그만 인정하십쇼.신고 | 삭제

      • 팩트폭격기 2017-04-23 09:38:35

        대학 갓졸업했지만 전문적지식 이씀니다. 진짭니다.신고 | 삭제

        • 부실스쿨 2017-04-22 20:44:09

          로스쿨 취지가 다양한 사회 경험 있는 애들 뽑는거 아냐?
          근데 그냥 갓 대학 졸업한 애들 뽑아제끼네ㅋㅋ
          부잣집 어린 멍청한 아들 변호사 만드는 제도..
          이게 로스쿨의 실체다!신고 | 삭제

          • 어처구니 2017-04-22 14:41:02

            법학부 마져 없애버린 쓰레기 제도 한국로스쿨
            최악이라는 일본 로스쿨도 1.법학부가 있고, 2.연수원이 있고, 3. 예비시험이 있다.
            의사를 3년 교육시켜서 인턴, 레지던트도 없이 내보내면 어떻게 되겠는가..?
            최소한의 양심조차 없는 기득권 법조인들, 비젼없는 정치가들, 쓰레기 교수들.
            법조는 나날이 망가져가고 법치는 죽어간다.신고 | 삭제

            • ㅋㅋㅋ 2017-04-21 21:55:11

              검사임용예정자가 변시 떨어져서 임용 탈락했다는데 그분 찾아서 인터뷰 해주세요 ㅋㅋㅋ신고 | 삭제

              • ㅇㅇ 2017-04-21 21:28:29

                그래도 욕심은 많아서 밥은 쳐먹겠다고 변리사 법무사 밥그릇 호시탐탐 노리는거보면 능력에 비해 욕심이 과분한 자들이 가는 곳인듯신고 | 삭제

                • 2017-04-21 21:27:17

                  ㅋㅋㅋㅋ 이런 병ㅅ들이 3년간 6법을 떼고 나와서 싸구려 변호사로 얼마나 서민층에게 피해를 입힐지 궁금하네 응~~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는 다르다고?? 서울대로스쿨 나온 대습상속 기자는? ㅋㅋㅋㅋ신고 | 삭제

                  • 2017-04-21 19:21:13

                    역시 제도 도입 취지 같은 건 취지 따위일 뿐이지
                    도입세력이 저렇게 방관만 해대니 제대로 굴러갈 일이 있나
                    이들도 저들도 모두 책임감이 의심스럽다신고 | 삭제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