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17:47 (토)
신간 『넌, 얼마짜리니?』
상태바
신간 『넌, 얼마짜리니?』
  • 차지훈 기자
  • 승인 2014.10.09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훈 / 법률저널 / 268면 / 15,000원

‘넌, 얼마짜리니?’ 책의 제목부터 가히 자극적이며 도전적이다. 자칫 독자의 호기심을 발동시키려는 상술로 오해 받기 십상이다. 하지만 이같은 우려는 책을 펴는 순간 사라진다. 오히려 『넌, 얼마짜리니?』라는 제목이 ‘감정평가’의 영역을 함축적으로 잘 드러냈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

실상 감정평가가 우리 생활의 전 영역 곧 재산권, 세금, 거주, 생계, 투자의 문제와 직간접적으로 밀접하게 연관돼 있지만 ‘감정평가’라는 단어가 주는 이질감에 전문적이고 생경한 영역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 생경해 보이는 영역이 책을 보면서 친근하게 느껴지는 일반교양의 영역으로 다가온다. ‘감정평가’라는 이 생소해 보이는 영역이 우리의 실생활을 모판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는 순전히 저자의 뛰어난 글 솜씨와 전문가로서 오랜 경험이 책에 스며들고 녹아들어가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 서울대에서 재료공학을,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과학대학원에서 도시계획을 전공한 저자는 제18회 감정평가사자격시험에 합격했다. 현재 ㈜대화감정평가법인에서 이사로 재직하면서 동시에 동대문구 분양가심의위원회 위원, 한국감정평가협회 국제위원회 위원, 법률저널 ‘감정평가 산책’ 칼럼니스트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 분야 관련 저서를 펴내면서 감정평가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 제고에 힘써 오고 있다.

따라서 이 책은 분명 알맹이가 꽉 차 있다. 보상, 개발 혹은 과세를 위해 우리들 재산이 빈번히 평가되고, 이 결과물이 거주, 투자, 생계와 맞물려 돌아가고 있는 게 현실이기에 책을 통해 실속을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담보대출 받을 때 대출 한도를 결정하기 전 전당 잡힌 부동산 가치를 결정하는 담보평가, 한동안 시끄러웠고 여전히 논란이 현재 진행형인 밀양 송전탑 사태에 숨어있는 보상평가, 매년 주택과 토지 재산세의 과세표준금액은 공시가격 평가의 결과물이 만들어준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혼소송의 종착점, 곧 재산분할이 이뤄질 때 필히 소송평가가 개입하고, 증여 및 상속의 문제, 부가세 납부의 상황에서도, 심지어 정산기업의 재산 매각을 위해 부동산 몸값을 정하는 등 쉼 없이 평가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필자가 ‘감정평가’라는 전문적인 느낌을 희석시키고 이 영역을 일반교양과목으로 소개하려 고군분투하는 숨은 열정을 느낄 수 있다. 이 책을 읽을 때 약간의 호기심만 가미시키면 전문영역이 상식의 수준으로 문턱을 낮추는 행운을 거머쥘 수 있다.

차지훈 기자 desk@lec.co.kr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