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스쿨 > 로스쿨
[기자의 눈] 넘어져도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안혜성 기자  |  elvy99@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7  15:3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어린 시절에는 항상 상처가 끊이지 않는 아이였다. 뛰어오르고 뛰어내리고, 기어 올라가고 매달리고, 구르고 돌며 놀기를 좋아하는 개구쟁이에게는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기억도 나지 않는 유아기에도 쉬지 않고 여기저기 기어 다니다 보온병을 엎어서 팔 한쪽 전체를 데여 부모님의 속을 썩였고, 언젠가 한 번은 책상 위에서 점프를 해서 트리플악셀이라도 하듯이 빙글빙글 회전하면서 내려와 멋지게 착지를 하려고 생각했는데 지나치게 씩씩하게 점프를 한 탓에 천장에 머리를 박고 수직 낙하해 바닥에 턱을 찧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스스로 생각해도 너무 어이가 없고 한심한 사건도 있다. 초등학교 1학년 때였는데 마스크를 하고 하교를 하던 중에 문득 마스크를 눈에 쓰면 후레쉬맨이나 파워레인져 같은 변신용사처럼 보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황당한 생각을 실행한 결과는 참담했다. 그날 엄마는 가만히 주차돼 있던 자동차 사이드미러에 앞니를 부딪쳐 피를 흘리며 통곡을 하면서 현관으로 들어서는 어린 딸을 맞이하는 웃픈 경험을 하셔야 했다.

물론 나이를 먹으면서 이런 황당한 시도는 (거의)하지 않는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조심조심 바닥을 보며 걷지 못하고 늘 다니는 길도 두리번대면서 걷다가 움푹 팬 길에 발목이 꺾이거나 넘어져 무릎이 깨지는 일이 다반사다.

그렇게 두리번대면서 걸었기에 볼 수 있었던 계절별로 다른 풍경과 사람들, 새로 생긴 맛집이나 예쁜 가게, 새와 고양이와 개들의 다양한 표정 등은 늘어가는 흉터와 새로운 상처를 감수할 수 있을 만큼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기에 앞으로도 포기할 생각은 없다.

게다가 자주 겪는 일이다보니 발목이 꺾여도 심하지 않게, 조금 보기 흉하게 비틀거리기는 해도 넘어지지는 않도록 균형을 잡는 요령도 붙었다.

남부끄러운 개인적 사고사를 이렇게 구구절절 털어놓은 이유는 ‘넘어지는 경험도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기 때문이다. 얼마전 지방대 출신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기사를 읽었다. 블라인드 테스트라고 하는데 이상하게도 부족하지 않은 학점이나 영어성적 등에도 불구하고 지방대 출신은 도통 합격을 하지 못한다는 내용이었다. 그래서 출신과 무관하게 실력만 있으면 합격할 수 있는 공무원시험에 지원하려한다는 이야기도 담겨 있었다.

그 기사를 보다가 2019학년도 로스쿨 입시 결과를 검토하면서 품었던 의문들이 새삼스레 떠올랐다. ‘나이’와 ‘학벌’은 로스쿨의 가장 큰 약점 중 하나다. ‘다양한 경험을 갖춘 인재’를 양질의 법학 교육을 통해 법조인으로 양성한다는 로스쿨의 취지를 생각한다면 학부 졸업과 동시에 로스쿨에 진학하고 SKY 학부나, 인서울 로스쿨 인가 대학 출신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현 상황은 결코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없다. 그래서 많은 로스쿨이 나이와 학벌의 공개를 어떻게든 피하려고 애쓴다.

“좋은 학벌에 나이가 어린 학생들이 더 우수하기 때문에 발생한 필연적 결과를 어쩌겠냐”는 반박도 있다. 앞서 언급한 기사에서도 “고등학교 시절 더 열심히 공부해서 인서울 대학에 간 사람과 놀아서 지방대에 간 사람을 차별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취지의 댓글이 달렸다.

그렇다면 로스쿨을 도입한 이유가 뭔가. 시험을 치러서 성적으로 줄세우기를 한다면 적어도 공정성 논란은 없을 것이다.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수준의 엄격한 공정성에서 한 발 물러서서라도 얻고자 했던 다양성이라는 가치는 어디서 찾으면 되나.

현행 로스쿨 입시는 ‘넘어지기’를 허용하지 않는다. 완벽한 학점 관리와 변호사의 업무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할 수 없는 높은 영어시험 성적, 대학 재학 시절부터 철저히 준비해야 가능한 졸업과 동시에 이뤄지는 로스쿨 입학 등 현행 로스쿨 입시는 주변을 두리번대지 않고, 넘어지지 않고 눈앞에 놓인 길만을 쭉 따라온 사람에게만 적합하다.

그리고 이는 굉장히 위험하다. 법조인은 누구보다 사회와 사람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갖춰야 하고 그런 이해를 갖추려면 다양한 경험이 매우 중요하다. 직접 몸과 마음으로 부딪치며 얻은 경험은 책이나 매체를 통해 얻는 간접경험과는 차원이 다른 변화를 만든다. 넘어져 본 사람만이 넘어진 사람의 아픔을 제대로 이해하고, 많이 넘어져 봤을수록 어떻게 하면 잘 안 넘어질 수 있는지 혹은 덜 다칠 수 있는지를 배울 수 있다.

우리 사회에 진정으로 필요한 법조인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런 법조인을 배출하기 위해서는 어떤 제도적 정비가 필요한지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

안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5
전체보기
  • 질문 2019-05-19 20:49:43

    본인의 정량 성적보다 낮은 지원자를
    법전원에서 실패한 경험 소유자에게도 기회를 줘야 한다며
    본인을 떨어뜨리고 선발하면
    승복할 용의가 있습니까?
    우리나라에서는 어떤 제도도 통하지 않습니다.
    법률가로서의 자질이 있는 사람을 성적이 다소 떨어지더라도
    선발하도록 하는 것은 불공정성 시비 때문에 불가능할 것입니다.신고 | 삭제

    • ㅇㅇ 2019-05-18 02:03:19

      블라인드인데도 떨어졌으면 지방대라서 떨어진게 아닌데?블라인드했으면 됐지 지방대가 뭔 벼슬인가? 피해의식 열등감도 아니고 참신고 | 삭제

      • 고형 2019-05-18 01:49:00

        양심있는 기자 한 분이 꽃보다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신고 | 삭제

        • 그니깐 2019-05-17 20:14:17

          정량평가 강화할게 아니라 정성평가도 강화해야한다고요. 정성평가가 강화되어야, 정량은 딸리지만 다양한 경험이나 다양한 자격을 가진 자들이 자소서나 면접에서 잘 풀어서 로스쿨 합격할 수 있다고요.
          또 정성강화한다고 하면 객관적입시 아니라면서 열라 깔꺼잖아요.
          정성강화해서 30대도 합당한 자격 갖추면 로스쿨 입학 허용해야지, 무조건 30대라고 지방대라고 입학시켜주면 안되죠. 그것도 불공정하니깐요.
          기자님도 생각해보세요. 입시담당자인데 학점,영어,리트 완벽한 20대중반 명문대학생 뽑을래요? 학토릿 별로고 사회경력도 미천한 폐시생 뽑을래요신고 | 삭제

          • 폐지주장 2019-05-17 19:51:31

            전형요소에 학점,영어점수,자소서 등 폐지하고 오직 사법시험 1차처럼 시험 만들어 줄세워 뽑아라! 아니면 폐지하던지!(헌법 11조,15조) 로스쿨은 전부 다 1년안에 문 닫아야 한다.신고 | 삭제

            • 폐지주장 2019-05-17 19:44:32

              [단독] 로스쿨 ‘대학 카스트제’ 내부문건 공개합니다
              원문보기:
              http://m.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46727.html?_fr=gg#cb#csidxa610b0276ce7a3a9802ca405608f2a0 \\ “입학점수는 영업비밀” 맞선 로스쿨, 결국 지연배상금 http://m.lec.co.kr/news/articleView.html?idxno=50083신고 | 삭제

              • 폐지주장 2019-05-17 19:40:54

                로스쿨 고사, 시험 만들어서 줄세워서 뽑으면 되는데 굳이 전형요소로 논란을 만들고, 헌법 11조 위반의 경계를 넘나드는 것 같은 이유가 뭘까?신고 | 삭제

                • ㅇㅇ 2019-05-17 19:22:15

                  감성팔이 필요없고 걍 실력대로 뽑으면 됨. 누가 대학때 놀라고 한 것도 아니고 뭔 만점급 학점 요구하는것도 아님. 영어도 원어민급실력리나 회화능력 요구도 아니고 기껏해야 토익임. 취준생이면 900점 이상은 기본이고 900후반대도 깔림. 리트는 학원다녀봤자 별 효과없고 머가리빨 시험임. 이것도 못해가지고 별 핑계대는 새끼들이 무슨 법조인이 되겠다는거임? 로스쿨 입시스펙도 못맞추는 새끼들이면 사시있어봤자 만년고시생밖에 안됨.신고 | 삭제

                  • ㅇㅇ 2019-05-17 19:16:26

                    다양하게 뽑으면 또 공정성없다면서 지랄하는 새끼들 많아서 안됨요. 다양하게 뽑아줘봤자 변시광탈하고 오탈자될 확률도 나이어린 명문대생보다 높구요. 그리고 애초에 경험있고 나이많으신 분들은 변시탈락 리스크때메 도전자체를 안합니다신고 | 삭제

                    • ㅋㅋㅋ 2019-05-17 19:09:36

                      벌레들은 이런기사 관심 없음. 자격증 소비자가격이 얼마인지가 최대 관심사임.신고 | 삭제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