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4:26 (화)
법률저널 LEET 신청자 중 ‘SKY’ 재학생이 절반 넘어
상태바
법률저널 LEET 신청자 중 ‘SKY’ 재학생이 절반 넘어
  • 이상연 기자
  • 승인 2019.04.22 19: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10시 기준, 신청자 3205명 중 ‘SKY’ 1657명…51.7%

[법률저널=이상연 기자] 2020학년도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시를 위한 법률저널 LEET 전국모의고사 돌풍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접수가 시작된 이래 22일 오전 10시 기준 신청 누적인원이 무려 3205명에 달했다.

이 같은 신청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2302명)보다 무려 39.2%(903명)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접수 2주 만에 신청자가 3200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면서 올해 법률저널 LEET 전국모의고사 응시자가 1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누적 신청 인원 3205명(22일 10시 기준) 가운데 서울대 등 소위 SKY 대학 재학생들이 1657명으로 전체의 51.7%로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분석됐다. 대학 자체에서 단체 접수를 받고 있는 성균관대를 포함할 경우 신청자의 ‘열의 여섯’은 명문대 재학생으로 추정됐다.

법률저널 홈페이지 접수 사이트를 통해 단체 접수를 받고 있는 SKY 대학별 신청자를 보면, 고려대 재학생 210명이 734건을 신청했다. 1인당 신청 건수는 평균 3.5회에 달했다.

고려대 다음으로 서울대 재학생이 170명으로 603회를 신청했다. 1인당 신청 건수는 평균 3.6회였다. 서울대, 고려대보다 1주일 늦게 단체 접수에 들어간 연세대는 92명이 320건을 신청했다. 1인당 신청 건수는 평균 3.5회로 고려대와 같았다.

법률저널 LEET 신청자 가운데 명문대 재학생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함에 따라 법률저널 LEET 전국모의고사가 본시험의 ‘바로미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로스쿨 입학생의 절대다수가 이들 대학의 출신들이다.

이같이 법률저널 LEET 전국모의고사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르면서 대학 단체 신청도 줄을 잇고 있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에 이어 숙명여대, 국민대, 가천대, 전남대, 전북대, 동아대 등 10개 대학이 단체 접수로 확정됐다. 이외 다른 몇몇 대학들도 현재 협의 중에 있어 앞으로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ㅁㅁ 2019-04-27 16:35:35
예나 지금이나 최상위권 학생들이 법조직역에 진입하는게 현실임ㅋㅋㅋ SKY에서 어떤 진로가 대세인지 모르는 대다수야 폐시생들이 선동하면 그런가보다 하겠지만.

2019-04-24 15:26:06
이게 현실이지. 폐시생들이 로스쿨 가면 인생 망한다고 아무리 외쳐도 대한민국 최상위학생들의 압도적 진로는 로스쿨. 폐시생들은 로스쿨 아무래도 못가니 못 먹는 감 찔러보듯 까기에만 바쁨. 전국에 수많은 최상위 학생들은 로스쿨진학 또는 변시를 위해 지금 이 순간도 책보고 있음.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