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22:08 (토)
외시, 2013년 폐지…수험생들 ‘술렁’
상태바
외시, 2013년 폐지…수험생들 ‘술렁’
  • 법률저널
  • 승인 2010.05.2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6월 공청회를 거쳐 최종안 확정키로


정부가 오는 2013년부터 외무고시를 폐지하고 특수대학원인 ‘외교아카데미’를 통해 외교관을 선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가자 수험가는 혼란스러운 분위기다.


외교소식통을 인용한 이 언론보도에 따르면 매년 대졸자를 대상으로 외교아카데미 입학생 을 60명 뽑아 1년간 3학기 전 과정을 영어로 교육한 뒤 10명을 탈락시키고 50명을 5급 외무공무원에 임용하는 방안이다.


입학생 선발은 1차 서류전형, 2차 시험, 3차 자기소개서 제출, 4차 면접 등 4단계를 거치며 2012년 7월 첫 입학생이 선발돼 2013년 8월 외무공무원으로 임용할 예정이다.


세부 선발절차를 살펴보면 1차 서류전형에서 영어와 제2외국어, 한국사, 공직적격성 평가(PSAT), 학부성적, 경력증명 등을 평가해 300명의 후보자를 추려낸 뒤 2차 필기시험에서 국제정치학, 경제학, 국제법에 대한 단답형 약술 시험과 사례해결형 에세이, 영어 등의 논술시험으로 150명을 선발한다. 3차 시험에서는 자기소개서를 제출해 사전면접단계와 서류심사, 개별면접, 역량평가를 실시하며 4차 면접시험은 일주일간 치러진다.


입학생은 일반 전형 60%, 영어 능통자 5%, 제 2외국어 능통자 15%, 통상과 군축 국제법 등 각 분야의 전문가 20%의 비율로 선발된다.


22일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외무고시 수험생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수험생들의 의견은 크게 수년 간 시험을 준비해 온 경우와 이제 막 시험을 준비하기 시작했거나 계획중에 있는 경우로 갈렸다.


기 수험생들은 외무고시 폐지의 유예기간이 2년 밖에 되지 않는 점을, 입문 수험생들은 외교아카데미 선발과 시험 방식에 초점을 맞췄다.


올해까지 세 차례 시험을 치렀다는 수험생 A씨는 “시험을 폐지하면서 유예기간을 2년 밖에 두고 있지 않는 것은 사법시험 등 다른 시험과 비교해 봐도 부적절한 방침이다”며 “고등고시는 통상 수년에 걸쳐 준비하는 시험인 만큼 수험생의 입장을 고려해 제도를 손 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험생 B씨도 유예기간이 짧다는 점에 크게 불만을 토로하면서 “내년에도 합격하지 못하면 외교관 꿈을 접어야 할 것 같다”고 불안한 심경을 내비쳤다.


올해 처음으로 시험을 치렀다는 C씨는 “외교아카데미 전형이 벌써부터 걱정이다”고 우려했다. 그는 “1차 서류전형 문턱이 높아져 준비된 사람만이 응시하는 시험으로 바뀌는 느낌”이라고 토로했다.


교육을 통한 외교관 양성이라는 취지에 대해 공감하는 수험생들도 있었으나 대부분 ‘급격한 변화’라는 것에는 한 목소리를 냈다.


온라인도 이 소식으로 뜨겁게 달궈졌다. 수험생 카페인 ‘자유인과 외교관을 꿈꾸는 친구들’에서는 이 방안을 둘러싸고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져 나왔다. 닉네임 ‘李主喜’ 씨는 “초시생으로 상당히 당황스럽다”면서 “대졸이라는 학력제한이 생긴 건데 유예기간 2년은 행정소송감 아니냐”고 반발했다. 


적극적으로 수험생의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는 움직임도 있었다. 동 카페 닉네임 ‘rehabilitation’ 씨는 “법제화하기 전인 6월 열릴 공청회에서 수험생들이 꼭 목소리를 내야 한다”면서 “시험 폐지 유예기간, 대학간 학점 인플레 또는 디플레 현상으로 인한 공평성 문제, 학력제한과 공무담임권 제한 문제 등을 정리해서 공청회에 나가 고양이 목에 방울 달 사람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냈다.


한편, 이 안은 최근 청와대의 재가를 받았으며 정부는 내달 중 공청회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고 7월부터 외교아카데미법 제정과 외무공무원법 개정 등 법제화에 들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허윤정 기자 desk@lec.co.kr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