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7:00 (월)
나경원 원내대표 “로스쿨·공무원 선발 개혁 논의할 것”
상태바
나경원 원내대표 “로스쿨·공무원 선발 개혁 논의할 것”
  • 안혜성 기자
  • 승인 2019.10.29 14: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섭단체 연설 통해 ‘공정의 사다리 복원’ 강조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및 공무원 선발 제도의 전반적인 개혁을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정의 사다리를 복원하겠다”며 그 방안 중 하나로 최근 논의되고 있는 대입 정시 확대뿐만 아니라 로스쿨과 국가공무원 선발 등도 개혁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임명 강행은 우리 국민의 공정과 정의에 대한 기대를 허망하게 무너뜨렸다. 열심히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는 사회, 개천에서도 얼마든지 용이 나올 수 있는 사회를 위한 희망의 사다리가 부서지고 대신 특권의 지름길만 늘어난 것은 아닌지 국민들은 박탈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정치권은 이제 그 상처를 치유하고 공정을 향한 갈망에 화답해야 한다. 이번 기회에 우리가 놓쳤던 공정의 가치를 다시 바로 세워야 한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대입 정시 확대 의도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드러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로스쿨 및 공무원 선발의 전면적 개혁을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법률저널 자료사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로스쿨 및 공무원 선발의 전면적 개혁을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법률저널 자료사진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도 일제히 공정을 외치고 있다. 그런데 국민들은 그 의도의 진정성에 깊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 조국 사태로 인한 정권의 위기를 모면하려고 준비도 없이, 부처와의 상의도 없이 갑작스럽게 정시확대를 대통령이 꺼내들었다. 게다가 2025년 특목고, 자사고 일괄 일반고 전환을 교묘하게 끼워 넣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조치는 “지지층 이탈이 두려운 나머지 서로 모순되는 두 정책을 함께 내놓은 위기모면용, 여론무마용 개혁안”이며 진정한 개혁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이미 정시 50% 이상 확대를 당론으로 채택한 바 있고 입법화를 약속했다. 대통령과 여당이 진정 정시확대 의지가 있다면 자유한국당은 조건 없이 협조할 것”이라며 “제대로, 준비된 개혁안을 갖고 오라”고 요구했다.

나아가 대학 입시제도 뿐 아니라 로스쿨과 국가공무원 선발 등의 전반적 개혁을 논의하겠다는 뜻을 전하며 “계층 이동의 사다리는 반드시 투명하고 공정해야 하며 튼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공정성 제고 방안으로써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고용세습의 싹을 제거하고, ‘정시확대 추진법’, ‘입시공정성 확보법’ 등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피양피 2019-10-29 20:43:51
그런 의논은 이명박근혜 때부터 했어야지
물론 수시 도입은 개대중 뇌물현 시절때 이루어졌지만
정작 그 비중이 폭증한건 이명박근혜 시절인거 누가 모를줄 아니?
이명박근혜 시절때(정확하게 말하면 이명박) 사시 관뚜껑에 못박아버리고 행시 외시까지 폐지시킬려고 했던 새끼들의 후예가 무슨 자격으로 현직 대통령을 욕하니?
그렇게 사시 좋으면 당신네들 집권했을 때 부활시켰어야 되는거 아냐?
고등고시 관련해서 뇌물현은 정말 찢어죽일 인간이지만
그런 뇌물현의 노선에 빗장 한번도 치지 않은 새끼들이 공정 공정 정시확대 당론 ㅇㅈㄹ 하는거 보면 우습다 우스워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