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격증 > 공인회계사
[단독] 2018년 공인회계사시험, 고려대 1위…3연승 달성
이상연 기자  |  desk@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30  14:14: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고려대, ‘연고전’서 연세대 누르고 3연승
연세대·서울대·서강대 ‘선전’…서울대 5위 

[법률저널=이상연 기자] 최근 고려대 출신이 공인회계사시험에서도 두각을 이어가면서 ‘연상고법(延商高法)’은 옛말이 되고 ‘고상고법(高商高法)’으로 굳어지는 형세를 보이고 있다.

사학의 맞수로 매년 정기 연고전(고연전)을 여는 두 학교가 법조계 안팎에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공인회계사계에서도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최근에는 고려대의 연승이 이어지고 있다.

법률저널이 30일 발표된 2018년도 제53회 공인회계사시험 최종합격자 904명 중 주요 대학의 합격자를 파악한 결과, 올해도 고려대가 연세대를 누르고 3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했다.

올해 고려대 합격자는 114명(12.6%)으로 지난해(97명, 10.6%)보다 크게 증가하면서 2위 연세대와 큰 격차를 유지하며 3연승을 달성했다. 고려대는 최근 7개년(2012∼2018년)간 누적에서도 745명(11.6%)으로 가장 많은 합격자를 배출하며 ‘CPA 양성 최강자’로서 위상을 재확인했다.

반면 2014년과 2015년 연달아 박빙의 차이로 2연패를 달성했던 연세대는 최근 3년간 1위 탈환에 실패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선전했지만 1위 탈환에는 역부족이었다. 올해 연세대는 86명(9.5%)으로 지난해(78명, 8.5%)보다 1%포인트 증가했지만 순위는 2위 자리에 머물렀다. 다만, 지난해는 성균관대와 공동 2위에 머물렀지만 올해는 단독 2위로 올랐으며 수석 합격자도 배출했다.

공인회계사시험에서 고려대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은 공인회계사 시험 준비반인 ‘정진초(精進礎)’의 훌륭한 시스템과 학교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고려대 경영대학은 ‘정진초’를 운영하며 학생들의 공인회계사시험 공부를 전폭적으로 돕고 있다. 정진초에서는 회계 강의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회계법인 선배들과의 네트워킹을 통해 실질적인 조언을 제공하고 있다. 이처럼 공인회계사시험 준비생들의 탄탄한 네크워크가 최다 배출의 원천이 되고 있다.

3위는 성균관대가 차지했다. 성균관대는 72명(8.0%)으로 지난해(78명(8.5%)보다 소폭 감소했다. 지난해는 연세대와 공동 2위에 올랐지만 올해는 한 단계 떨어졌다. 최근 7년간 누적 합격자 수에서도 539명(8.4%)으로 3위를 유지했다.

   

올해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 등 합격자 배출 상위 3개 대학의 전체 합격자 비중은 30.1%(272명)로 지난해(27.7%, 253명)보다 편중이 다소 심화됐다. 이같은 비중은 직전 6년(2012∼2017년)간 평균(30.6%)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들 상위 3개 대학의 합격자 수가 2010년 37.3%(355명), 2011년 37.6%(361명)로 10명 중 약 4명에 달할 정도로 비중이 높았지만 2012년 31.6%(315명), 2013년 33.3%(301명), 2014년 31.9%(283명), 2015년 27.6%(253명), 2016년 32.1%(292명), 2017년 27.7%(253명) 등으로 이들 대학의 비중이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다 2016년과 올해 반짝 반등했다.

지난해 5위였던 중앙대가 올해 68명(7.5%)으로 지난해(70명, 7.7%)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순위는 오히려 한 단계 오른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43명(4.7%)으로 7위에 머물렀던 서울대가 올해는 65명(7.2%)으로 선전하면서 5위로 두 단계 뛰었다. 서울대는 2016년 9위에 그쳤지만 2017년 7위, 2018년 5위로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최근 7년간 누적 합격자 수에서도 서울시립대를 밀어내고 8위로 올라 섰다.

경희대는 올해 부진을 면치 못하며 4위에서 6위로 떨어졌다. 지난해 73명(8.0%)으로 4위를 차지하는 뚜렷한 성과를 보였지만 올해는 60명(6.6%)에 그쳐 두 단계 떨어졌다. 서강대도 54명(6.0%)으로 지난해(37명, 4.0%)보다 선전하면서 10위에서 7위로 뛰었다. 최근 7년간 누적 순위에서도 한양대를 밀어내고 5위에 올랐다.

반면 지난해 65명(7.1%)으로 6위를 차지했던 한양대는 올해 38명(4.2%)으로 부진하면서 8위로 내려앉았다. 또한 누적 순위에서도 1명 차이로 서강대에 5위 자리를 내줬다. 서울시립대도 40명(4.4%)에서 32명(3.5%)으로 감소하면서 8위에서 9위로 떨어졌다. 이여화대 역시 38명(4.2%)에서 25명(2.8%)으로 줄면서 9위에서 10위로 턱걸이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위 10위권 내에서 지방소재 대학은 전무했다. 2015년의 경우 경북대가 30명(3.3%)으로 두각을 드러내면서 지방대학에서 유일하게 10위에 랭크된 적이 있지만 그 이후로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11∼20위에서는 경북대, 부산대 등 5개 지방대학에서 이름을 올렸다. 11위는 24명을 배출한 숭실대가 차지했으며 이화여대와는 1명 차이로 ‘Top 10’에서 밀렸다.

이어 경북대, 동국대, 부산대가 각각 21명으로 공동 12위에 랭크됐다. 다음으로 한국외대(20명), 건국대(18명), 홍익대(17명), 인하대(16명), 아주대(11명), 부경대(7명), 세종대(7명) 순이었다.

한편, 공인회계사 합격증서 교부는 9월 17일부터 21일까지 한국공인회계사회에서 교부한다. 교부 신청시 신분증, 사진(3cm×4cm) 1매를 지참해야 한다.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8
전체보기
  • 1588 2018-09-19 20:00:07

    한망대는 뭐하노 이기야신고 | 삭제

    • 경영대인원상관x 2018-09-18 22:44:02

      경영대 인원이랑은 상관없음 경영대가 다 cpa 치는 것도 아니고ㅋㅋ 그리고 이중 고려하면 연대는 죄다 경영 이중해서 연대 경영이 경영대중에 인원 제일 많음
      글고 팩트는 연대는 과거 대학별 지원자 공개할때 최다 지원자수에 합격률은 10위내에 간신히 들엇음ㅋㅋㅋ 추하다 연세 패배인정을 못함ㅋㅋㅋ신고 | 삭제

      • 고경 320명 연경 275명 2018-09-18 17:37:39

        게다가 고대 자유전공에서 경영 진입하는 60명 고려하면

        고대 경영은 연대 경영보다 거의 1.5배다 정원이.신고 | 삭제

        • 고대생 2018-09-11 13:31:18

          이 기사 고경홈피에 뜸. 경영대 난리남신고 | 삭제

          • ㅇㅇ 2018-09-05 07:18:00

            지역인재7급 폐지나 축소 공론화해주세요. 지역인재의 유일한 존재이유는 피셋이었는데, 공채도 피셋화되면 이제 전공과목조차도 보지않고 듣보잡 지방대 애들끼리만 모여 컷 겨우 60에 불과한 지역인재는 존재가치가 없습니다. 지역인재7급은 이제 공채수험생들에 대한 역차별에 불과합니다. 지역인재 폐지나 대폭축소 공론화해주세요.신고 | 삭제

            • 설미만잡 2018-09-04 17:44:56

              서(정원130명감안 사실상 천하제일 독보적 일위)
              고연
              성중
              경서
              한시
              이숭신고 | 삭제

              • 고경99 2018-09-04 14:15:49

                고경출신으로서 참 반가운 기사네요. 학부시절 회계가 너무 적성이 안맞아서 법학쪽으로 돌린 케이스인데 지금 변호사생활을 하면서 보니 학부시절에 회계학이랑 세법공부를 좀 열심히 해둘껄 하는 후회가 많이 듭니다. 아무튼 후배님들이 좋은 결과 내주셔서 너무나 기쁘고 감사하네요 그래도 필드에서는 결국 학교가 아니라 자신의 실력이 가장 중요한 것이니 앞으로도 늘 열심히 잘해주시길 선배로서 감히 바래봅니다. 화이팅!!신고 | 삭제

                • ㅇㅇㅇ 2018-09-03 23:10:27

                  밑에분 금융권이랑 금융공기업 구분도 못하시는 분 같은데.. cpa 초봉도 괜찮고 상승률도 높아서 금융권 수입이랑 비교안되고요 또 일이 힘들어서 금융공기업 가지 금융공기업이 더 좋아서 가는거 아닙니다 그리고 요즘 최상위권 대학생들 자기 가치관 따라서 행시 회계사 로스쿨 중에 골라서 준비합니다 인터넷 악플이나 다는 본인이 무시할 시험이 아니고요 본인 학교가 성적이 안좋아서 cpa 깎아내리는 댓글 쓰는 거 같은데 로스쿨 행시 외시 금융공기업 순으로 서열 매겨도 서울대가 1위하는 거 빼고 저 순위대로 고대 연대 성대 등등 순으로 나옵니다신고 | 삭제

                  • 설경 2018-09-03 21:08:01

                    이 잡지는 특정 대학생만 보는거죠
                    벌떼같이 몰려드네요
                    CPA가 금융권 초봉보다 연봉 적지않나요
                    왜 이리 난리죠
                    취업 쉽게할려고 보는 시험
                    로스쿨 진학이나
                    행시 외시 같이 붙으면 몰라도
                    금융공기업보다 훨 못하지 않나요
                    금융공기업 합격자수로 차라리
                    서열을 매겨요 차라리
                    아님 연봉 높은 기업 취업자수로 하던가
                    기사 수준이
                    참 높습니다신고 | 삭제

                    • ㅋㅈㅋ 2018-09-02 17:48:03

                      설경은........2000년이후 1000명 시대부터.....이 시험 무시하고...안본다.
                      취업힘든 농대.인문쪽이 보는듯신고 | 삭제

                      2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