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스쿨 > 로스쿨
대한변협 “로스쿨별 변호사시험 합격률 공개하라”
안혜성 기자  |  elvy99@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15:18: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법무부 상대로 정보공개 거부처분 취소소송 제기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가 변호사시험에 관한 정보공개를 청구해 주목된다.

17일 대한변협은 각 로스쿨별 변호사시험 응시자 수 와 합격자 수, 합격률에 대한 정보공개를 거부한 법무부의 처분을 취소할 것을 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2일 대한변협은 법무부에 제6회 변호사시험 관련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그러나 법무부는 이달 4일 해당 정보가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항 제5호의 ‘공개될 경우 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지장을 초래한다고 인정할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정보’와 동법 제18조 제2항의 ‘공개하면 시험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줄 수 있는 정보’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 대한변호사협회는 17일 법무부의 변호사시험 합격률 등 정보공개 거부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대한변협은 “위 정보의 공개가 변호사시험의 공정한 수행에 지장을 준다고 볼 수 없다”며 반박했다. 오히려 로스쿨별 변호사시험 합격률이 공개되지 않아 로스쿨 자체의 법률가 양성시스템 수준이 아닌 소속 대학교의 명성이라는 잘못된 기준에 의한 서열화가 고착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

이어 “로스쿨 평가위원회에서는 개별 로스쿨의 변호사시험 합격률 공개 여부를 평가사항으로 하는 바, 개별 로스쿨도 법무부의 정보공개 거부로 인해 응시생들에게 개별적으로 합격 여부를 확인해 합격률을 파악하고 있어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로스쿨 입학 준비생들에게 개별 로스쿨의 변호사시험 합격률이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이라는 점도 해당 정보를 공개해야 할 이유로 제시됐다.

대한변협은 “로스쿨 운영을 제대로 감시하려면 로스쿨의 세부 운영에 관한 충분한 정보가 필요하다”며 “대한변협은 앞으로도 로스쿨 제도가 올바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