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8:02 (토)
‘인기 상종가’ 감정평가사시험, 지원자 또 늘어
상태바
‘인기 상종가’ 감정평가사시험, 지원자 또 늘어
  • 안혜성 기자
  • 승인 2020.01.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기준 3784명 원서접수…1차, 2880명 출원
2009년 이후 ‘최다’ 규모…3월 7일 1차시험 실시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감정평가사시험 지원자 수가 또 다시 큰 폭으로 증가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2020년 제31회 감정평가사시험에 20일 13시 기준 3784명(잠정)이 출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1차시험 지원자는 지난해보다 750명 늘어난 2880명이다.

아직 원서접수 취소가 가능한 상황이기 때문에 최종적인 지원자 수는 현재 집계된 인원보다 다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증가폭을 고려하면 최종 지원자 수 역시 지난해를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감정평가사 1차시험 지원 현황을 살펴보면 △2009년 2532명 △2010년 2570명 △2011년 2589명으로 증가세를 이어가다 △2012년 2244명 △2013년 1793명으로 급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4년에는 1800명이 1차시험에 출원해 소폭 반등했으나 2차시험 응시대상자가 적어 전체 규모면에서는 감소세를 뒤집지 못했다. △2015년에는 1658명 △2016년 1388명이 지원하는 등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으나 △2017에는 1683명이 1차시험에 도전장을 던지며 반등에 성공했다. 이어 △2018년 1711명 △2019년 2130명 등 인기 상승세가 계속 되고 있다.
 

경력 면제자와 전년도 1차시험 합격자로서 1차시험을 유예 받는 인원 등을 포함한 전체 지원자 수는 △2009년 3618명 △2010년 4053명 △2011년 3622명 △2012년 3150명 △2013년 2759명 △2014년 2475명 △2015년 2397명 △2016년 △2217명 △2017년 2312명 △2018년 2493명 △2019년 2860명 등이었다.

최근 감정평사사시험의 인기 상승세는 최소선발인원 증원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지난 2014년 국토교통부는 감정사시험 지원자 수 감소 경향을 반영함과 동시에 과다 경쟁으로 인한 부실 감정평가 문제 등 감정평가사의 질적 저하 문제를 해결한다는 취지로 감정평가사 최소선발인원을 180명에서 150명으로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하지만 목표치를 달성한 후 불과 2년 만에 다시 최소선발인원을 170명으로 늘렸고 지난해부터는 감축 이전과 동일한 180명으로 회복됐다.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감정평가사를 늘려서 업계의 경쟁을 유도하고 이를 통해 감정평가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선발인원 감축의 이유로 제시된 감정평사사의 질적 저하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법 개정으로 타당성 조사나 표본 조사 등 통제장치가 충분히 마련됐다”고 전했다.

2009년 이후 최다 인원이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1차시험은 오는 3월 7일 치러진다. 1차시험 합격자는 4월 22일 발표되며 이어 6월 6일 2차시험을 치른다. 2차시험이 지난해보다 3주가량 당겨진 점이 눈에 띈다. 최종합격자는 9월 9일 발표된다.

2020년 제31회 감정평가사 지원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인기상승세를 이어갔다. 사진은 지난해 3월 2일 감정평가사 1차시험을 마치고 용산공고 시험장을 떠나는 응시생들.
2020년 제31회 감정평가사 지원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인기상승세를 이어갔다. 사진은 지난해 3월 2일 감정평가사 1차시험을 마치고 용산공고 시험장을 떠나는 응시생들.

한편 지난해 치러진 제30회 감정평가사 1차시험에서는 전년대비 234명이 늘어난 782명이 합격했다. 합격률도 44.28%에 달했다.

이같은 합격률은 최근 기록 중에서도 2번째로 높은 수치로 최근 7년간 감평사 1차시험 합격률은 △2013년 30.12% △2014년 35.3% △2015년 48.86% △2016년 34.18% △2017년 40.64% △2018년 34.18% 등이었다.

감평사 1차시험은 과목별 40점, 평균 60점 이상을 획득하면 합격하는 절대평가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시험 난도 변화가 합격자 수 증감 및 합격률 변동에 큰 영향을 미친다. 지난해의 경우 경제학원론과 회계학에서 전년대비 다소 저조한 기록을 보인 외에 민법, 부동산학원론, 감평법규 과목에서는 기록 향상이 있었다.

구체적인 과목별 평균 및 과락률을 살펴보면 먼저 민법은 평균 62.78점(전년도 56.7점), 과락률 16.93%(20.66%)를 기록했다. 경제학원론은 평균 50.28점(51.75점), 과락률 22.76%(21.16%)였으며 부동산학원론은 평균 65.78점(55.8점), 과락률 7.87%(14.56%)를 나타냈다. 부동산학원론에서 큰 폭의 기록 향상을 보이며 합격자 증가에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감평법규는 평균 57.16점(55.97%), 과락률 17.72%(16.68%)였으며 회계학은 평균 44.34점(47.01점), 과락률 38.86%(34.3%)를 기록, 수험생들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