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5:56 (수)
사법시험 사상 첫 연대가 고대 눌러
상태바
사법시험 사상 첫 연대가 고대 눌러
  • 법률저널
  • 승인 2013.11.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76명·연세대 43명·고려대 41명
 
법률저널 보도대로 올해 사법시험 사상 처음으로 연세대가 고려대를 누르고 서울대에 이어 2위 자리를 꿰찼다.
 
올해 공인회계사시험에서 수퍼 ‘갑’의 위치에 서 있었던 연세대가 고려대에 밀리면서 ‘갑’과 ‘을’의 위치가 뒤바뀌어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반대로 올해 사법시험에서는 연세대가 고려대의 아성을 무너뜨리면서 사법시험 사상 대이변을 일으켰다.
 
올해 사법시험 합격자 306명 가운데 서울대가 76명으로 24.8%를 차지해 여전히 1위 자리를 굳혔으며 지난해(21.5%, 109명)보다 다소 증가했다.
 
연세대는 올해 43명(14.1%)이 합격함으로써 고려대보다 2명이 많았다. 연세대의 이같은 비율은 역대 최고치다. 최근 11년간(2002∼2012년) 연세대 출신 최종합격자는 1,141명으로 평균 11.5%에 그쳤지만 올해는 3% 가까이 증가했다. 연세대는 로스쿨 도입 이후 오히려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고려대는 41명으로 13.4%에 그쳤다. 지난해(16.2%, 82명)에 비해 약 3% 감소하면서 연세대에 2위 자리를 내줬다.
 
법무부가 사법시험을 주관하기 시작한 2002년부터 2012년까지 사법시험 최종합격자는 총 9,948명이다. 이중 고려대 출신은 1,662명으로 평균 16.7%에 달했지만 올해의 경우 13%대로 떨어지면서 역대 최저의 성적을 거뒀다.
 
사법시험 1천명 시대에서는 고려대가 매년 17∼18%대를 유지했다. 특히 2003년에는 18.8%(170명)로 절정에 달했다. 하지만 로스쿨이 도입되고 사법시험 선발인원이 감축되면서 점차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추세다.
 
올해 사법시험에서 고려대와 연세대의 이변 못지않게 성균관대와 한양대, 중앙대와 이화여대 등 상위 대학들도 최종합격자에서 순위 각축전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됐다.
 
최종 뚜껑을 연 결과 성균관대와 한양대는 각각 21명(6.9%)으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또한 중앙대는 16명(5.2%)으로 이화여대(15명)를 누르고 6위에 랭크되는 약진을 보였다.
 
이 밖에 상위 10위권에 든 대학은 부산대(13명)가 8위로 부상했으며, 동국대(9명), 경희대와 경찰대가 각각 7명으로 ‘톱10’에 들었다.
 
이상연 기자 desk@lec.co.kr
 
○ 출신대학별 현황 (※ 본 자료는 응시자 본인의 응시원서 기재 기준임)
출신대학명
합격인원
출신대학명
합격인원
서울대학교
76
서강대학교
3
연세대학교
43
경북대학교
2
고려대학교
41
건국대학교
2
성균관대학교
21
동아대학교
2
한양대학교
21
동의대학교
2
중앙대학교
16
전북대학교
1
이화여자대학교
15
충남대학교
1
부산대학교
13
광운대학교
1
동국대학교
9
국민대학교
1
경희대학교
7
단국대학교
1
경찰대학교
7
명지대학교
1
숙명여자대학교
6
숭실대학교
1
전남대학교
4
한국과학기술대학
1
한국외국어대학교
4
기타4년제대학
1
서울시립대학교
3
총 계
306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