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09:49 (화)
이유진의 PSAT 언어논리 알고리즘 (16) / 구조이해 - (1) 자문자답
상태바
이유진의 PSAT 언어논리 알고리즘 (16) / 구조이해 - (1) 자문자답
  • 이유진
  • 승인 2020.05.2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진 박문각남부고시학원

안녕하세요, <국어 독해알고리즘>의 저자 이유진입니다. 수능에서 공무원 수험생에 이르기까지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은 <국어 독해알고리즘>에 이어, <PSAT 언어논리 알고리즘>을 출간할 예정입니다. 출간에 앞서, 앞으로 이 칼럼을 통해 ‘가장 효율적이면서 이상적인 언어논리 접근과 훈련’에 대한 저의 고민과 판단을 공유하려 합니다.
제 커뮤니티(http://cafe.daum.net/naraeyoujin)에 시중 출간 전까지 초벌 원고를 공개하고 여러분의 피드백을 받을 생각이니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려요.
 

3장에서는 적극적 독해를 위해 지문에 자주 사용되는 글의 전개방식에 대해 배웁니다. PSAT 언어논리 지문에 자주 활용되는 전개방식을 통해, 지문의 정보를 받아들이는 데만 집중하는 수동적 독해에서 벗어나 글의 구를 파악하며 주제를 예측하는 적극적 독해로 나아가는 것이 이번 장의 목표입니다. 글의 전개방식은 지문의 구조와 주제를 이해하는 데 매우 유용한 도구입니다. 이미 출제되었던 지문이 다시 출제되는 경우는 없지만, 출제되는 글의 구조는 몇 가지의 비슷한 패턴이 반복되기 때문입니다.

자문자답은 지문의 도입부에서 앞으로 다룰 문제나 주제를 제시해 주는 구조입니다. 지문의 도입부에서 문제나 주제를 파악했다면, 그에 대한 답변을 찾아내기 위해 적극적인 독해를 해나가야 합니다. 이 유형의 구조는 다시 문제점을 제기하는 경우와 질문을 제기하는 경우로 나눌 수 있습니다.

문제점을 제시하고 그 해결책을 논하는 경우

주로 지문의 도입부에 이러이러한 문제가 있다.’는 말이 나옵니다. ‘문제라는 말이 명확히 등장하지 않은 경우에는 맥락을 통해 해결을 요하는 문제점이 있음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지문에 문제점(P)이 등장한다면, 반드시 지문을 읽으면서 그에 대한 해결책(S)을 찾으셔야 합니다. 이것이 곧 지문의 주제이기 때문입니다.

20185급 언어논리 나형 6> 다음 A, B 학파에 대한 판단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은?

비정규 노동은 파트타임, 기간제, 파견, 용역, 호출 등의 근로형태를 의미한다. IMF 외환위기 이후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차별이 사회문제로 대두되었는데 그 중 가장 심각한 문제가 임금차별(P)이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임금수준 격차는 점차 커져 비정규직 임금이 2001년에는 정규직의 63 % 수준이었다가 2016년에는 53.5 % 수준으로 떨어졌다.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S)를 놓고 크게 두 가지 시각이 대립한다.

A 학파는 차별적 관행을 고수하는 기업들은 비차별적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자연적으로 도태되기 때문에 기업 간 경쟁이 임금차별 완화의 핵심이라고 이야기한다. 기업이 노동자 개인의 능력 이외에 다른 잣대를 바탕으로 차별하는 행위는 비합리적이기 때문에, 기업들 사이의 경쟁이 강화될수록 임금차별은 자연스럽게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것(S1)이다. 예를 들어 정규직과 비정규직 가릴 것 없이 오직 능력에 비례하여 임금을 결정하는 회사는 정규직 또는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만으로 무능한 직원들을 임금 면에서 우대하고 유능한 직원들을 홀대하는 회사보다 경쟁에서 앞서나갈 것이다.

B 학파는 실제로는 고용주들이 비정규직을 차별한다고 해서 기업 간 경쟁에서 불리해지지는 않는 현실을 근거로 A 학파를 비판한다. B 학파에 따르면 고용주들은 오직 사회적 비용이라는 추가적 장애물의 위협에 직면했을 때에만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임금차별 관행을 근본적으로 재고한다. 여기서 말하는 사회적 비용이란, 국가가 제정한 법과 제도를 수용하지 않음으로써 조직의 정당성이 낮아짐을 뜻한다. 기업의 경우엔 조직의 정당성이 낮아지게 되면 조직의 생존 가능성 역시 낮아지게 된다. 그래서 기업은 임금차별을 줄이는 강제적 제도를 수용함으로써 사회적 비용을 낮추는 선택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B 학파는 법과 제도에 의한 규제를 통해 임금차별이 줄어들 것(S2)이라고 본다.

A 학파에 따르면 경쟁이 치열한 산업군일수록 근로형태에 따른 임금 격차는 더 적어진다.

A 학파는 시장에서 기업 간 경쟁이 약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보완 정책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본다.

A 학파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임금차별이 어떻게 줄어드는가에 대해 B 학파와 견해를 달리한다.

B 학파는 기업이 자기 조직의 생존 가능성을 낮춰가면서까지 임금차별 관행을 고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제한다.

B 학파에 따르면 다른 조건이 동일할 때 기업의 비정규직에 대한 임금차별은 주로 강제적 규제에 의해 시정될 수 있다.

첫 문단에서 문제점을 제기하고, 그에 대한 해결책을 논하는 전형적인 형태의 지문입니다. 특이한 점은, A학파와 B학파의 입장에 따라서 해결책이 두 측면으로 나뉜다는 점입니다. A학파와 B학파는 임금차별이라는 문제점(P)에 대해 각기 다른 해결책(S)을 제시합니다. A학파의 해결책(S1)은 자연스러운 기업 간 경쟁을 통한 임금차별 완화, B학파의 해결책(S2)은 법과 제도를 통한 강제적 규제입니다. 이것을 그대로 표현한 선지는 이고, 다른 선지들도 대부분 각 학파의 해결책을 제대로 서술하고 있는데, 선지 만 왜곡된 진술을 하고 있습니다.

A학파는 기업 간 경쟁에 따라 자연스럽게 임금차별이 완화된다고 보는 것이지, 이를 위해 정부가 나서서 정책을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선지 는 틀린 진술입니다. ‘경쟁이라는 단어에만 집착하다 보면 가 정답임을 알아채기 쉽지 않았을 겁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