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9:05 (금)
서울교육청 공무원, 앞으론 자녀와 함께 근무 못한다
상태바
서울교육청 공무원, 앞으론 자녀와 함께 근무 못한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1.18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직공무원 상피제,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
공무원 전보 시 자녀 있는 동일학교 배치 불가

[법률저널=김민수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교원 상피제(교사가 자녀와 같은 학교에 근무할 수 없도록 하는 제도)를 내년부터 일반직공무원에게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일반직공무원 인사운영 기본계획」을 18일 확정 발표했다.
 

지난해 서울시교육청 일반직공무원 필기시험이 시행된 영신고등학교 시험장 모습 / 법률저널 자료사진
지난해 서울시교육청 일반직공무원 필기시험이 시행된 영신고등학교 시험장 모습 / 법률저널 자료사진

서울시교육청에서 최초로 도입하는 「일반직공무원 상피제」는 2020년 1월 1일 정기인사부터 시행되며 일반직공무원 전보 시 중‧고등학생 자녀가 있는 동일학교에는 전보 배치하지 않을 계획이다.

다만 현재 근무 중인 학교에 중‧고등학생 자녀가 배정받을 경우 학생의 교육권을 우선으로 하여 해당 공무원을 차기 정기인사 시 전보할 방침이다.

참고로 일반직공무원 정기인사는 매년 1월 1일과 7월 1일 연 2회에 걸쳐 「서울특별시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보직관리 규정」 및 「자체 인사운영 기본계획」 등에 따라 시행하고 있다.

전보는 올 11월 동일기관 2년 이상 근무자를 대상으로 서류를 받을 예정이며 근무희망조서에 중‧고등학교 자녀현황 등을 기재하도록 하여 현황 파악 후 전보 시 반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연간 6급으로 근속승진 인원 후보자 30% → 40% 확대(11월 5일 시행) △공로연수 대상자 6급 이상에서 전 직급으로 확대(20년 1월 1일 시행) 등도 함께 추진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갑질행위자에 대한 인사상 불이익 조치 및 처분」을 강화하여 직장 내 괴롭힘 등 갑질 행위를 근절하고 수평적인 공직문화를 조성하는 등 조직구성원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공정하고 합리적인 인사운영체계 구축에도 노력해 간다는 입장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상피제 도입이 학교 교원을 비롯한 공립 중‧고등학교에 근무하는 일반직공무원까지 확대됨으로써 서울교육의 신뢰성을 회복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교육 시스템을 정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