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7:32 (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상태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 안혜성 기자
  • 승인 2019.10.14 14: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관련 논란 사과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검찰개혁은 비할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힘 모아 달라”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은 “더는 가족 일로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며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을 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가족과 관련해 생각지 못한 논란들이 불거졌고 이로 인해 검찰 개혁의 사명을 완수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판단이 장관직 사퇴를 결심하게 된 원인으로 언급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가족 관련 논란에 대한 사과와 함께 검찰개혁의 완수에 대한 바람 등을 전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가족 관련 논란에 대한 사과와 함께 검찰개혁의 완수에 대한 바람 등을 전했다.

조 장관은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럽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며 “자고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8일 발표한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와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의 본격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의 재확인 등을 언급하며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리라 믿는다. 검찰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됐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아울러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며 국민적 관심과 지지를 부탁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원 지옥으로! 2019-10-14 15:37:01
조국뿐 아니라 음서제 로스쿨 만들고 수혜 입은 자들 전원 지옥으로 떨어져버려야!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