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8:29 (목)
순직 김진홍 경감 父, 전북대 로스쿨에 장학금 기부
상태바
순직 김진홍 경감 父, 전북대 로스쿨에 장학금 기부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9.06.2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헌기 법무사, 아들 뜻 기려 장학금 1억원 기탁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과로로 순직한 한 경찰의 아버지가 뜻을 기리기 위해 아들 모교에 장학금을 기부했다.

전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을 졸업하고 3기 변호사시험에 합격한 뒤 2016년 변호사 공채 3기(경감 특채)로 경찰에 임관했다 2018년 6월 돌연 사망한 故 김진홍 경감.

지난해 6월 평택경찰서 수사과에 재직 중 경기도 평택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 경감은 최근 국가로부터 업무상 과고로 인한 순직으로 인정을 받았다.

지난 19일 그의 아버지인 김헌기 법무사(전북대 행정대학원 96년 졸업)가 전북대를 찾았다. 후학 양성과 대학 발전을 염원했던 아들의 뜻을 잇기 위해 장학금 1억 원을 기탁하기 위해서였다.
 

▲ 사진: 전북대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김 법무사를 대학에 초청해 김학기 법학전문대학원장, 김 변호사의 생전 지도교수였던 박수영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금 기탁식을 갖고 감사패 등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법무사는 “아비로서 안타까운 마음 가득하지만, 아들의 행적을 기억하기 위해 아들의 치열한 젊은 날이 녹아 있는 전북대 로스쿨에 장학금을 기부하는 것이 아들이 원하는 뜻일 것”이라며 “아들의 후배들이 이 장학기금을 통해 더 좋은 환경에서 공부해 아들이 펼치고자 했던 뜻을 후학들이 이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전북대 발전지원재단은 기탁자의 뜻에 따라 이 기금을 ‘변호사 김진홍 장학금’으로 명명하고 3년마다 경제 사정이 어렵지만 열심히 학업에 임하는 로스쿨 학생 5명을 선발해 장학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