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8:28 (금)
민주평통, 행정실장 채용한다
상태바
민주평통, 행정실장 채용한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1.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울산 1명... 통일업무 수행

[법률저널=김민수 기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은 부산, 울산 지역서 행정실장 직위를 각 한 명씩 채용한다고 밝혔다. 채용 시 월급여는 210만원이다.

민주평통은 ▲대통령의 통일정책 전반에 대한 자문건의 수행 ▲남북 간 교류협력 사업 강화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이번 채용도 임용 시 △해당 지역 통일활동사업 기획.추진 △소속 자문위원 관리 및 행사 지원 △기타 사무처 지역담당관이 지정하는 업무 등을 담당한다.

응시자격은 △응시연령: 공고일 현재 만 20세~만 60세 미만 △「국가공무원법」 제33조 각 호의 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은 자 △남자의 경우 병역필 또는 면제자 △공무원채용신체검사 기준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다른 법령에 의해 응시자격이 정지되지 않은 자 △「초·중등교육법」에 따른 고등학교 또는 「고등교육법」에 따른 전문대학을 졸업한 자 및 이와 같은 수준 이상의 학력이 있다고 인정되는 자이다.

또한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의해 장애인으로 인정되는 자는 채용 시 우대된다.

이번 채용은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으로 구분된다. 먼저 서류전형은 개인별 제출한 이력서와 증빙자료를 바탕으로 심사한다.

민주평통 김민선 채용담당자는 “자문위원 관리·지원 업무가 있다”며 “서류에서 의사소통 능력과 해결능력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또 “채용 후에는 사무보조 행정, 문서작성 등의 업무도 필요하므로 자기소개서에 관련 경험이나 자격증 등을 어필해달라”고 했다.

민주평통은 「사무처직제 제2조」에 따라 지역회의 및 지역협의회의 활동을 지원한다. 이번 채용도 합격 시 사무업무 외 지역 통일 여론조성 등 현장업무도 수행한다.

채용담당자는 “통일사업, 콘서트, 회의포럼 주재 등 행정실장으로서 임무를 수행하므로 평가 때 사업기획력 등을 심사한다”고 말했다.

부산.울산 채용 모두 보수는 월 2,100천원 내외고 신분은 무기계약직으로 만 60세까지 정년을 보장받는다. 다만 채용담당자는 “무기계약 신분이라도 최저임금 반영 등이 고려돼 매년 임금이 오른다”고 설명했다.

민주평통 부산은 오는 16일, 울산 지역은 오는 17일까지 원서신청을 받는다. 원서는 나라일터 홈페이지(gojobs.go.kr)서 받을 수 있다. 접수는 E-mail 접수(uniminkim@korea.kr) 또는 등기우편접수로만 가능하고 접수마감일 18:00까지 도착분에 한한다.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