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법조
“공직자 소극적 업무처리·불친절도 부패행위 아닌가요?”
안혜성 기자  |  elvy99@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5  18:11: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민권익위, 종결·송부한 최근 부패신고 3,200여건 분석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부패행위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법률상 부패행위를 넘어 공직자의 소극적 업무처리·근무태만·불친절까지 폭넓게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권익위)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6개월간 접수된 부패신고 중 ‘부패방지권익위법’이 정하는 부패행위 등에 해당되지 않아 소관기관으로 안내·송부하거나 자체 종결한 3,239건을 대상으로 부패행위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분석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부패방지권익위법은 ‘공직자가 직무와 관련해 권한을 남용하거나 법령을 위반하여 공공기관에 재산상 손해를 가하는 해위’ 등을 부패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동법 및 시행령에 따르면 부패신고 중 △신고내용이 명백히 허위인 경우 △진정성 민원 등 부패행위 또는 행동강령 위반행위가 아닌 경우 △감사원이 이미 감사했거나 수사·재판의 옳고 그름에 관한 사항 △언론매체에 의해 이미 공개된 사항 등에 해당할 경우, 감독·수사 기관 등에 조사를 의뢰하지 않고 소관 기관으로 송부하거나 자체 종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처럼 소관기관으로 송부하거나 자체 종결한 부패신고의 유형을 살펴보면 공공기관의 업무처리 절차·결과에 대한 불만 또는 진정성 민원이 29%(938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단순 의혹 제기와 공직자가 아닌 사람의 행위 등이 각각 15.4%(500건), 근무태만 등 복무 관련 신고가 12.5%(405건), 수사·재판 결과에 대한 이의 제기가 11.1%(360건)으로 집계됐다.

각 유형별 신고내용을 살펴보면 진정성 민원의 경우 “도로에 방치된 물건을 치워달라고 자치단체에 민원을 제기했으나 일주일이 지나도 치우지 않고 있다”는 신고와 같이 공직자의 소극적 업무처리도 국민들은 부패행위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불친절·성실의무 위반·품위유지의무 위반 등의 복무행태에 대해서도 부패행위와 동일시하는 경향이 보였다. 예를 들어 여성을 비하하거나 모욕하는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속적으로 게시한 공무원을 중징계 해달라거나, ○○시 공무원이 해당 관내에서 대형 화재참사가 발생한 직후 골프를 즐긴 사실 등을 신고하기도 했다.

   
▲ 이상 자료제공:국민권익위원회

이 외에 상급자의 폭언·욕설·회식참석 강요, 과도한 업무 부과와 같이 우월적 지위에서 행하는 소위 ‘갑질’을 부패행위로 인식하고 신고한 경우도 있었다.

“공무원이 빌려간 돈을 갚지 않고 있으니 처벌해 달라”는 등 공직자의 개인적인 채무관계나 각종 체육협회·보훈·복지단체, 마을이장 등과 같이 법률상 공공기관이나 공직자에 해당하지 않는 단체 또는 개인의 행위에 대한 신고도 적지 않았다.

검·경의 수사 또는 법원의 재판과 관련해 이의를 제기하거나 불만을 토로한 신고들이 360건이나 접수된 점도 눈에 띈다. 이와 관련해 권익위는 “검찰옴부즈만 등과 같이 수사과정에서 발생하는 국민들의 고충을 들어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진단했다.

참고로 ‘옴부즈만’이란 정부나 의회가 임명한 관리로서 시민들이 제기한 각종 민원을 조사하고 해결해주는 ‘민원담당관’을 말한다. 권익위는 현재 ‘국방·경찰 옴부즈’만을 운영하고 있으며 검찰의 위법·부당한 수사절차, 수사행태에 대한 고충민원을 처리하는 ‘검찰옴부즈만’ 제도는 국회 법사위에서 심의중이다.

권익위는 “이같이 법률상 부패행위에 해당하지 않으나 근무태만과 같이 복무의무 위반 등에 해당하는 경우 신고자의 동의를 얻어 관련기관에 전달하고 조사·징계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충민원으로 처리 가능한 경우에는 권익위 내 고충처리 담당부서가 이를 처리하고 있으며 부패행위 여부가 명백하지 않은 신고사건의 경우에도 관련 법령에 따라 해당 공공기관에 넘겨 신고내용을 소관기관에서 직접 살펴보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황호윤 권익위 서울종합민원소장은 “기존에는 국민들이 뇌물수수, 횡령 등을 부패행위로 인식했지만 시대가 변함에 따라 공직자의 품위유지의무 위반, 불친절·불성실,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권한남용과 사적인 일탈행위까지 부패행위로 인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공직자의 몸가짐을 바로하고 반부패 제도를 보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안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