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19:04 (수)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76)-cool
상태바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76)-cool
  • 강정구
  • 승인 2020.12.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구
강정구 영어 연구소 대표
공단기 영어 대표 강사

★ cool

cool은 "서늘한, 시원한, 냉정한, 훌륭한"이란 뜻이지만, 일상적 대화에선 "훌륭한"이란 뜻으로 많이 쓰인다. 미국·영국의 젊은이들은 '쿨'이라는 말을 입에 달고 다니는데, 이들이 생각하는 '쿨'의 의미는 '좋다, 근사하다, 패션이 멋지다' 등이다. 반면 『옥스퍼드사전』은 '쿨'을 "흥분과 열정의 기운을 잃은, 덜 열광적이고 열심인, 열정과 감정에 영향을 받지 않으며 흥분하지 않고 심사숙고하고 조용한" 등으로 정의했다. 서양 젊은이들이 실제로 쓰는 용법과 『옥스퍼드사전』의 정의는 다른 건가? 꼭 그렇진 않다. 우리 시대의 '멋'의 개념이 근본적으로 '쿨'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는 게 옳겠다.
 

위키피디아는 '쿨'을 "언제 어느 상황에서나 안정감과 고요함을 유지하고, 자기 조절을 잃지 않으면서 독립적인 태도를 갖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이는 '쿨'이 일종의 심리적 자기방어 기제라는 걸 시사해주는 것이다. 한국에선 어떤가? 김미리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1990년대 후반부터 젊은이들 사이에 최고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쿨(cool)'. '뒤돌아보지 않는다', '필요 이상의 감정 소비는 바보짓이다'라는 식의 사고로 대변되는 '쿨함'은 '일탈과 반항의 코드'로 해석되며 신세대의 사고방식과 대중문화를 지배했다. 특히 디지털 문화의 개인주의적 특성과 맞아 떨어지면서 '쿨하다=세련됐다=시대를 앞선다', '쿨하지 않다=촌스럽다=시대에 뒤떨어진다'라는 인식까지 낳았다.

cool it은 "냉정하게 되다, 침착해지다"는 뜻으로, 미국에서 1950년대에 만들어진 말이다. I told Meryl and Micki to cool it and stop arguing(나는 메릴과 미키에게 냉정을 찾고 논쟁을 그만두라고 말했다).

as cool as a cucumber는 "아주 냉정하여, 침착하여"란 뜻으로, cucumber(오이)의 속이 겉보다 훨씬 더 시원한 것에서 유래된 말이다. 온도계가 처음 발명되었을 때 재보았더니 오이의 속은 바깥 공기의 온도보다 20도나 낮았다고 한다. Roslyn was as cool as a cucumber when she got the award from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로슬린은 미국 대통령상을 받을 때에도 매우 침착했다).

cooling-off period(냉각기간)는 미국의 노동 분쟁에서 노사 양측이 파업이나 공장 폐쇄에 돌입하기 이전에 거쳐야 하는 80일간의 기간을 말한다. 1947년 태프트-하틀리법(Taft-Hartley Act)에 삽입된 조항으로, 분쟁의 열기를 가라앉히면서 조정을 위해 설치한 것이다.

cooling out effect(위축 효과)는 미국의 2년제 커뮤니티 칼리지가 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지적한 것이다. cooling out은 "때려서 냉정하게 만든다"는 뜻인데, 커뮤니티 칼리지가 학생들로 하여금 자기 분수를 깨닫게 만들어 기존 계급제도를 유지하고 고착화한다는 주장이다.

You are so obama(성격이 깔끔하다, 언행이 멋지다). 2009년 8월 UCLA가 펴낸 속어사전은 obama라는 단어를 미국 젊은 층이 가장 즐겨 쓰는 단어의 하나인 cool을 대신하는 유행어로 수록했다. 이미 대선 기간에 오바마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오바마 후보를 지지하는 보수주의자(conservative)'를 뜻하는 '오바마콘(Obama+conservative)'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났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수명이 매우 짧은 유행어가 되었다. 그런 때도 있었다는 역사의 기록으로 남겨두는 게 좋을 것 같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