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20:41 (월)
변리사회, 경기도·특허청과 중소기업 기술 보호 나선다
상태바
변리사회, 경기도·특허청과 중소기업 기술 보호 나선다
  • 안혜성 기자
  • 승인 2020.11.1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IP 침해 예방 및 분쟁 대응 지원’에 협력 약속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중소기업들의 기술 보호를 위해 대한변리사회와 경기도, 특허청이 힘을 모은다.

대한변리사회(회장 홍장원), 경기도(도지사 이재명),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19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내 중소·스타트업의 지식 재산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지식재산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내 중소·스타트업은 성남 판교테크노벨리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 위치한 기술보호데스크에서 전문가인 변리사와 상담을 할 수 있게 됐다.
 

대한변리사회, 경기도, 특허청은 19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내 중소·스타트업의 지식 재산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대한변리사회, 경기도, 특허청은 19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내 중소·스타트업의 지식 재산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경기도는 도내 중소기업·스타트업(벤처)기업의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경기도 기술보호데스크’의 공익사업을 대행할 비영리기관을 공개모집했으며 변리사 회원 1만 명의 지식재산 분야 전문가 인력을 보유한 비영리기관인 변리사회가 2021년 12월까지 기술보호데스크 사업을 위탁 운영한다.

상담료 등 비용은 기업 부담 없이 경기도의 재원으로 충당되고, 변리사회는 회원들로 구성된 변리사 풀을 구성해 경기도 소재의 중소기업 핵심기술의 IP 창출 및 활용, 보호 등 지식재산 전반의 상담을 지원한다.

심판·소송 대응 지원 등 기업의 추가 요청이 있을 경우 경기테크노파크의 후속 지원사업과 연계해 전담 변리사 지정 등을 통해 추가 지원할 계획이며 내년까지 약 100여개의 경기도 중소·스타트업 기업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홍장원 변리사회장은 “이 사업을 시작으로 그간 미흡했던 중소·스타트업 지식재산 보호에 대한 본격적인 사회적 관심과 구체적 지원이 기대된다”며 “앞으로 여러 지자체 및 정부단체와도 협력해 중소·스타트업을 위한 지식재산 지원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