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20:52 (수)
고위공직자, 중·고교생 대상 첫 진로 상담
상태바
고위공직자, 중·고교생 대상 첫 진로 상담
  • 안혜성 기자
  • 승인 2020.10.1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온라인 만남 통해 사회공헌활동 진행
국가인재원 “소외지역 대상 확대 추진할 것”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정부 고위공직자들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첫 진로 상담을 실시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원장 박춘란, 이하 국가인재원)은 고위정책 과정 교육생과 중·고등학생 간 ‘온라인 진로 사람책’을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진로 사람책’은 전·현직 직업인과 전문가들이 소규모 모임을 통해 양방향 소통으로 다양한 경험 및 폭넓은 지식을 나누고 청소년의 미래 진로를 함께 탐색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이번에 진로 상담을 진행한 고위공직자들은 국가인재원이 제공하는 고위정책과정의 교육생들로 국가인재원은 중앙행정기관 국장급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원급을 대상으로 연 1회 43주에 걸쳐 국정철학 및 공직가치, 정책전문성, 리더십, 글로벌 경쟁력 등 종합적 정책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는 64명이 고위정책과정을 수강하고 있다.

고위정책 과정 교육생과 중·고등학생 간 ‘온라인 진로 사람책’이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실시됐다. 사진은 지난 6월 시범실시된 온라인 진로상담 모습.
고위정책 과정 교육생과 중·고등학생 간 ‘온라인 진로 사람책’이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실시됐다. 사진은 지난 6월 시범실시된 온라인 진로상담 모습.

이번 진로 상담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청소년들이 직접 현장으로 찾아가는 진로 체험이나 대면 상담이 어려워짐에 따라 고위 공직자와의 실시간 온라인 만남을 통해 청소년의 진로를 상담하는 새로운 방식의 사회공헌활동으로 진행됐다.

고위정책과정 교육생들은 (사)한국자원봉사문화를 통해 진로 상담을 신청한 서울지역 등 중·고등학생 200여명과 여러 개의 소규모 조를 이뤄 촘촘한 진로 상담을 제공했다.

학교에서 배운 지식과 이론이 현실 속 상황과 환경, 미래 변화 등과 어떻게 연계되는지 조언해 주고 함께 고민하고 탐색함으로써 고위직 공직자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했다는 평이다.

국가인재원은 앞서 6월에도 (사)한국자원봉사문화와 연계해 중·고등학생 18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진로 상담을 시범실시 했으며 당시 학생들로부터 높은 만족도와 효과적인 소통관계를 이끌어 냈다.

상담을 맡았던 고위공직자 A씨는 “비대면 온라인 만남이었지만 학생들이 진로에 대해 적극적이고 구체적으로 탐색하고 있다는 점에 놀랐다”며 “진로를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는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상담에 참여한 B군도 “정부 고위 공무원들과 함께해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며 “이번 체험이 미래 개척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춘란 국가인재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교육과정 중 하나인 사회공헌활동에 제약이 많이 생겼다”며 “이번 활동을 토대로 서울 뿐 아니라 타지역, 도서·산간 등 소외지역 중·고교생 대상의 온라인 진로 상담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