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1:07 (금)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56)-cardigan/carpet
상태바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56)-cardigan/carpet
  • 강정구
  • 승인 2020.07.07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구
강정구 영어 연구소 대표
공단기 영어 대표 강사

★ cardigan

cardigan(가디건)은 앞을 단추나 지퍼로 채우는 스웨터를 말한다. 영국 카디건(Cardigan) 가문의 제 7대 백작인 제임스 토머스 브루드넬(James Thomas Brudenell, 1797~1868)은 자신의 제 11 경기병대(Light Cavalry Brigade)를 여왕의 군대 가운데 가장 멋있는 부대로 만들기 위해 1년 동안 1만 파운드 가량의 개인 재산을 들여 부하들을 치장시켰다. 이 치장엔 자신이 발명한, 단추가 달린 니트 조끼도 포함돼 있다. 그는 영국-프랑스와 러시아 사이에 벌어진 크림전쟁(Crimean War, 1854~1856)중에 있었던 발라클라비(Balaclava) 전투(1854)에서 러시아 군대에 대한 무모한 공격 명령을 내려 많은 병사를 죽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 공격은 시인 앨프리드 테니슨(Alfred Lord Tennyson, 1809~1892)의 시를 통해 용감한 사람을 떠받들던 영국인의 낭만주의적 상상력을 자극했다. “그들은 대답도 못한 채 이유도 모르는 채 그저 명령을 따르고 죽었다. 죽음의 계곡 속으로 600기의 기병은 달렸다. 카디건 스웨터를 입고서....” 브루드넬은 영웅이 되어 돌아왔고, 카디건 스웨터는 당대의 인기 있는 패션이 되었다. 테니슨의 시 중 한 구절인 “Their’s not to reason why”는 “그들에게는 가타부타 할 권리가 없다”는 뜻으로 많이 쓰이는 말이다.

★ carpet

be on the carpet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꾸중을 듣다”는 뜻이다. 영국 빅토리아 시대부터 고위 공직자는 집무실에 카펫을 깔았다. 누군가가 카펫 위에 서 있다는 것은 상관으로부터 호출을 받았다는 걸 의미하는 것이라서 위와 같은 뜻이 생긴 것이다. be(put) on the mat도 같은 뜻이다. 반대로 call on the carpet은 “불러서 꾸짖다”는 뜻이다.

예) He was called on the carpet again for his carelessness.

(그는 부주의 탓으로 또 견책을 당했다.)

on the carpet에는 “고려중인, 심의중인”이란 뜻도 있다.

예) An important question is one the carpet.

(중요한 문제가 심의 중에 있다.)

roll out the red carpet for는 “~을 정(성대)하게 환영하다”는 뜻이다. red-carpet은 “(환영 따위가)정중한, 성대한, 열렬한”이란 뜻이며, red-carpet treatmeant는 그런 대접을 말한다. 옛날 중요한 사람이 도착하는 곳엔 붉은 카펫을 깔았던 데서 유래된 말이다.

예) The visiting princess was treated to the read carpet in Rome.

(방문 중인 공주는 로마에서 정중한 환영을 받았다.)

sweep under the carpet은 “수치스런(난처한) 일을 숨기다”는 뜻이다. sweep대신 brush나 push를, carpet대신 rug를 쓰기도 한다. 누군가 집을 찾아와 벨을 눌렀을 때 황급히 감추고 싶은 것이 있을 때 양탄자 밑으로 집어넣던 사람들이 많았던지, 20세기 중반부터 널리 쓰이는 말이 되었다.

예) Her parents found out her failing grades, even though she tried to sweep them under the carpet. (그녀는 형편없는 성적표를 감추려고 애를 썼지만, 그녀 부모는 그걸 찾아내고야 말았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