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7:11 (월)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53)-cap
상태바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53)-cap
  • 강정구
  • 승인 2020.06.1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구
강정구 영어 연구소 대표
공단기 영어 대표 강사

★ cap

“모자, 뚜껑, 정상(頂上)”이란 뜻을 가진 cap은 고대 로마 시대에 headdress(머리 장식, 머리에 쓰는 것)를 가리켜 capitulare라 한 데서 비롯된 말이다. “영국 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제프리 초서(Geoffrey Chaucer, 1343~1400)가 <캔터베리 이야기(Canterbury Tales, 1386)>를 쓸 때 옷에서 분리가 가능한 hood, 즉 모자를 가리켜 cap으로 줄여 썼다. 산꼭대기가 눈으로 덮인 산은 ‘snow-capped (snow-crowned) mountain’이라고 한다.
 

set one’s cap for(at)는 “여자가 남자의 애정을 얻으려고 애쓰다”는 뜻이다. 옛날 프랑스 선원들은 배의 꼭대기를 cap이라 불렀다. “head”를 뜻하는 라틴어 caput에서 가져온 말이다. 배가 특정 목적지를 향해 출발할 땐, set the cap of the ship toward the goal이라고 했다. 이 말이 여자가 남자의 애정을 얻으려고 애쓰는 걸 가리키게 되었는데, 이 비유에서의 cap은 여성의 모자를 가리킨다. 모든 여성이 외출할 때 꼭 모자를 쓰고 다니던 시절, 처녀는 자신의 마음에 드는 남자에게 강한 인상을 주고 싶어 가장 좋은 모자를 썼다.

madcap은 “무분별한 사람, 무모한 아가씨, 무분별한, 경솔한, 충동적인”이란 뜻이다. 셰익스피어의 시대엔 cap(모자)이 head(머리)라는 뜻으로 쓰였기에 나온 말이다.

put on one’s thinking(considering) cap은 “숙고하다, 차분히 생각하다”는 뜻이다. 중세 시대부터 학자들이 쓰기 시작한 mortarboard(사각모)는 당대의 사람들에게 경외의 대상이었다. 문맹 인구가 대부분이었던 시절 학식이 높다는 것은 감히 범접하기 어려운 그 어떤 신비의 세계로까지 여겨졌다. 덩달아 사각모까지 그런 대접을 받았다. 사각모가 생각의 능력을 키워주는 게 아니냐고 믿는 사람마저 생겨났다. 그래서 사각모는 졸지에 thinking cap이 돼 위와 같은 표현이 생겨난 것이다.

dunce cap은 예전에 공부를 못하거나 말썽을 피우는 학생에게 벌로 씌우던 원추형의 모자를 가리킨다. 그런 학생들을 자리에서 추방해 가있게 한 구석은 dunce’s corner다. dunce는 “열등생, 저능아, 바보”라는 뜻이다. 중세 철학자이자 신학자인 존 던스 스코터스(John Duns Scotus, 1266~1308)의 제자들이 편협하고 폐쇄적인 걸로 악명이 높아 그들을 가리켜 dunses로 부른 데서 유래된 말이다.

미국 제32대 대통령 프랭클린 루스벨트는 신문의 80~85퍼센트가 반대할 정도로 신문 소유주나 경영자와는 사이가 극도로 나빴지만 자신을 직접 취재하는 기자들에게는 인기가 매우 높았다. 루스벨트가 기자들의 지지를 얻은 방법은 주로 인간관계였다. 솜씨가 너무 능숙해 때론 선생님이 학생 다루듯이 기자들을 대할 때도 있었다. 1937년 어느 기자가 3선에 도전할 생각이냐고 묻자, 루스벨트는 이렇게 꾸짖었다. “Go sit in the corner and put on a dunce cap(저 구석에 가서 꿇어앉아 손들고 있으세요).” 여기서 중요한 건 모든 기자들이 이 말에 웃음을 터뜨렸다는 점일 게다.
 

주요 표현 정리

- set one’s cap for(at): 여자가 남자의 애정을 얻으려고 애쓰다

- madcap: 무분별한 사람, 무모한 아가씨, 무분별한, 경솔한, 충동적인

- put on one’s thinking(considering) cap: 숙고하다, 차분히 생각하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