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21:01 (토)
이유진의 PSAT 언어논리 알고리즘 (13)-내용 이해-정보 간 관계 정리
상태바
이유진의 PSAT 언어논리 알고리즘 (13)-내용 이해-정보 간 관계 정리
  • 이유진
  • 승인 2020.05.0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진 박문각남부고시학원

안녕하세요, <국어 독해알고리즘>의 저자 이유진입니다. 수능에서 공무원 수험생에 이르기까지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은 <국어 독해알고리즘>에 이어, <PSAT 언어논리 알고리즘>을 출간할 예정입니다. 출간에 앞서, 앞으로 이 칼럼을 통해 ‘가장 효율적이면서 이상적인 언어논리 접근과 훈련’에 대한 저의 고민과 판단을 공유하려 합니다.
제 커뮤니티(http://cafe.daum.net/naraeyoujin)에 시중 출간 전까지 초벌 원고를 공개하고 여러분의 피드백을 받을 생각이니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려요.
 

PSAT은 한 지문을 읽으면서 여러 정보를 동시에 처리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다가 지문에서 다루는 주제도 법, 과학, 철학 등 여러 분야를 넘나들기 때문에, 배경지식이 전혀 없는 정보들을 완벽하게 이해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실제로는 문제의 답안을 결정하기 위해서 지문 속 지식에 대한 완벽한 이해가 필요한 것도 아닙니다. 그보다 출제자가 지문을 활용하여 묻고자 한 정보 간의 ‘관계’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문 속에 등장하는 정보 간의 관계를 파악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대등한 정보들이 앞뒤로 나란히 연결되어 있어 그 관계를 파악하기 쉬운 경우도 있지만, 때로는 문장이나 문단에 걸쳐서 서로 관련 있는 정보들이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도 있고, 대등 개념과 종속 개념, 유사 개념 등이 모두 등장해서 이를 구별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중요한 정보가 등장했을 때에는 적절한 펜터치로 표시를 해 두어야 합니다.

여러 개념들이 단순 나열된 지문일 때는 알파벳(A, B, C...), 숫자(1, 2, 3...) 등으로 개념을 구분하고 이에 대한 진술이 섞여 나오더라도 적절한 기호를 매칭하여 올려 두면 선지에서 정오를 판단할 때 헷갈리지 않습니다.

두 개념을 이분법적으로 제시하여 그 특징을 비교·대조하는 지문일 경우에는 개념과 그 특징들에 도형(○, △)를 올려 두면 표를 그리지 않더라도 구분이 용이합니다.

5PSAT 20127> 다음 글의 내용과 부합하지 않는 것은?

국가의 정체(政體)를 규명할 때 공화정과 민주제를 혼동하지 않으려면 다음 두 가지를 구분해야 한다. 첫째, 국가의 최고 권력을 갖고 있는 통치자, 다시 말해 주권자가 누구인가? 둘째, 국가의 최고 권력이 실행되는 방식이 무엇인가? 첫 번째 질문에 대한 답으로 세 가지 정체만을 말할 수 있다. (A) 통치자가 단 한 명인 군주제, / (B) 일부 특정 소수가 통치자인 귀족제, / (C) 모든 사람이 통치자인 민주제이다. 두 번째 질문에 대한 답으로 정부의 두 가지 형태만을 말할 수 있다. 공화정과 전제정이다. (a) 공화정에서는 입법부에서 정부의 집행권(행정권)이 분리된다. / (b) 전제정에서는 정부가 법률을 제정할 뿐만 아니라 그것을 독단적으로 집행한다. 전제정은 (b) 공적 의지에 따른 행정이지만, 사실상 통치자의 개인적 의지와 동일하다. [ C b ] 민주제는 민주(民主)’라는 그 의미에서 알 수 있듯이 필연적으로 전제정이다. 민주제에서는 설사 반대의견을 가진 개인이 존재하더라도, 형식상 그 반대자를 포함한 국민 전체가 법률을 제정하여 집행하기 때문이다. 이 경우 국민 전체는 실제로 전체가 아니라 단지 다수일 뿐이다.

대의(代議) 제도를 따르지 않은 어떤 형태의 정부도 진정한 정체라 말할 수 없다. [ A, B ] 군주제와 귀족제는 통치 방식이 기본적으로 대의적이지는 않지만, 대의 제도에 부합하는 통치 방식을 따를 수 있는 여지가 있다. [ C ] 그러나 민주제에서는 대의 제도가 실현되기 어렵다. 왜냐하면 민주제에서는 국민 모두가 통치자이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 a ] 한 국가의 통치자의 수가 적으면 적을수록 그리고 그들이 국민을 실제로 대표하면 할수록 그 국가의 정부는 공화정에 접근할 수 있다. 그리고 점진적 개혁에 의해 공화정에 근접할 것으로 기대할 수도 있다. 이런 이유로 완벽하게 합법적 정체인 공화정에 도달하는 것이 군주제보다는 귀족제에서 더 어려우며 민주제에서는 폭력 혁명이 아니면 도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국민에게는 통치 방식이 매우 중요하다. 정부의 형태가 진정한 정체가 되려면 [ a ] 대의 제도를 실현해야 하고 그 제도를 통해서만 공화정이 가능하다. [ b ] 대의 제도가 없는 정부의 형태는 전제정이나 폭정이 된다. 고대의 어떤 공화정도 대의 제도의 의의를 알지 못했고, 따라서 필연적으로 한 개인이 권력을 독점하는 절대적 전제주의가 되었다.

① 민주제는 반드시 전제정이 될 수밖에 없다.

② 대의 제도는 공화정이 되기 위한 필요조건이다.

③ 공화정의 가능성은 통치자의 수가 적을수록 커진다.

④ 민주제는 귀족제나 군주제와는 다르게 점진적 개혁을 통해 대의 제도를 실현한다.

⑤ 입법부에서 정부의 집행권이 분리되는가의 여부에 따라 공화정과 전제정을 구분할 수 있다.

▶ 굉장히 다양한 개념이 등장하고 이에 대한 특징들이 뒤죽박죽 쏟아지는 형태의 지문입니다. 다소 생소한 개념들이 등장했지만, 이들 각각의 의미를 파악하는 것보다 개념 간의 관계를 이해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지문을 읽으며 정보 간의 관계를 정리해 보면, 크게 다음과 같은 관계들을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 지문은 ‘국가의 정체(政體)’에 대해 다루고 있다.

- 국가의 정체는 통치자가 누구인지에 따라 ‘군주제(A)·귀족제(B)·민주제(C)’로,

- 국가의 최고 권력이 실행되는 방법에 따라 ‘공화정(a)·전제정(b)’로 구분된다.

- 민주제(C)는 반드시 전제정(b)이고, 대의 방식을 따르기 어렵다.(1문단)

- 민주제(C), 귀족제(B), 군주제(A) 순으로 공화정(a)에 접근할 가능성이 높다.(2문단)

- 대의 제도를 통해서만 공화정(a)이 가능하고, 대의 제도가 없으면 전제정(b)이 된다.(3문단)

이 관계들을 제대로 파악했다면, 선지에서 정답을 골라내는 것은 쉽습니다. ④번을 제외한 나머지 선지는 모두 개념 간의 관계를 정확히 담고 있습니다. ④번은 민주제와 대의 제도의 관계를 반대로 서술하고 있네요. 우리가 파악한 정보 간 관계에 따르면, 민주제(C)는 대의 방식을 따르기 어려우니까요.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