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1:59 (토)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45)-buck
상태바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45)-buck
  • 강정구
  • 승인 2020.04.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구
강정구 영어 연구소 대표
공단기 영어 대표 강사

★ buck

The Buck Stops Here.

(내가 모든 책임을 지고 결정한다.)

미국 제 33대 대통령 해리 트루먼이 백악관 집무실 책상 위의 명패에 새겨두고 좌우명으로 삼은 말이다. 이 명패의 뒷면에 ‘나는 의심이 많은 사람’이라는 의미로 ‘I’m from Missouri’가 쓰여 있었다는데, 이는 자신의 결단이 충분한 심사숙고 후에 이루어진 것임을 은연 중 과시하고자 했던 것으로 보인다.

The Buck Stops Here는 트루먼이 만든 것이 아니라 선물 받은 것이었다. 원래는 1942년 네바다의 한 신문은 A, B. 워필드(A. B. Warfield) 대령의 책상 위에 놓여 있는 슬로건이 ‘The Buck Stops Here’라고 보도했는데, 어떤 경로를 통해서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3년 후 그 문구는 오클라호마 주의 엘 리노(El Reno)에서 프레드 캔필(Fred M. Canfil)이라는 보안관의 눈에 띄었다. 강한 인상을 받은 캔필이 그 문구를 트루먼에게 보낸 것이다.
 

The Buck Stops Here라는 말의 유래에 대한 해석은 다양한데, 포커 게임에서 공정하게 딜러의 순번을 결정하기 위해 사용한 buckhorn knife에서 나왔다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다. 손잡이가 사슴뿔로 된 칼을 다음 딜러에게 넘겨주는 것(passing the buck)이 곧 ‘책임과 의무를 전가한다.’는 관용어로 굳어졌고, 이에 따라 수사슴 혹은 1달러를 의미했던 buck에 “책임”이라는 뜻이 더해졌다는 것이다.

트루먼은 대통령이 이임식 연설에서 “The President can’t pass the buck to anybody. No one else can do the deciding for him. That’s his job.(대통령은 그 누구에게도 책임을 전가할 수 없다. 그 누구도 대통령의 결정을 대신해줄 수는 없다. 결정은 온전히 대통령의 몫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루먼의 말을 원용해 미국 제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Barack Obama, 1961~)는 2010년 1월 7일 오후 백악관 만찬장 연설에서 지난 성탄절 발생한 알카에다의 미 항공기 테러를 기도 사건에 대해 “The buck stops with me. (모두 내 책임입니다.)”라고 말했다.

buck은 “달러”라는 뜻으로 쓰이며, in the bucks는 속어(俗語)로 “돈이 있는”이란 뜻이다. 왜 달러를 buck이라고 했을까? 서부에선 포커 게임에서 쓰던 buck의 용도로 한때 silver dollar(1달러짜리 은화)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여기서 ‘buck-dollar’라는 뜻이 나온 것이다. 1865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다. 그런가 하면 인디언이 buckskin(사슴 가죽)을 물물교환의 단위, 즉 사실상 달러로 쓴 데에서 비롯되었다는 설도 있다.

Buck fever는 “새로운 경험을 하기 전에 흥분, 초보 사냥꾼이 처음으로 사냥감을 대하고 느끼는 흥분”을 뜻한다. buck사냥에 나선 초보 사냥꾼들은 막상 buck을 보면 초조해지고 손에 땀이 나는 등 긴장하기 마련인 데서 유래된 말이다.
 

주요 표현 정리

- The Buck Stops Here. : 내가 모든 책임을 지고 결정한다.

- pass the buck to ~ : ~에게 책임을 전가하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