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09:27 (화)
해양경찰, “변화와 혁신을 위한 개혁” 전담팀 출범
상태바
해양경찰, “변화와 혁신을 위한 개혁” 전담팀 출범
  • 이성진
  • 승인 2020.03.2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에 강한, 신뢰받는 해양경찰” 목표로 혁신의지 표출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해양경찰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국민적 염원인 안전한 바다를 실현하기 위한 ‘해양경찰 개혁 전담팀(T/F)’를 구성,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팀은 “현장에 강한, 신뢰받는 해양경찰” 구현을 목표로 해양경찰청 차장을 단장으로 3대 분야(조직·임무·장비)의 세부 개혁과제를 발굴, 신속하게 정책화를 추진하게 된다.

매주 개최될 회의에서는 발굴된 과제와 정책의 적정성을 국민의 입장에서 검토할 예정이다. 직원들이 업무에 집중하는 것을 방해할 수 있는 불필요한 업무는 대폭 줄이고 현장 직원들의 전문성을 향상할 수 있는 과제를 중점 발굴, 논의한다.

특히 그간 함정과 항공기 중심으로 운영 중인 경비체계에 무인기, 인공위성, 인공지능(AI) 등 선진기술을 접목, 우리 바다를 공간적·입체적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방안도 집중적으로 다룬다.
 

지난 18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서해5도특별경비단을 방문해 치안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해양경찰청
지난 18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서해5도특별경비단을 방문해 치안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해양경찰청

개혁 과제의 추진 결과는 각 업무를 담당한 부서장의 성과평가와 직접 연계해 과거와 같은 구호에만 그치는 변화가 아닌, 실질적인 혁신을 추진할 수 있는 유인체계도 만들었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해 해양경찰 창설 66년 만에 「해양경찰법」이 제정 및 올해 2월에 정식 시행됐다. 지난 5일 취임한 김홍희 청장은 이 법에 따라 임명된 최초의 청장이 된 셈이다. 그동안 경찰청과 특채 출신만이 해양경찰청장으로 임명되던 것과 달리 최초의 해양경찰 공채 출신(간부후보 42회) 수장이 된 김 청장은, 더욱 높은 전문성을 갖춘 해양경찰을 만들 수 있는 적임자로서 기대를 받고 있다.

김홍희 청장은 “강요된 변화가 아닌, 1만3천 해양경찰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기 위한 혁신의 첫걸음을 뗐다”며 “속도감 있는 개혁을 통해 체감할 수 있는 성과창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