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8:16 (월)
NCS직업기초능력평가_문제해결능력 자리배열(60)
상태바
NCS직업기초능력평가_문제해결능력 자리배열(60)
  • 황선욱
  • 승인 2020.03.2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직무능력표준(NCS, National Competency Standards)은 지식·기술·태도 등의 내용을 국가가 체계화해 산업현장에서 직무를 수행에 요구되는 것을 측정한다. 기업은 직무분석자료, 인적자원관리 도구, 인적자원개발 프로그램, 특화자격 신설, 일자리정보 제공 등을 원하고 기업교육훈련기관은 산업현장의 요구에 맞는 맞춤형 교육훈련과정을 개설하여 운영하기를 원한다. NCS는 능력 있는 인재를 개발해 핵심인프라를 구축하고 나아가 국가경쟁력을 향상하기 위해 필요하다. 국가는 2013년부터 '능력중심사회를 위한 여건 조성'을 핵심 국정과제로 확정해 공공기관 등에 활용하고 있는 만큼, 수험생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유비온>의 도움으로 ‘NCS 코너’를 마련, 연재하기로 한다. - 편집자 주 -
 

와우패스JOB 취업적성연구소 황성욱 선임연구원(affectus@ubion.co.kr)
 

1. 자리배열

자리배열유형은 정해진 공간에 대상 또는 물건을 조건에 맞게 배열하는 것이다. 조건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시각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시각화는 주로 표 또는 그림을 알아보기 쉽게 그려서 진행하는 것이 좋다. 별도의 양식을 만들기보다는 시험지에 나와 있는 그림 또는 표에 직접 시각화하는 것이 효과적인 전략이다.
 

2. 문항예시

1. A전자 혁신팀 구성원인 김현도, 마준석, 박주하, 차혁수, 하만수는 모두 자기소유 차량으로 출퇴근한다. 제시된 조건을 모두 고려하였을 때 항상 참인 것을 고르시오.
 

김현수의 차량은 검은색이다.

주황색 차량의 주인은 차혁수이다.

마준석은 팀장이다.

박주하의 주차장 번호에서 하만수의 주차장 번호를 빼면 2보다 크다.

차혁수보다 직위가 높은 사람은 2명 이하이다.
 

1. 정답 문제해결_자리배열

정답 Quick View

차량의 주차순서가 직위와 관련 있으므로 직위를 중심으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1번에 주차 : 부장의 차량으로 검은색

2. 대리의 차량빨간색

3. 제일 오른쪽에 주차한 사람은 사원박주하

4. 파란색 차량과 빨간색 차량의 중간에 마준석의 노란색 차량 주차 대리의 차량이 빨간색이고 파란색 차량 사이에 차량이 한 대 주차되어 있으므로 가능한 것은 팀장대리표에 기재하면 다음과 같다.

 

1

2

3

4

5

부장

팀장

과장

대리

사원

사람

 

 

마준석

 

박주하

색상

검은색

파란색

노란색

빨간색

나머지색-주황색

하만수와 김현도는 나란히 있어야 하므로 두 사람은 부장과 팀장이다. 따라서 남은 사람인 차혁수는 대리이고 빨간색 차량으로 출퇴근함을 알 수 있다.

표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2

3

4

5

부장

팀장

과장

대리

사원

사람

김현수 or 하만수

김현수 or 하만수

마준석

차혁수

박주하

색상

검은색

파란색

노란색

빨간색

나머지색-주황색

박주하의 주차장 번호는 5이고 하만수의 주차장 번호는 1 또는 2이므로 이를 빼면 3 이상으로 2보다 크다.

오답 Review

 

김현수의 차량은 검은색 또는 파란색이다. 따라서 항상 참은 아니다.

주황색 차량의 소유자는 박주하이다. 따라서 항상 거짓이다.

마준석은 과장이다. 따라서 항상 거짓이다.

차혁수는 대리로 차혁수보다 직위가 높은 사람은 3명이다. 따라서 거짓이다.

주어진 정보를 필요한 정보로 변환하기

해당 문항에서는 자리를 중심으로 정보를 변환하여야 한다.

- 1번이 아닌 끝자리 : 5

- 사이에 주차 : 중간자리로 3개의 차량이 블록처럼 배치

- 직위와 숫자의 매칭 : 부장-1, 팀장-2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