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8:10 (금)
[르포] 코로나19 여파, '공무원시험' 메카 노량진도 예외 아니었다
상태바
[르포] 코로나19 여파, '공무원시험' 메카 노량진도 예외 아니었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2.2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량진 학원들 교육부 권고에 3월 1일까지 휴원키로
도서관, 독서실도 휴무..."시험 코 앞...공부할 곳 없어"
수험생 "연기 여부? 공부집중 안돼...응답하라 인사처"

[법률저널=김민수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에 위치한 7·9급 등 공무원 학원 대부분이 잠정 휴원에 나서 공시생들은 공부할 곳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노량진 공무원 학원 다수는 3월 1일까지 잠정 휴원에 들어갔다. 또한 일부 학원들은 개원일을 미정으로 전환한 가운데 잠정 휴무를 결정한 가장 큰 이유는 교육부의 권고 때문이다.
 

28일 노량진동에 위치한 한 학원의 시설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안내문이 붙여져 있다.
28일 노량진동에 위치한 한 학원의 시설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안내문이 붙여져 있다. / 김민수 기자

앞서 교육부는 지난 23일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단계가 “심각” 으로 격상된 후 학원에 확진자 발생지역의 환자 동선 및 감염 위험 등을 고려한 휴원 조치, 학생 등원 중지, 감염 위험이 있는 강사 등에 대한 업무배제를 권고했다.

이에 노량진 공무원 학원들도 교육부의 방침을 준수하는 한편 수험생의 안전과 보호 차원에서 휴원에 들어갔다. 한 대형 학원 관계자 A씨는 "교육부의 권고대로 최소 인력만 남기고 3월 1일까지 잠정 휴원에 들어갔다"며 "코로나가 확산하는 상황이 계속될 경우 휴원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28일 노량진에 있는 한 경찰 공무원 학원도 잠정 휴원에 들어갔다.
​28일 노량진에 있는 한 경찰 공무원 학원도 잠정 휴원에 들어갔다.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학원들의 풍경도 달라졌다. 학원 관계자 B씨는 "코로나로 많은 학원들이 앞으로 계획을 재조정하고 있다"라며 "휴원 기간 동안 강의는 온라인으로 대체해 수험생들의 학습을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 큰 문제는 학원들의 휴원 등으로 수험생들이 공부할 곳이 부족하다는 것. 특히 서울시 1회 3월 21일, 국가직 9급·소방·기상직 3월 28일, 경찰1차 4월 4일, 해양경찰1차 4월 11일 등 필기시험을 한 달여 앞둔 수험생들의 마음이 타들어 가고 있다.

국가직 준비생 C씨는 "코로나로 도서관이 휴관에 들어가고 학원 독서실도 휴무에 들어가버려 공부할 곳이 마땅치 않다"면서 "마무리를 지어야 할 시점에 공부해야할 곳을 찾아봐야 하는 내 꼴이 비참하다"고 털어놨다.

일반행정직 준비생 D씨는 "몇 년 동안 준비해온 농사를 망칠 수 없다"며 "시험 당일 열이 나더라도 해열제를 먹고 시험을 치르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28일 공무원 준비생들의 왕래가 잦은 메가스터디 타워에 위치한 한 학원도 휴원에 들어갔다. / 이상 사진: 김민수 기자
28일 공무원 준비생들의 왕래가 잦은 메가스터디타워에 위치한 한 학원도 휴원에 들어갔다. / 김민수 기자

공무원 학원, 수험생들이 코로나19 여파로 혼란스러운 가운데 시험 관계부처들의 미온한 대응에 수험생들은 제대로 공부를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다수 공무원 수험 커뮤니티에서는 3월부터 시행하는 공무원시험들이 "강행"일지 "연기"일지를 두고 연일 예송논쟁(상례 절차를 두고 상복을 몇 년 입어야 하느냐에 대해 서인과 남인 간에 일어난 정치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는 시험 진행 여부에 대해 제대로 알려줄 의무가 있는 관계부처들이 인사혁신처의 대응과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지켜본 후 시험을 진행할지에 대해 경과를 지켜보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소방, 경찰, 해양경찰, 기상, 서울시 등 곧 시험을 진행하는 관계부처들이 국가직 9급 실시, 미실시 여부에 따라 시험 진행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기 때문에 인사처는 어떤 결정을 하든 부담이 크다.

다만 많은 이들의 기대와 달리 국가직 9급 시험 실시 여부가 조속히 발표될 가능성은 낮다. 국가직 9급 시험실시 여부 관련, 인사처는 '코로나19 경과를 보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는 3월 28일 전에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수그러들 경우 시험이 정상 시행될 수도 있으나 섣부른 발표로 발생하는 모든 책임을 인사처에서 떠안아야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험을 강행할지 연기할지를 두고 인사처의 고심이 깊은 가운데 연일 수험생들은 시험 시행 여부에 관한 정부의 늦장 대응으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이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