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5:17 (목)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36)
상태바
강정구의 꼬리를 무는 영어(36)
  • 강정구
  • 승인 2020.02.1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구
강정구 영어 연구소 대표
공단기 영어 대표 강사

★ blind

the blind leading the blind는 “장님을 인도하는 장님, 위험천만”이란 뜻이다. 마태복음 15장 14절에 나오는 예수의 말이다. “Leave them; they are blind guides. If a blind man leads a blind man, both will fall into a pit.”(그냥 두어라; 저희는 소경이 되어 소경을 인도하는 자로다. 만일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면 둘 다 구덩이에 빠지리라.)

장님이지만 큰 업적으로 이룬 헬렌 켈러(Helen Keller, 1880~1968)는 “What could be worse than being born blind?(장님으로 태어난 것보다 못한 건 무엇일까요?)라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Being born with sight and having no vision.” (시력은 있지만 비전은 없는 것이겠지요.)

There’s none so blind as those who will not see. (보지 않으려는 사람처럼 눈 먼 사람도 없다.) 같은 용법으로 이런 속담도 있다. There’s none so deaf as those who will not hear. (들으려 하지 않는 사람처럼 귀가 먼 사람도 없다.)

as blind as bat는 “장님이나 다름없는”이란 뜻이다. bat(박쥐)는 결코 눈이 먼 건 아니지만, 옛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했던 것 같다. bat는 beetle(투구풍뎅이), mole(두더지)로 대체할 수 있는데, beetle과 mole 역시 bat처럼 결코 눈이 먼 건 아니다.

예) When the heavy fog rolled in, she was as blind as a bat because she couldn’t see an inch in front of her. (안개가 짙게 끼어 한 치 앞 도 볼 수 없었던바 그녀는 장님이나 다를 바 없었다.)

blind alley는 “막다른 골목, 가망 없는 국면”이란 뜻이다. 왜 blind라는 단어를 썼을까? 과거에 벽에 나 있는 문이나 출구를 eye라 불렀기 때문이다. 골목 끝에 다다랐는데도 벽에 문이나 출구가 없는 걸 eye라 연관시켜 blind라고 한 것이다.

blind justice는 “공평한 정의”를 뜻한다. 정의를 나타내는 그리스 조각을 보면 정의의 여신이 눈을 가린 채 저울을 들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눈을 가린 건 뇌물을 보지 말고 정실이나 시각적 편견의 포로가 되지 말라는 뜻이다. 따라서 blind justice는 눈이 멀었거나 눈을 감은 정의가 아니라 그 누구도 차별하지 않는 정의를 말하는 것이다. 이집트인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완벽한 정의 구현을 위해 모든 재판을 서로가 아무도 볼 수 없는 깜깜한 방에서 하기도 했다. 1934년 영국에서 「블라인드 저스티스(Blind Justice)」라는 제목의 영화가 나온 뒤, 이 제목을 여러 영화화 드라마, 소설이 나왔다.

braille는 “브라유식 점자(點字)”로, raised type(도드라진 활자)이라고도 한다. 프랑스의 맹인 음악가 루이 브라유(Louis Braille, 1809~1852)가 개발했기 때문에 그의 이름을 따 생긴 단어이다. 점자의 원조는 나폴레옹 군대가 야간 기습공격을 할 때에 조잡하게나마 병사들이 메시지를 손으로 읽을 수 있게끔 만든 종이판이다. Braillewriter는 “브라유식 점자기”다.

 

※ 주요 표현 정리

- the blind leading the blind는 “장님을 인도하는 장님, 위험천만”

- as blind as bat는 “장님이나 다름없는”

- blind alley는 “막다른 골목, 가망 없는 국면”

- blind justice는 “공평한 정의”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