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8:57 (금)
경찰 만들기 프로젝트 kds (50)
상태바
경찰 만들기 프로젝트 kds (50)
  • 심정식
  • 승인 2020.01.21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정식 경독사 [경찰독학사관] 스파르타 신림경찰학원 원장

2019년 경찰채용시험이 모두 마무리 되었습니다. 올해 최선을 다해 경찰공무원의 꿈을 이룬 수험생 여러분의 무궁한 발전을 경독사가 응원합니다. 공부하는 방법은 모두 제각각 이지만 하나의 공통된 방법은 있습니다. 그 첫 번째가 성실함이고, 두 번째가 반복된 학습 습관이라 생각합니다. 각 과목별 교수진은 다르지만 과목의 개념원리는 모두 같다고 봅니다. 경독사 출신 합격생들의 경찰합격수기를 바탕으로 과목별 공부방법에 대해 숙지하시고 본인에게 맞는 수험공부 전략을 잘 계획하셔서 2020년 경찰공무원의 꿈을 모두 이루시길 경독사가 기원하겠습니다. 경찰수험생 여러분에게 많은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안녕하십니까. 2019년 2차 101단 최종합격자 문중연입니다.

저는 2년 동안 잦은 필기불합격으로 알바를 통해 알바사장님의 소개로 경독사를 알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다른 관리형 학원과 차이 없을 거라는 생각으로 공부를 하였지만 생각과는 다르게 꼼꼼히 관리를 해주셨습니다.

1. 우선 아침에 지각 시에 늘 전화로 깨워주시며 잦을 시에는 밥도 사주면서 상담해주셨습니다.

2. 공부시간마다 제가 졸고 있거나 집중을 못할시 뒤에 와 항상 어깨를 주물러 주며 파이팅 전해 주셨습니다.

3. 매일 각 과목 시험과 주말에는 전 과목 시험을 본 후 오답 노트를 시행하여 잘 외워지지 않는 자주 틀리는 것을 자연스럽게 암기하게 되었습니다.

4. 시험 마지막 30일전 포기하고 싶을 때 또는 학원을 안 나올시 지속적인 전화와 관리를 통하여 저를 정신 차리게 하였습니다.

이러한 관리를 통해 아버지 같은 따스함과 진심적인 마음이 통해 저에게는 정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 한국사(70)

국사는 김준형 선생님과 전한길 선생님 필기노트를 번갈아 가며 아침마다 보았습니다. 일주일에 무조건 필기노트 일회독과 그 이후 기출과 동형모의고사로 여러 문제유형을 익혔습니다.

 

▣ 영어(85)

저는 제석강샘의 1800단어와 아침마다 하프모의고사를 풀었습니다. 저는 늘 제석강샘의 하프모의고사에서 나온 좋은 말씀을 통해 힘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집중 안 될 때에는 영화 “인턴”이란 영어대본을 보고 혼자 해석하거나 팝송가사를 해석했습니다.

 

▣ 형법(90), 형소법(80)

형법은 김중근 교수님의 올인원강의를 3번 듣고 기출강의를 4번 정도 본 후 그 이후엔 핵심요약만 혼자 읽거나 기억이 안 나는 부분은 요약강의를 들었습니다.

형소법은 기본강의 5번과 기출강의 3번 정도 듣고 난후 핵심요약만 보았습니다. 그리고 공부가 되질 않을 때 영화 보듯이 강의를 시청하였습니다.

 

▣ 경찰학(75)

황영구 교수님의 커리큘럼을 그대로 따라가고 나중엔 핵심요약과 법령만 보았습니다. 그리고 정말 신기하게 늘 필기를 본 후 경독사 경찰학문제가 좋은걸 느꼈습니다. 늘 틀린 것들은 경독사 기출문제였습니다. 꼭 경찰학 경독사 기출문제 오답을 잘 확인하면 좋을 거 같습니다.

 

▣ 체력(43)

악력(8), 팔굽(10), 윗몸(7), 100m(8), 1000M(10)

저는 체력준비는 평상시에 관악산 뛰기 학원 앞 놀이터에서 턱걸이 팔굽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원장님께서 sn체력학원을 소개시켜주셔서 학원에 커리큘럼을 따라가서 마무리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공부 중 살이 쪄서 100미가 15초쯤으로 나왔는데 유투브 고무줄을 사용하여 13.7초로 기록을 세웠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경독사”를 검색하시면 경찰시험에 관한 많은 정보와 소통할 수 있습니다. 경찰시험관련 궁굼한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상담 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