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0:29 (화)
인텔리콘연구소 법률인공지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상태바
인텔리콘연구소 법률인공지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 이상연 기자
  • 승인 2019.11.30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례 검색기 ‘유렉스’(U-LEX), 법률인공지능 업계 최초 수상

[법률저널=이상연 기자] 법률인공지능 전문기업 인텔리콘연구소(대표 임영익)가 지능형 법률판례추론 검색기 ‘유렉스’(U-LEX)로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해 주목을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됐다.

유렉스에 구현된 인텔리콘의 수상 기술은 ‘시각화 내비게이션 방식의 법률정보 시스템 및 법률추론 방법에 관한 특허’로, 특허대전 수상작은 30일까지 코엑스C홀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에 전시됐다.

지식재산대전은 발명특허대전과 국제발명전시회, 상표‧디자인권전을 통합한 국내 최대 지식재산권 전시회로, 2018년에는 32개국 604점이 출품되고 3만235명이 관람한바 있다. 올해는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코엑스 C홀(3층)에서 개최됐다.

인텔리콘은 지난 21일 인공지능 계약서 분석기 ‘알파로’(Alpha-Law)가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데 이어 27일 특허대전에서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해 국내 법률인공지능, 리걸테크(Legal-Tech) 분야에서의 독보적 위치를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됐다. 법률인공지능 시스템의 특허대전 수상 또한 업계 최초다.

인텔리콘은 법률인공지능 시장이 초기 단계인 국내보다 오히려 세계에 더 알려져 있다. 세계 법률인공지능 경진대회(COLIEE)에서 2016, 2017년 연속 우승해 대한민국 법률인공지능 원천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린 인공지능 ‘아이리스(i-LIS) 7’이 바로 유렉스 시스템의 기반이 된 인공지능엔진이다.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법률인공지능 전문기업 인텔리콘연구소 임역익 대표(사진 왼쪽 두 번째)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법률인공지능 전문기업 인텔리콘연구소 임역익 대표(사진 왼쪽 두 번째)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렉스에 탑재된 아이리스(i-LIS, Intelligent Legal Information System) 엔진은 기계독해 및 법률추론, 자연어 처리(NLP), 머신러닝 기술 등이 융합된 ‘추론형 검색 기반의 법률-판례 네트워크’ 시스템을 특징으로 한다.

이에 따라 유렉스는 일상어로 표현된 질문의 의미를 법률적으로 이해해 정보를 제공하며, 법률전문가의 사고 패턴을 반영한 법률 네트워크 지식 구조를 보여준다. 이를 통해 찾고자 하는 상황에 어떤 법률이 연관되어 있는지 시각화 내비게이션을 통해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으며 유사한 판례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법률정보 시스템에 자연어처리 기술이 접목되면 전문 법률용어를 키워드로 검색할 필요 없이 변호사에게 질문하듯 일상 언어로 검색이 가능하다. 이와 같은 법률 자연어처리 기술이 고도화 될수록 시민들의 법률정보 접근성은 혁신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인텔리콘은 유렉스의 원천기술로 일본 현지에 특허를 출원하고 국제 PCT(Patent Cooperation Treaty) 출원까지 완료한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리걸테크 업계는 인텔리콘이 성문법 국가로 한국과 법체계가 유사한 일본 시장에 우선 진출, 세계시장 공략의 교두보를 삼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일본 사법시험 문제로 겨뤘던 2016년 세계 법률인공지능 경진대회에서 유렉스의 인공지능엔진 ‘아이리스-7’이 우승했다는 사실도 인텔리콘의 세계시장을 향한 행보를 엿볼 수 있게 한다.

지능형 법률추론 검색시스템 '유렉스(U-LEX)'는 법률, 판례 상호 네트워크 정보를 동시에 탐색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기반 검색기로, 법률용어가 아닌 일상 언어로 검색이 가능한 자연어처리 기술이 특징이다.

인텔리콘의 임영익 대표(49)는 서울대 생명과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에서 뇌과학, 인지과학을 연구한 개발자이자 현직 변호사(연수원 41기)라는 독특한 이력을 더하며 국내 법률인공지능를 개척한 선구자로 평가받는다.

임 대표는 유렉스의 수상에 대해 “세계시장에서 먼저 인정받던 법률인공지능 원천기술이 이제 국내에서도 핵심가치와 가능성을 인정받게 되어 무엇보다 기쁘다. 세계적 수준인 대한민국의 법률인공지능 기술이 더욱 발전해 세계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전 국가적으로 협력하고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