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0:49 (금)
‘착한법 만드는 사람들’ 창립총회 연다
상태바
‘착한법 만드는 사람들’ 창립총회 연다
  • 이성진
  • 승인 2019.10.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치주의 지향” 변호사 등 210인 발기인 합류
오는 28일 오후6시 팔래스호텔 다이너스티A룸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사회 저변의 법치주의 실현을 위해 법조인들이 단체를 설립하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비영리 공익단체 ‘착한법 만드는 사람들’(이하 착한법)이 오는 28일 월요일 오후 6시-8시 다이너스티A룸에서 창립총회를 진행하고 이어 사단법인 설립절차를 밟는다.

‘착한법’의 창립은 정직하고 품격 있는 사회, 함께 사는 사회, 법치주의가 실현되고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지향하기 위함이다.

징벌적 손해배상, 집단소송, 존엄사 등 국민에 도움이 되는 법을 만들고 법제도를 개선하며, 국민이 낸 세금이 적절하게 사용되도록 감시하고, 사회 현안에 정치중립적으로 공명정대하고 올곧은 목소리를 내겠다는 것.
 

김현 착한법 상임대표(전 대한변협 회장)
김현
착한법 상임대표 내정자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변호사 207인과 시민 3인 총 210인이 발기인으로 참여한다. 송상현 전 국제형사재판소장(한국유니세프 회장)이 고문을 맡는다. 제49대 대한변호사협회장을 지낸 김현 변호사가 상임대표, 김병철 변호사(전 대한변협 부협회장), 김선홍 변호사(전 강원변회 부회장), 서영득 법무법인 충무 대표변호사, 이상용 변호사(전 경기중앙변회 부회장), 황적화 법무법인 허브 대표변호사(서울변회 우수법관 3회 선정)가 공동대표를 맡을 예정이다.

국중돈 전 광주변회장, 김동윤 법무법인 에이펙스 대표변호사, 김성만 전 대한변협 국제이사, 김수진 전 대한변협 부협회장, 김용직 법무법인 KCL 대표변호사, 김중기 전 대구변회장, 김학자 전 대한변협 인권이사, 노강규 전 대한변협 부협회장, 민홍기 법무법인 에이펙스 대표변호사, 박기태 전 대한변협 수석부협회장이 발기인에 합류했다.

또 송수현 전 대한변협 기획이사, 송해연 전 대한변협 공보이사, 신광식 전 광주변회 부회장, 신현식 대림산업 전무, 안병희 전 대한변협 감사, 양소영 대한변협 공보이사, 유길종 전 전북변회장, 이광복 전 경기북부변회장, 이임성 경기북부변회장, 이장희 전 대한변협 사무총장, 이재동 전 대한변협 부협회장, 이재준 전 경기북부변회장, 이재철 전 경남변회장, 이호일 전 대한변협 윤리이사, 정훈진 전 대전변회 총무이사, 조현욱 한국여성변회장, 함정민 전 서울변회 홍보이사, 홍세욱 전 대한변협 기획이사, 황선철 전 대한변협 부협회장도 합류했다.

조용주 인천 법무법인 안다 대표변호사가 사무총장을 맡고, 시민으로는 권오창 한국장학재단 사회리더(전 대한주택보증 사장)가 참여한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