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7:09 (수)
전 세계 법률가, 서울에 모인다…‘세계변호사협회 총회’ 개최
상태바
전 세계 법률가, 서울에 모인다…‘세계변호사협회 총회’ 개최
  • 안혜성 기자
  • 승인 2019.09.20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27일 삼성동 코엑스 진행…6천여 법률가 참여
대한변협 “한국 법조 발전 방향과 미래 그릴 기회”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전 세계의 법률가들이 서울에 모인다.

세계변호사협회(International Bar Association) 연차 총회(이하 IBA 서울총회)가 오는 22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IBA 서울총회에는 전 세계에서 6천여 명의 법률가가 참여하며 200여 개 세션에서 다양한 주제에 대한 토론과 정보 교환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총회 마지막 날 개최되는 ‘법의 지배(Rule of Law) 심포지엄’은 법치주의 확립과 인권 옹호를 위한 전 세계 법조인의 단합된 목소리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총회 기간 중 참가 변호사단체와 로펌들은 리셉션과 각종 미팅을 통한 수많은 네트워킹 기회도 가지게 된다.

대한변협은 “이번 IBA 서울총회는 우리나라 법조의 발전 방향과 미래를 그려나갈 중요한 기회이며 또한 대한민국의 법조계가 글로벌 법률시장의 중심에 서는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외 법조계 간 교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대한변협은 다양한 자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IBA와 공동으로 법조계 직장 내 괴롭힘과 성희롱 문제에 대해 토론하고 영국 법조단체들과 양국 법제 및 현안을 소개하는 공동 세미나를 개최한다.

또 법의 지배 심포지엄을 무료로 개방해 IBA 서울총회에 등록하지 않은 회원들도 국제교류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으며, IBA 임원 및 각 위원회 위원장, 각국 변호사단체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와 전 세계 주요 로펌 변호사가 대거 참석하는 ‘코리안 나이트’ 리셉션을 통해 국내외 법조인의 친선교류와 비즈니스를 확대할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변협은 변호사 수 급증으로 포화 상태에 이른 국내 법조계의 어려운 현실 속에서 전 세계로 활동 무대를 넓히고자 하는 열정적인 청년변호사에게 성장과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 주기 위해 IBA 서울 총회 등록비를 지원한다.

대한변협은 “이같은 노력이 이번 IBA 서울총회 참여를 통해 결실을 맺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IBA 서울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로 한국 변호사의 뛰어난 역량을 알리면서 한국 변호사의 국제화에 활시위를 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1947년 설립된 IBA는 170여 개국의 개인변호사 8만여 명과 변호사협회 190여 개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세계 최대 변호사단체다. 설립 이후 70년 동안 법의 지배 확립과 인권 옹호를 위해 활동하고 있으며, 전 세계 법률 문화 발전을 위해 매년 총회를 비롯해 각종 위원회, 지역별 포럼 등을 개최함으로써 각 법률 분야의 글로벌 트렌드를 회원들에게 제공하고 전 세계 법조인들의 친선과 교류를 도모하고 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