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7:09 (수)
법률저널 PSAT 이벤트, 에어팟 가장 인기?
상태바
법률저널 PSAT 이벤트, 에어팟 가장 인기?
  • 이상연 기자
  • 승인 2019.09.1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벤트 신청자 10명 중 8명 ‘에어팟’ 선택
17일부터 순차적으로 발송…배송비 무료
에어팟 이벤트 선착순 100명…‘마감임박’

 

장학생 18명 선정…총 15,000,000원 수여

[법률저널=이상연 기자] 법률저널이 직접 시행하는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 5주년을 기념해 사전 신청자를 위한 얼리버드 이벤트가 오픈되면서 수험생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벤트 가운데 현재 수험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것은 ‘에어팟’이었다. 현재 PSAT 세트 신청자 가운데 ‘열의 여덟’은 에어팟 이벤트를 신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책 골라 담기와 독시설 1개월 무료 이벤트 순이었다.

에어팟 인기가 높아지면서 에어팟 이벤트는 이르면 다음 주 중 마감될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팟 이벤트는 선착순 100명으로 한정한다.

에어팟, 책 등 이벤트 상품은 17일부터 순차적으로 발송되며, 직접 수령을 희망할 경우 ‘합격의 터 독서실’에서 받을 수 있다. 우편으로 수령을 원할 경우 택배로 발송된다.

이번 얼리버드 이벤트는 애플과 손잡고 PSAT 10세트 패키지 신청 시 에어팟 2세대(모델명 MV7N2KH/A)를 정가의 반값(99,500원)으로 제공한다. 배송비도 법률저널이 부담한다.

또한 5회 세트(제6∼제10회) 신청 시에도 정가의 30% 할인된 특가(139,000원)로 구매할 수 있으며 3회 세트를 신청할 경우에는 정가의 15% 할인된 가격(169,000원)으로 살 수 있다. 5회와 3회 세트 신청 시에도 배송비는 모두 법률저널에서 부담한다.

에어팟은 비교할 수 없는 무선 이어폰 경험을 선사한다. 어떤 기기와도 연결할 수 있고 무선의 자유로움을 체험할 수 있다. 귀에 꽂기만 하면 울려 퍼지는 풍성한 고품질 사운드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에어팟은 인터넷 강의를 들을 때나 운동을 할 때 더욱 편리하게 쓸 수 있다.

에어팟은 젊은 층이 가장 갖고 싶어 하는 애용품 중의 하나지만 가격이 너무 비싼 게 부담이다. 애플의 정품 에어팟(2세대)이 20만 원대의 고가지만 그 인기는 꺼지지 않고 있다. 가격이 비싸다 보니 심지어 5만 원대 짝퉁 에어팟까지 등장해 팔리고 있다.

이번 이벤트는 수험생들이 에어팟을 반값에 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도 치르면서 에어팟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아울러 법률저널은 에어팟 이벤트뿐만 아니라 다양한 혜택도 마련했다. 이미 에어팟을 소지하고 있는 수험생들을 위해 독서실 1개월 무료 이벤트와 자신이 공부하고 싶은 책 골라 담기 등의 이벤트도 마련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PSAT 전국모의고사 세트 신청자 가운데 독서실 이벤트를 신청할 경우 합격의 터 독서실 3개월 이상 접수하면 추가로 1개월 무료(10만원 좌석)로 더 이용할 수 있다.

또한, PSAT 전국모의고사 세트 신청자 가운데 책 골라 담기 이벤트를 신청할 경우 법률저널에서 발행한 5급 공채 1차 PSAT 관련 책 중 원하는 책을 최대 4권까지 골라 담을 수 있다. 수험생들이 선택할 수 있는 책은 ‘합격생이 직접 풀어쓴 연도별 PSAT 기출문제집’, ‘합격생이 직접 풀어쓴 유형별 PSAT 기출문제집’ 등 스테디셀러 총 11종이다.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는 전국모의고사 응시생의 ‘열의 여덟’을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019년 대비 PSAT 전국모의고사에도 누적 응시인원이 1만6천여 명에 달할 정도로 수험생들이라면 반드시 응시해야 하는 필수 과정이 되고 있다.

올해 5급 공채 2차 합격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가 압도적인 추천을 받았다.

2019년도 5급 공채 2차 합격자 424명(행정 335명, 기술 89명) 중 설문조사 응답자는 372명이었으며 응답률은 87.7%였다.

이번 2차 합격자에게 ‘PSAT 전국모의고사를 추천해 주고 싶은 전국모의고사는?’이라는 질문에 행정직 응답자의 75.3%가 법률저널 전국모의고사를 꼽았다. 2차 행정직 합격자의 ‘열의 여덟’이 법률저널 전국모의고사를 압도적으로 추천했다.

이에 반해 A학원 1.4%, B 학원 3.5%, C학원 10.1%, D학원 0.7%, E학원 1%, F학원 8% 등으로 나타났다.

2차 기술직 합격생들의 추천도 비슷했다. 같은 설문조사에서 2차 기술직 합격자들의 ‘열의 일곱’이 법률저널 전국모의고사를 추천했다. 이에 반해 A학원 0%, B학원 5.9%, C학원 12.9%, D학원 1.2%, E학원 0%, F학원 8.2% 등으로 나타났으며 2개의 학원은 추천자가 한 명도 없었다.

올해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최종 합격자 중 최연소 합격자 5명 모두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를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1여년 만에 올해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에서 최연소 합격의 타이틀을 거머쥔 김현재 씨는 “<법률저널 전국모의고사>가 많은 수험생이 응시하고, 실제 학교 시험장에서 볼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며 수험생들에게 적극적으로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최연소 합격자인 박영은 씨도 “<법률저널 전국모의고사>가 표본이 크고 시험 장소의 접근성이 높아 추천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연소 합격자 5명 중 유일하게 청일점이었던 정형호 씨도 처음 PSAT을 치르는 만큼 집에서만 대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실전감각을 기르기 위해 1차시험 일주일 전에 치러진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에 응시했다.

그는 “실제로 올해 일반외교 직렬 PSAT을 치른 신도림중학교에서 모의고사가 시행됐기에 실전을 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모의고사라는 명칭 그대로 실전과 동일한 환경에서 교통편 이용, 점심식사 해결, 시간관리 등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었기에 내가 준비한 방식에 확신을 갖고 실전에서 당황하지 않을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처럼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가 합격생들로부터 압도적인 추천을 받는 것은 우선, 실제 시험장에서 치러지면서 현장감을 느낄 수 있고, 문제의 퀼리티와 출제경향이 본시험과 가장 유사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다른 전국모의고사와는 비교조차 안 될 정도로 모집단이 크기 때문에 자신의 위치를 객관적으로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이다.

내년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는 오는 12월 28일 첫 테이프를 끊는다. 이어 내년 1월 4일, 11일, 18일, 25일, 2월 1일, 8일, 15일, 22일, 29일 등 매주 토요일 총 10회 실시한다. 다만, 전국모의고사 일정은 내년도 시험 일정이 확정되면 조정될 수 있다. 시험장소는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