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2 15:40 (목)
경찰청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해 치안 서비스↑”
상태바
경찰청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해 치안 서비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9.0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로 통합 관리, AI로 범죄 예측 시스템 마련

피의자 도주경로 분석, 가정폭력 재발 징후 분석 등

[법률저널=김민수 기자]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치안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의 본격적인 추진과 함께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스마트 치안 구현단과 빅데이터 전담 부서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그간 경찰은 110여 개 정보시스템 중 빅데이터 활용 가능성이 큰 생활안전·교통·수사·사이버안전·과학수사 등 31개 시스템에 약 145억 건의 정형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었지만 기능별로 제한된 범위에서만 활용하는 한계가 있었다.
 

지난 6일 경찰청 차장을 단장으로 하고 내·외부 전문가들을 망라한 스마트 치안 구현단이 발족됐다. 구현단은 경찰이 보유한 데이터와 첨단기술 연구·개발 사업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면서 스마트 치안 전략을 총괄할 계획이다. 사진은 발족식 모습 / 사진: 경찰청
지난 6일 경찰청 차장을 단장으로 하고 내·외부 전문가들을 망라한 스마트 치안 구현단이 발족됐다. 구현단은 경찰이 보유한 데이터와 첨단기술 연구·개발 사업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면서 스마트 치안 전략을 총괄할 계획이다. 사진은 발족식 모습 / 사진: 경찰청

하지만 경찰청은 치안 활동과 관련된 빅데이터를 모두 통합 관리하기 위해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플랫폼이 구축되면 여러 데이터를 융합해 대국민 치안서비스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다양하고 유용한 빅데이터 분석들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국의 치안 환경에 맞게 구축하는 한국형 인공지능 기반의 범죄예측시스템으로 범죄가 일어날 가능성이 큰 시간대와 장소를 예측하여 예방 활동이 추진되며 이후 ▲체포영장이 발부된 피의자의 이동 경로 패턴 분석 ▲가정폭력 재발 징후 분석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시설물 최적 설치 등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경찰청은 경찰 활동에 첨단기술을 본격적으로 접목하기 위해 경찰청 차장을 단장으로 하고 내·외부 전문가들을 망라한 스마트 치안 구현단을 발족했다. 구현단은 경찰이 보유한 데이터와 첨단기술 연구·개발 사업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면서 스마트 치안 전략을 총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찰청은 스마트 치안 실무전담 조직으로 ‘치안빅데이터정책담당관’을 신설하고 부서 책임자인 담당관(4급)과 계장급(5급)을 외부 전문가로 선발하기 위해 공개채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조직이 완비되면 명확한 역할 분담과 효율적인 관리·운영을 통해 스마트 치안 업무 전반을 이끌어가는 플랫폼 조직이 구축된다는 설명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고 여러 가지 빅데이터 분석결과들이 현장에 활용되면, 과학적이고 지역특성에 맞는 경찰 활동의 패러다임 변화를 국민이 체감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경찰은 첨단기술과 빅데이터를 결합한 스마트 치안 서비스로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