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6:08 (금)
법제처장, 로스쿨 실무수습생에 “탁월한 식견 갖춘 법조인” 주문
상태바
법제처장, 로스쿨 실무수습생에 “탁월한 식견 갖춘 법조인” 주문
  • 이성진
  • 승인 2019.07.19 12:1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기 실무수습 과정 진행...간담회 갖고 격려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법제처가 지난 8일부터 2주일 동안 정부세종청사에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재학생을 대상으로 제20기 로스쿨 실무수습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김형연 법제처장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수습생(전국 14개 로스쿨 14명)과 법제역량 강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법제실무 능력을 겸비한 전문 법조인 양성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로스쿨 실무수습에 대해 소감을 청취하고 수습생들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였다는 설명이다.

법제처는 2010년부터 총 19회에 걸쳐 동·하계 방학 기간 동안 로스쿨 실무수습을 실시해 왔고 그동안 총 853명의 예비 법조인이 실무수습을 수료했다.

실무수습은 법제실무 역량을 갖춘 전문 법조인 양성에 기여하려는 취지에 맞게 법령 심사·해석, 법령정비, 알기 쉬운 법령 만들기 등 법제처의 주요 업무에 대한 이론과 실무 교육을 병행하면서 법령안 합동심사회의, 법령해석 합동검토회의에 참관해 직접 의견을 개진하는 등 법제 업무를 보다 내실 있게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김형연 처장은 “법제처는 법령을 만들고 해석하고 정비하는 등 법령에 관한 모든 단계를 아우르는 중앙행정기관”이라며 “법제처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입법과 행정에도 탁월한 식견을 가진 법조인으로 성장해 주길 바라며, 최근 법제처가 추진하는 행정기본법 제정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지성 수습생(동아대 로스쿨)은 “심사, 해석, 정비 등 법제처의 모든 업무가 ‘국민을 위한 일’이라는 측면에서 적지 않은 사명감이 요구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한 줄의 법령 조문이 국민들의 삶에 와 닿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한가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상 사진제공: 법제처
이상 사진제공: 법제처

박주원 수습생(한국외대 로스쿨)은 “법제처 실무수습을 통해 법령해석 방법론, 심사기준 등 법제지식의 중요성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뜻깊은 경험”이라며 “실무 강의를 통해 학교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법제지식을 습득할 수 있었고, 부서배치 실습을 하면서 변호사로서 장래의 모습에 대해 깊이 고민해 볼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 2019-07-21 13:02:53
부모등골 빼먹는 사존무새들이 사회에 끼치는 폐해는 조두순이랑 다를바없습니다. 이들을 모두 삼청교육대에 처넣고 강제노역시켜주세요

법무 2019-07-21 00:49:02
솔직히 사법고시 출신보다 질이 월등히 떨어지는게 현실입니다. 실제로 상당수 로스쿨생이 공무원 9급 기출문제로 공부하고 있으나 9급 시험에 만약 응시한다면 합격할 지는 장담 못합니다. 사법고시 부활만이 해결인 듯 합니다.

고형 2019-07-20 14:05:07
탁월한시식견을 갖추면 로스쿨 찬성못하지요! 입학과 동시 위선자줄에 서게되는 탁월한 제도!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