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22:27 (화)
대한변호사협회 "8월부터 금감원 불공정거래 조사시 변호사 입회"
상태바
대한변호사협회 "8월부터 금감원 불공정거래 조사시 변호사 입회"
  • 이성진
  • 승인 2019.07.12 18: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입회 원칙적 허용” 자본시장조사 업무규정 신설
변협 “변호인 조사 참여·동석, 모든 행정조사로 확대돼야”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대한변협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올해 8월부터 불공정거래 조사에 변호사 입회를 전면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증권범죄조사의 경우, 금융위원회는 2017년 7월 「단기매매차익 반환 및 불공정거래 조사·신고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면서 자본시장조사단이 수행하는 증권범죄조사에 변호인의 참여를 명문으로 보장했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과는 달리, 금융감독원의 불공정거래 조사 시에는 변호사의 입회가 허용되지 않고 있는 상황.

금융감독원 조사는 향후 검찰 수사로 이어지거나 행정처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사실상 수사기관의 조사와 다를 바 없음에도 불구하고 변호사의 입회를 금지하는 것은 변호사의 조력권과 피조사자의 방어권을 침해하는 위법한 행위이라는 지적이 있어 왔다.
 

즉 행정조사에서의 기본권 침해 위험성은 나날이 커지고 있는 만큼 공권력은 국민의 권리가 보호되는 범주 내에서 합법적으로 행사돼야 하며 그 과정에서 변호사의 조력권이 일반적이고 광범위하게 보장되어야 하는 것은 법치주의가 구현되기 위한 기본 전제라는 것.

이에 대한변협은 지난해 10월 불공정거래 혐의로 조사 중인 의뢰인이 선임한 변호사의 참여 및 동석을 전면 금지한 사건에 대해 금융감독원에 재발방지 대책마련,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적극적으로 대응, 그 결과 제도의 변화를 이끌어 냈다는 설명이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5월 「자본시장조사 업무규정」에 원칙적으로 변호사의 입회를 허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신설했고, 금융감독원 조사 시 대리인 입회 규정은 8월부터 시행된다.

한편 변협은 변호인의 조사 참여 및 동석은 모든 행정조사로 확대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를 위해 이찬희 협회장은 지난 6월 감사원을 방문, 감사원 조사 시에도 변호사의 입회를 전면 허용할 것을 촉구했고 감사원에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는 전언이다.

대한변협은 “앞으로도 변호사의 조력권을 수호하고 확대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변호사는 변호사답게 2019-07-14 10:18:29
변호사는 재벌집 자식새끼한테 머리채나 쥐어잡혀 흔들려지는 현실을 직시해야 할 것.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