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0:34 (화)
통계청 “지방직 공무원시험 때문에 지난달 청년실업자 수↑”
상태바
통계청 “지방직 공무원시험 때문에 지난달 청년실업자 수↑”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7.1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96월 고용동향발표

취업자 늘었지만 단기일자리에 집중

[법률저널=김민수 기자] 통계청은 20196월 고용동향 통계를 통해 지난달 취업자 수가 1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40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81,000명 늘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5,000, 6.0%) 교육서비스업(74,000, 4.0%) 숙박 및 음식점업(66,000, 2.9%) 등에서 전년동월보다 증가했다. 반면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75,000, -6.4%) 제조업(-66,000, -1.5%) 금융 및 보험업(-51,000, -6.0%) 분야에서는 전년동월보다 감소했다.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 388,000(2.8%) 일용근로자 6,000(0.4%)이 각각 증가했지만 임시근로자는 85,000(-1.7%)으로 줄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372,00050127,0002014,000명 각각 증가했으나 40대에서 182,00030대에서 32,000명 감소했다.

정부는 고용 통계 작성 시 일주일에 1시간 이상 일을 한 사람 모두를 취업자로 산입한다. 최근 정부의 단기 일자리(1시간~17시간 미만) 정책 탓에 60세 이상 취업자가 전년보다 늘었다. 다만 민간부문 고용이 둔화한 상태에서 정부의 지출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형태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특히 청년층(1529) 취업자가 전년동월대비 4,000명 줄었다. 실업자는 113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03,000명 늘었으며 실업률은 4.0%0.3%p 상승했다. 실업자는 50(-13,000, -7.5%) 40(-1,000, -0.9%)에서 감소했으나 20(63,000, 16.9%) 60세 이상(4만명, 35.0%) 30(13,000, 6.5%)에서 증가했다.

통계청은 청년층에서 실업자가 늘어난 원인에 대해 지방직 공무원시험 일자가 지난해보다 한 달 늦어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에는 지방직 공무원 시험일이 519일이었지만, 올해는 615일에 시험을 치르면서 청년층에서 실업자 수가 65,000명 증가했다고 말했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