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31 (금)
공시생의 ‘시험준비 및 취업·창업’ 지원한다
상태바
공시생의 ‘시험준비 및 취업·창업’ 지원한다
  • 안혜성 기자
  • 승인 2019.06.17 13: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처-동작구, ‘공시생 청년층, 터널 밖으로’ 추진
‘공무원 지속 희망자·진로 전환 희망자’ 맞춤형 지원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오랜 기간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면서 사회 적응기를 놓친 청년층에 대한 시험 준비 및 취업·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17일 공무원시험 준비생들이 직접 진로를 탐색하고 민간으로의 진로 전환 등을 돕는 ‘공시생 청년층, 터널 밖으로!’ 과제가 실시된다고 밝혔다.

인사처가 노량진 공시촌이 소재한 서울시 동작구(구청장 이창우)와 공동으로 제안한 이번 과제는 행정안전부의 국민 디자인단 공모에 선정돼 시행을 위한 특별교부세 7천만 원을 확보했다.

국민디자인단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정책 수요자인 국민과 서비스 디자이너, 공무원이 함께 정책 전반에 참여해 행정서비스를 기획·개발·발전시키는 국민 참여형 정책모형으로 인사처-동작구 국민디자인단은 공무원 수험생과 취업준비생, 서비스 디자이너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 자료:인사혁신처

인사처-동작구 국민디자인단이 선정한 이번 과제는 오랜 기간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면서 사회 적응기를 놓친 많은 청년층에 대한 지원 방안을 담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정확한 공직 정보 제공, 채용 제도 의견 수렴, 진로 탐색, 공직·민간 취업 성공자의 멘토링 등을 통해 명확한 진로 설정을 돕는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인사처는 ‘공무원시험 지속 희망자’를 대상으로 멘토링과 모의 면접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동작구는 ‘진로 전환 희망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문상담, 직업훈련 등의 취업·창업을 지원한다.

인사처는 “인사처-동작구 국민디자인단은 전국의 취업준비생들이 모이는 노량진에서 일자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이번 동작구와의 협업은 공시생을 비롯한 우리 사회 청년들을 위해 중앙부처와 지자체, 국민 참여자가 합심해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을 기획하는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작은 한 건의 사례라도 공시생 청년층에 희망 사다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지난 1월 전국 최초 직업교육특구 지정에 이어 4월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 개관 등 수험 준비에 국한된 노량진의 도시 기능을 일자리 허브로 확장 중에 있다”며 “국민디자인단의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취업 준비 청년들을 위한 지원 정책과 인프라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xxx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6-17 15:20:02
40넘은 백수 사시충도 가능한가요?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