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스쿨 > 로스쿨
대한변협 “先법조유사직역 정리, 後변호사시험 합격자 수”
이성진 기자  |  lsj@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9  13:00: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오는 26일 제8회 변호사시험 합격자 발표를 앞두고 각계 여론전이 치열한 가운데 2만6천여 변호사를 대변하는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가 “先법조유사직역 정리, 後변호사시험 합격자 수 논의”의 카드를 내놓아 귀추가 주목된다.

대한변협은 19일 ‘합격자 수에 일희일비 말고 로스쿨도 유사직역 정리에 동참하라’는 성명서를 통해 법조유사직역 통폐합, 축소에 대한 정부의 결단을 시급히 촉구했다. 이를 위한 관련 협의체 구성, 심포지엄 개최도 제안했다.

이같은 변협의 주장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측의 ‘올해 응시자 대비 60%, 장기적 75% 이상 합격’에 맞서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시험 응시자가 3,330명인 가운데 응시자 대비 60%면 1,998명이 된다. 지난 합격률 49.35%(1599명/3240명)보다 합격자가 399명이 늘어나게 된다.

대한변협은 법조유사직역의 통폐합, 축소 등을 전제로 지난 2009년 로스쿨이 도입됐음에도 불구하고 법조유사직역의 통폐합, 축소에 대한 정부의 결단은 현재까지도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신규 변호사 확대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 대한변호사협회는 19일 성명서를 내고 변호사시험 합격자 수에 일희일비할 것이 아니라 법조유사직역 정리가 우선 과제라며, 예년 수준 이상의 법조인 배출 수를 증가시킬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2017년 12월 22일 변호사의 세무사자격 자동부여제도를 폐지하는 세무사법 개정안의 폐기를 촉구하는 대한변협의 집회 현장. / 법률저널 자료사진

오히려 해가 갈수록 유사직역의 숫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 2019년 현재 법무사는 6,869명, 변리사는 3,271명, 세무사는 13,194명, 공인노무사는 4,419명, 행정사는 327,227명, 관세사는 1,970명에 육박하고 하물며 최근에는 각 법조유사직역에서 소송대리권까지 요구하고 있다는 것.

변협은 “로스쿨의 본래 도입 취지는 유사직역을 통폐합해 변호사 제도로 일원화하되, 교육을 통해 복잡다기한 법적 분쟁을 전문적·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지식 및 능력을 갖춘 법조인을 양성해 다양한 분야로의 진출을 꾀하는 것”이라며 “변호사 배출 인원을 결정함에 있어서는 법조유사직역의 현황, 종사자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지만 그간 변호사시험 합격자 수를 결정하면서 이를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특히 당초 계획상으로는 사법시험과 로스쿨이 실질적으로 병행되는 시기는 2011년, 2012년 2년에 불과했지만 로스쿨 도입 과정에서 사법시험 기존 수험생들의 신뢰보호를 변호사시험법 제정시 사법시험과 로스쿨을 약 10년간 병행하는 것으로 결정됐다는 설명이다.

   

이로 인해 2010년 법조인 배출 수는 980명이었지만 2012년 2,481명, 2013년 2,364명, 2014년 2,336명이 배출되는 등 그 숫자가 급증해 온 반면 같은 기간 전체 소송사건 건수는 거의 변화가 없고 오히려 2015년부터는 감소 추세에 있어 변호사업계가 위기라는 것.

대한변협은 “이같은 상황에서 법조유사직역의 통폐합, 축소를 회피하고 변호사 숫자만을 늘리는 것은 로스쿨 제도의 존립과 변호사뿐만 아니라 법조유사직역 자격사 제도의 근간을 흔들 뿐”이라며 “법조직역과 법조유사직역과의 관계 재설정, 법률사무영역의 업무조정, 직역 간 통폐합 문제에 대한 전면적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결론적으로 유사직역 문제 해결 없이는 이번 제8회 시험에서 예년 수준(1600명 이하) 이상으로 법조인 배출 수를 증가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한편 대한변협은 이같은 현실 때문에 무조건적인 변호사시험 합격자 수 증가가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대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오는 22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서초구 소재 변호사회관 앞에서 회원 변호사들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관련기사]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33
전체보기
  • 김앤장 2019-04-24 18:46:50

    법무사 노무사 세무사시험 합격하는게
    변호사시험합격하기보다 어렵다는건 주지의 사실이다신고 | 삭제

    • 핑퐁 2019-04-23 22:34:42

      로스쿨 폐지하라신고 | 삭제

      • ㅇㅇ 2019-04-22 20:59:16

        로스쿨 변호사는 매해 300명이하로만 뽑아야 합니다신고 | 삭제

        • 지나가다 2019-04-22 17:34:01

          이놈의 변호사놈들은 변호사자격증이 무슨
          만능 도깨비방망이인줄 알아요.
          능력도 않되면서 뭐든지 자기들만 해먹을려
          하는 놀부보다 더한 놈들이네.
          지들이 세무를알아 회계를 알아 아주 개콘을
          해라. 거기에 국민은 또 되먹지 않게 왜
          끌어들이는거야. 국개의원 쉬레기야 뭐야.
          아주 지랄들을 해요.신고 | 삭제

          • 고형 2019-04-21 23:51:55

            서민은 무슨죄로 능력있는 법무사두고 더 비싼 돈내고 저질 서비스를 받나요?신고 | 삭제

            • 왕십리 2019-04-21 21:51:01

              저질 변호사 양산 반대신고 | 삭제

              • 자하연 2019-04-21 21:49:43

                쓸데 없이 로스쿨 만들어서 이난리인지
                걍 사시로 1500뽑으면 깔끔하다
                리트 통과해서 비싼 등록금 냈으니 변호사 자격증을 공짜로 달라하는건 아니다신고 | 삭제

                • ㅇㅇ 2019-04-21 20:15:00

                  서초동 막변 초봉이 세후 350선은 되고 1년 지날때마다 월50씩 올려주는데 일반 직장인에 비하면 엄청난 대우죠. 변호사 수 좀 늘려도 굶어죽을 일 없으니 늘려도 된다고 봅니다. 더 늘려서 초봉 200선까지 떨어져야죠.신고 | 삭제

                  • 111 2019-04-21 18:12:20

                    법 공부르 안하고 로스쿨 입학해서 법을 공부하다보면 20%는 허수가 있기 마련이다.
                    2000명중 300~400명은 허수다. 허수들만 걸러내는 현행 %는 적절하다.신고 | 삭제

                    • ㅎㄱ 2019-04-21 10:41:47

                      질 떨어지는 선배변호사들 문제가 심각하네요.변호사시험 응시생들은 다양한 전공분야에서 무한경쟁뚫고좁은관문 통과해 이미 변호사자질갖추고 로스쿨3년 적정교육받은 졸업생들입니다.부와명예가 축소될까 노심초사하시더니 내놓은카드가 '변호사합격자수축소'라니요.결국제살깎아먹기로밖에 보이지않아요.변협변호사님들,초라하고 옹졸하며 매우'질'이 떨어져보여 실망스럽네요. 유사직역 종사하시는분들과 후배변호사들 밥그릇은 왜 넘....? 법조문턱 낮추고 가엾은'사시낭인'없애겠다 도입한 로스쿨안정화를 위해 선배변호사들이 힘써주셔야죠.변호사질을 높이기위해서!신고 | 삭제

                      3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