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무원 > 공통
[기자수첩] 공무원시험 경쟁률이 낮아지는 이유
김민수 기자  |  stay@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6  09:16: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법률저널=김민수 기자] 올해 국가직, 국회, 경찰 등 공무원시험은 전 분야서 지난해보다 낮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시도 전년대비 응시인원이 절반 이상 줄어들었고 지방직 공무원시험도 경쟁률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지만 지난해보다 높아질 것 같진 않다.

물론 올해는 공무원시험 일정이 겹쳐 있는 경우가 많아 경쟁률이 낮아진 것처럼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동일 시험 내 중복응시가 불가할 뿐 타 공무원시험 중복 지원 후 시험 보러 갈 곳을 선택할 수 있음에도 경쟁률이 감소하는 현상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혹자는 “경제 불황이다. 취업이 어렵다. 이런 때일수록 안정성이 보장된 공무원시험에 더 많은 사람이 몰리지 않느냐”고 반문한다. 하지만 안정성만 보고 가기에는 공무원연금, 급여 등 전망이 어둡다.

인사혁신처가 최근 행정공무원 106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시행한 결과 이들의 43.5%가 공무원연금으로 노후생활을 준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2035년까지 연금지급률을 1.7%까지 단계적 인하함에 따라 받을 수 있는 연금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또한 일부 언론에서는 회계상 추정금액인 정부의 연금충당부채 939조를 실제 빚인 마냥 떠들어 대니 공무원시험을 준비 중인 수험생이나 공직자는 기가 찰 노릇이다.

공무원연금과 함께 급여도 박하다. 올해 임용된 9급 일반직공무원은 1호봉 기준 월 1,592,400원을 수령한다. 이는 최저월급 1,745,150원보다 한참 낮은 액수다. 다만 공무원 봉급은 대통령령의 적용을 받고 최저월급은 최저임금법에 근거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물론 공무원은 돈을 보고 하는 직업이 아니다. 공무원은 준비 과정도 고달프지만 임용 후에도 힘든 것은 여전하다. 공무원은 「민원 처리에 관한 법률」에 근거, 접수된 민원을 지체 없이 처리해야 하므로 야근이 잦다.

한 공무원은 “국민은 정부24 등 창구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민원을 쉽게 올릴 수 있지만 공무원은 이를 정해진 기간 내 처리해야 하므로 잘해야 본전인 인생”이라고 하소연했다. 특히 정부부처가 모여 있는 세종시는 매일 자정까지도 불이 켜져 있을 정도로 정시 퇴근이 쉽지 않다. 때문에 정부는 수요일을 가정의 날로 지정,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칼퇴근하라고 권장할 정도다.

세계 최초로 5G를 개통할 만큼 정보전달이 빠르기 때문일까. 공무원 준비 과정도 힘든 일이지만 임용 후에도 안정성만 보고 가기에는 앞길이 험난하다. 퇴직 이후의 삶까지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아는 이들이 많아질수록 공무원시험 경쟁률도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공직자는 정말 국민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사명감 없이는 감내하기 힘들 정도로 앞으로의 현실이 야박하다.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개소리 2019-04-19 19:41:05

    그래도 공무원만한 직업없다... 공장가서 12시간씩 일을 해봐야 공무원이 얼마나 편한 직업인지 알까.. 물론 공무원도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정년보장, 각종 수당을 보장받고, 특히 직렬에 따라서는 웬만한 전문직보다 좋다. 직급에 따라서는 공무원과 공무원 아닌 직업을 가진 사람과 한늘과 땅 차이가 난다. 또, 공무원은 법정기일안에 처리하면 되지만, 사기업은 하루라도 빨리 납품해야 돈이 나오기 때문에 특근이나 야근의 수준이 공무원과 다르다. 소방, 경찰, 군인과 같은 특수직렬 공무원을 제외하고는...신고 | 삭제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