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법조
연임 백원기 대한법학교수회장 “신사법시험·예비시험 도입” 주력
이성진 기자  |  lsj@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6  12:52: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지난 5일 정기대의원총회에서 4대 회장으로 선출
“소외계층도 법조인 될 수 있도록 우회로 열어야”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백원기 국립인천대학교 법학부 교수가 사단법인 대한법학교수회의 4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지난 5일 홍익대 홍문관에서 열린 ‘(사)대한법학교수회 2019년 정기 대의원총회’에서 제3대 회장에 이어 제4대 회장으로 선출된 것. 임기는 2년으로 2021년 3월말까지다.

1989년 프랑스 파리제2대학교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1990년 3월부터 국립 인천대에 재직하고 있는 백 회장은 대법원 외국법령편찬위원, 사법시험 및 입법·행정고시 시험위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 위원, 인천검찰청 형사상고심의위원회 위원장, 대한법조인협회 고문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한법학교수회는 국내 25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을 제외한 전국 139개 법과대(법학과, 유사학과)에서 법학을 가르치는 2,000여명의 교수, 강사와 법학박사들을 구성원으로 하고 있다.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을 배려하는 인도주의적 법학의 실천(똘레랑스:Tolerance)’과 ‘기회가 균등하게 보장되는 공정한 대한민국의 개혁 곧 국민을 위한 사법개혁, 입법행정개혁(노블레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을 강령으로 하고 있다.
 

   
 
   
▲ 백원기 국립인천대학교 법학부 교수가 사단법인 대한법학교수회의 4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백 회장은 사법시험 폐지 위헌 헌법소원을 청구,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신사법시험·예비시험 도입 등 소외계층도 법조인 될 수 있도록 우회로 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인사말(사진 위)을 통해 밝혔다. / 이성진 기자

백 회장은 그동안 언론방송 등 각종 활동을 통해 사법시험 존치 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왔다. 특히 법무부장관에게 대한법학교수회 회원 전원 명의의 “사법시험 존치 선언 기자회견문”을 전달하고 ‘법무부의 사시존치 4년 유예안’을 도출한 바 있다. 다만 이 안은 입법에 이르지 못했고 사법시험은 2017년 말 폐지됐다.

결국 백 회장은 2018년 3월 법학과 재학생, 사법시험 1차 합격생 등과 함께 ‘사법시험 폐지 위헌’ 헌법소원을 청구했고, 사건은 현재 헌법재판소에 계류 중이다.

이 날 대의원들은 공개된 헌소청구서를 열람하고 백 회장은 질문에 답을 하면서 청구사항을 설명했다. 헌소청구는 법령위반에 관한 청구와 입법부작위에 관한 청구의 2건으로 대한법조인협회 소속 변호사 11명이 대리인으로 참여하고 있다.

백 회장은 “사법시험 폐지를 목전에 두고 1년간 고민하면서 작성한 헌소청구서를 보면 눈물이 난다”면서 “부디 인용돼 소외계층이 사법관이 될 수 있는 우회로가 열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날 대의원총회에서는 지난 2년간 법인 사업실적이 보고됐으며 지난 이사회에서 사의를 표하고 자신의 거취를 일임한 백 회장의 재신임 여부에 관해 자유토론이 진지하게 이뤄졌다.

그 결과 작년 3월 제기한 헌소청구의 결과가 최종적으로 나올 때까지 현재 법인 대표가 지속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고 대의원들은 만장일치로 백 회장을 재신임하고 제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백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무엇보다 고령화된 임원진의 개편이 요구되고 중진 소장 교수들의 참여를 독려해 법인의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우선적으로 헌소청구의 준비서면을 충실하게 보완하고 상세한 이유서를 첨부해 공개변론을 신청하겠다”고 우선적 과제를 밝혔다. 또 청구의 대리인도 보충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현재 로스쿨의 폐해가 심화되면서 사법시험 부활의 국민적 여론이 비등해지고 있다는 판단에서, 변호사시험에 5회 탈락한 로스쿨 낭인도 구제할 수 있는 신사법시험 내지는 예비시험제도가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각오도 전했다.

백원기 회장은 “제도를 개혁하는 법안을 발의하도록 하는 것에 그치면 아무 소용이 없다”며 “최종적으로 통과될 수 있도록 다수 국민들의 여론이 국회의원들에게 전달돼 결단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헌법의 법리 뿐 아니라 국민의 여론을 고려해 헌소청구가 최종적으로 인용돼 사법시험과 같은 공직인 사법관 선발시험제도가 부활되기를 소원한다”면서도 “헌법재판관 2인이 신규로 곧 충원되면 본격적인 심리에 들어갈 것이지만 반대의 경우도 대비해 활동방안을 미리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백 회장의 법조인력선발 제도 개선을 위한 강한 의지와 노력이 예고되는 가운데, 헌법재판소가 언제 어떻게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SJ 2019-04-15 06:51:19

    응원합니다신고 | 삭제

    • 지나가다 2019-04-09 16:08:49

      의전원도 없어지는 마당에 누가 의과 쪽하고 로스쿨을 비교함? 니들도 메스 잡아? 짜증나게 로스쿨생 비교대상으로 의대생 잡지마라.신고 | 삭제

      • ㅇㅇ 2019-04-08 06:19:59

        로스쿨 여러분

        7급9급 보세요~신고 | 삭제

        • 한심한 ㅂㅁㅋㅋㅋ 2019-04-08 01:14:13

          얘 릿몇점 나왔을지 진짜궁금
          학부야 보나마나
          한가지 확실한건 법알못
          1600등 근처에도 못감
          로스쿨 변호사 위상을 위해서는 많이
          쳐줘서 900에서 1000이 적당함
          뭐 이런게 변호사 한답시고 날뛰지ㅋㅋㅋㅋㅋ
          악질 로교수들 닮아서 협잡질은ㅋㅋ
          이런것들 말하는건 말이 아님
          그냥 짖어대는거지신고 | 삭제

          • 7 급따위 2019-04-07 20:59:58

            로스쿨은 사법시험과 달리 특권과 거리가 멀다!!!
            7급으로 채용하려하니
            이건 법조모독이닷!!!!!!!!!!
            ㅋㅋㅋ
            일부 악질로교수들 이하 로스쿨에는 왜이렇게
            사람아닌것들이 많은지 명불허전이다ㅋㅋㅋㅋㅋ
            이런것들이 적폐지 뭐가 적폐고신고 | 삭제

            • 떼법 2019-04-07 20:57:37

              사법시험 폐지는 국민과의 약속이다!!!!
              소외계층은 사법시험체제하에서 더많이 뽑을수
              있지만 로스쿨 덕분인양 왜곡할꺼다!!!!
              변호사시험 합격률은 정해졌었고 알고 입학했지만
              이건 적폐다~!!!!!!!!!!
              내가 변호사되면 합격률에 침묵할꺼다!!!!!
              인간이면 부끄러움을 알아야지ㅋㅋㅋ
              나는 인강을 듣지만 로스쿨은 교육을 통해
              양성한다!!!!!!!!!!!!!신고 | 삭제

              • 한심한 ㅂㅁㅋㅋ 2019-04-07 20:52:48

                늘 똑같은 패턴으로 교대의대 타령
                추가됐네 간호사ㅋㅋ신고 | 삭제

                • 2019-04-07 10:46:50

                  소외계층이 최고로 많이 법조진출 하게된게 법학전문대학원 시기인데 뭔 소리지;;
                  그냥 뭐 떼법이면 다되는 줄 아는 떼법집단..자기들 학교에 로스쿨 안만들어줬다고 떼부리며 진정한 공익을 외면하고 사익만 추구하는 대한법학교수회는 반성하고 자진 해산하라!부끄러운줄 알아야지신고 | 삭제

                  • 호준표 2019-04-07 10:26:26

                    소외계층이 임용고시 의사국시 약사국시 한의사시험 간호사시험을 볼 수 없도롯 막고 있는 사범대, 의치약전 간호대에대한 위헌 청구 부탁드립니다. 생명과 교육을 합격률 90퍼센트인 시험에 어떻게 안심하고 맡기겠습니까. 저는 신림동 병원에서 근무하며 의사들 보다 훨씬 뛰어난 의학지식과 술기를 익혔습니다. 국시를 볼수 있능 예비시험을 도입해주세요.
                    참, 로스쿨 운영 하고 있는 최고 선진국 미국과 유럽국가들과는 국교를 단절해주세요. 제가 미국 변호사가 되려면 미국 로스쿨을 나와야하다니요. 소외계층이 미국 사법관이 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신고 | 삭제

                    • 고형 2019-04-07 08:26:33

                      로스쿨일당들이 세상을 음흉하게 만들때 백원기교수님은 스스로의 기득권보다 학자의양심을 지켰다고 덕분에 공정성이 살아있고 사회적약자도 꿈을꾸고 달리는 사회가 되었다고 먼훗날 누군가가 말할겁니다!!신고 |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