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9:05 (목)
결전까지 D-50, 제5회 법률저널 PSAT 모의고사 ‘호평’
상태바
결전까지 D-50, 제5회 법률저널 PSAT 모의고사 ‘호평’
  • 안혜성 기자
  • 승인 2019.01.19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6개 시험장·대학 고시반에서 1천여 명 응시해
응시생들 “문제 퀄리티 좋아져…실전서 도움될 듯”
가채점 결과, 헌 56점·언 65.4점·자 58점·상 59.3점
6회부터 장학생 선발 시작...6회 '1+1' 이벤트 행사

[법률저널=안혜성 기자] 5급 공채·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입법고시·지역인재 7급 수험생들의 필수 코스가 되고 있는 법률저널 제5회 PSAT 전국모의고사가 한층 향상된 퀄리티로 호평을 받았다.

19일 실시된 제5회 법률저널 PSAT 모의고사는 수험생들이 몰려 일찍부터 여러 시험장들이 인원 초과로 마감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이번 시험은 서울 삼성고, 봉원중, 대전 남선중, 부산 부산대, 대구 계명대, 광주 조선대 등 전국 5개 지역 6개 시험장과 다수의 대학 고시반에서 실시됐으며 1천여 명 이상의 수험생들이 응시, 최다 모집단을 자랑하는 법률저널 PSAT 전국모의고사의 명성을 이어갔다.

▲ 제5회 법률저널 PSAT 전국 모의고사가 19일 전국 5개 지역 6개 시험장과 대학 고시반 등에서 성황리에 치러졌다. 사진은 19일 법률저널 PSAT 전국 모의고사를 치르기 위해 삼성고 시험장으로 들어서는 응시생들.

특히 이번 제5회 시험은 본시험과의 연관성을 최대한 높이기 위해 문제의 완성도에 더욱 신경을 썼고 실제 시험에서 까다로운 문제가 출제됐을 경우에 당황하지 않고 풀 수 있도록 앞서 치러진 시험에 비해 문제의 난도도 상향했다.

문제를 검수했던 합격생들도 “앞서 치러진 시험에 비해 문제가 훨씬 깔끔해졌다. 자료해석과 상황판단의 난도는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시험을 치른 응시생들은 자료해석보다는 언어논리와 상황판단이 어려웠다는 의견을 보였다. 또 전체적으로 문제의 퀄리티가 좋아졌고 실제 시험장에서 도움이 될 것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삼성고 시험장에서 만난 응시생 A씨는 “상황판단은 기출과 비슷한 난도였는데 자료해석이 좀 어려웠다. 언어논리가 생각보다 복잡했다. 시간소모가 많은 형태의 문제들이 있었다. 전체적으로 기출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문제들이었다. 실제 시험을 치르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응시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응시생 B씨는 “자료해석은 그렇게 많이 어렵지는 않았다. 대체로 나올 법한 문제들이었다. 상황판단은 좀 어려웠고 언어논리에서 신유형 문제들이 좀 나왔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논리문제 중 1~2개 정도가 꽤 어려웠다. 헌법은 조문보다는 판례 비중이 좀 있었던 것 같다”고 평했다. 이어 “기출을 변형한 형태의 문제 등 실전에 도움이 될 것 같은 문제들이 나왔다고 생각된다”는 견해를 보였다.

▲ 제5회 법률저널 PSAT 전국 모의고사는 한층 향상된 퀄리티로 호평을 받은 가운데 언어논리와 상황판단에서 높은 체감난도가 형성됐다. 사진은 19일 삼성고 시험장엥서 문제 풀이에 몰두하고 있는 수험생들.

응시생 C씨는 “대체로 무난했던 것 같다. 상황판단은 좀 어려웠는데 자료해석은 특별히 어렵지 않았다. 언어논리와 헌법도 그럭저럭 풀만 했다. 전반적으로 기출과 유사한 느낌을 받았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재시생 D씨는 "이번 5회차의 난이도는 기출에 가깝게 잘 조절된 것 같다"며 "매우 만족스러운 모의고사였다"고 평했다.

하지만 일부 수험생은 문제의 난도가 지나치게 높아지지 않도록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개선 의견도 있었다. 이번 시험이 첫 도전이라는 응시생 E씨는 “회차를 많이 하기보다는 퀄리티나 난도 조정에 조금 더 신경을 쓰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문제가 너무 어려우면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난도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1회 모의고사도 치렀는데 1회보다는 문제 퀄리티가 좋아진 것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덧붙였다.

각 교시가 끝난 직후 응시생 150명의 답안지를 가채점한 과목별 평균 점수는 1교시 헌법 56점, 언어논리 65.4점, 2교시 자료해석 58점, 3교시 상황판단 59.3점이었다. 지난 제4회 모의고사 결과와 비교했을 때 헌법과 언어논리, 상황판단에서 점수가 크게 하락했고 자료해석은 소폭 낮아진 것으로 응시생들의 체감난도 평가와 대체로 일치하는 결과로 분석된다.

한편 법률저널의 PSAT 전국모의고사는 2월말까지 매주 토요일 진행된다. ▲제6회 1월 26일 ▲제7회 2월 2일 ▲제8회 2월 9일 ▲제9회 2월 16일 ▲제10회 2월 23일 등이다.

특히 6회부터는 장학생 선발에 들아가는 회차이기 때문에 본격적인 진검승부가 예상된다. 지난해의 경우도 장학생 수상자 모두 첫 관문을 통과했으며 최종 합격자도 절반이나 나왔다.

또한 6회는 '1+1' 이벤트 행사가 이루어진다. 지난 4회에 이어 진행되는 이번 6회의 '1+1' 이벤트에서도 현장 응시자에게 '엄선 전국모의고사' 한 세트를 추가도 제공된다. 이벤트 회차마다 제공되는 '엄선 전국모의고사'는 모두 다르기 때문에 실제로 한 세트를 더 풀어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다만, '1+1' 이벤트 행사는 현장 응시자에만 제공되며 시험 종료 후 받을 수 있으며, 정답과 해설은 법률저널 커뮤니티 '5급공채 게시판'에서 e-book 형태로 서비스된다.

이를 위한 신청접수는 법률저널 홈페이지에서 이뤄지며 실제 시험이 가까워질수록 일반 수험생뿐만 아니라 주요 대학 고시반 등의 참여가 더욱 증가하면서 모집단도 지속적으로 커질 예정이다. 특히 제7회, 제8회, 제10회 모의고사의 경우 삼성고 고사장은 신청자가 많아 이미 마감됐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6회부터는 성균관대 고시반도 단체로 응시하기 때문에 현장 응시를 원하는 수험생들은 서둘러야 한다.

법률저널은 예년에 이어 올해도 5급 공채와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등 고시 수험생의 향학 의욕을 높이고 성적 향상을 고취하기 위해 13명의 성적 우수 장학생을 선발한다. 작년보다 수상자는 줄이고 각 상의 장학금의 액수를 높였다.

또한 성적이 우수하지만, 경제적 사정으로 수험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험생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공부를 계속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법조공익재단법인 사랑샘’ 협찬으로 5명의 면학 장학생도 선발한다.

성적우수자는 법률저널이 시행하는 PSAT 적성시험 10회 중 6∼10회를 모두 응시한 자로, PSAT 성적을 평균으로 산정하여 성적순으로 선발한다. 면학 장학생 선발 역시 PSAT 성적 상위 30% 이내에 든 자 중 장학금 수혜를 희망하는 자를 선정한다.

또한 지난 ‘법률저널 PSAT 적성시험’에 응시하지 못한 수험생들도 ‘봉투모의고사’를 구매할 수 있다. ‘법률저널 PSAT 적성시험’은 주요 서점에서 한정 수량으로 판매하며, 통계표는 법률저널 홈페이지 ‘5급 공채 게시판’에서 볼 수 있다.

참고로 2019년도 5급공채(행정, 기술), 외교관후보선발, 7급 지역인재 선발 제1차 시험(헌법·PSAT)은 내년 3월 9일(토), 입법고등고시 제1차는 3월 16일(토)에 실시된다.

 


관련기사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