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8:28 (금)
외교관후보자 입교식…을사늑약 체결장소 찾아
상태바
외교관후보자 입교식…을사늑약 체결장소 찾아
  • 이상연 기자
  • 승인 2019.01.0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저널=이상연 기자] 제6회 외교관후보자 정규과정 입교식이 1월 3일 오전 11시 국립외교원 1층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외교관후보자 정규과정은 2013년 출범하여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올해 제6회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최종 합격자 44명(일반외교 37명, 지역외교 6명, 외교전문 1명)이 국립외교원에서 약 1년간의 교육을 받게 된다.

지난해부터 외교관의 산실인 국립외교원 교육 과정에서 기수별로 3명 정도를 무조건 탈락시키는 제도가 폐지됐다.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은 지난 5년 동안 국립외교원 후보자들을 정원보다 3∼4명 정도 더 뽑아 1년 교육시킨 뒤 상대평가를 해서 탈락시키는 제도로 운용했다.

3일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제6회 외교관후보자 정규 과정 입교식에서 외교관 후보자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국립외교원

하지만 동료들 간 협업이 중요한 상황에서 과다한 경쟁이 문제로 지적되면서 탈락 제도를 없애는 쪽으로 외무공무원법을 개정했다.

국립외교원의 정규과정 교육은 “치열한 역사의식과 날카로운 문제의식으로 무장한 외교인재 양성”이라는 목표 아래, 공직소명의식 고취, 전문성 함양, 실무역량 강화, 영어 및 제2외국어 능력 증진 등 네 가지 분야에 중점을 두고 운영된다.

을사늑약 체결장소 중명전...중명전은 1905년 을사늑약이 강제로 체결된 아픔이 서린 역사의 현장이다. 문화재청은 민간소유였던 중명전을 2006년에 인수하고, 2009년에 변형된 건물의 형태를 되찾는 공사를 실시하여 대한제국 당시의 모습으로 복원했다. 복원된 중명전에는 전시관을 마련하여 대한제국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외교관후보자 44명은 입교식 당일 오전 현충원 참배를 통해 애국심과 사명감을 마음에 새기고, 오후에는 중명전을 방문하여 대한민국 외교관이 지녀야 할 역사의식을 함양한 후, 1년간의 교육과정을 시작했다.

덕수궁 옆에 위치한 중명전은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었던 장소로 1층 체결 현장(밀랍인형 재현), 전시물 등을 볼 수 있다.

조세영 국립외교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제6회 외교관후보자 정규과정 입교식'에서 후보자들에게 증서를 교부하고 있다./국립외교원

조세영 국립외교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제6회 외교관후보자 정규과정 입교식'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국립외교원

외교부는 특히 "입교식 당일 중명전 방문은 올해 처음 실시되는 행사로 교육생들이 외교의 실패로 국권을 상실했던 현장에서 역사의식을 가진 외교관으로서의 자세를 다시 한 번 가다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