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19:17 (월)
한국법조인협회 ‘2018 회원의 밤’ 성황리 개최
상태바
한국법조인협회 ‘2018 회원의 밤’ 성황리 개최
  • 이성진 기자
  • 승인 2018.12.20 18:5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한국법조인협회(회장 김정욱 변호사, 이하 한법협)가 연말을 맞아 지난 14일 서울 서초동 교대역 인근에서 ‘2018 한법협 회원의 밤’ 행사를 개최했다.

변호사 등 200여명이 함께한 이 날 행사에는 조동용(65·연수원 14기) 대한변호사협회 총회 의장, 박종우 서울지방변호사회 감사(44·연수원 33기), 김정욱 대한변호사협회 부협회장(39·변호사시험 2회) 등이 참석해 청년 변호사들과 나눔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법협은 2018년에 진행한 ▲EBS 사회협력 연계 사업 ▲서울시 교육청 공익법률교육사업 ▲서울시 아르바이트 상담 등 한법협 공익인권센터 ‘함께’의 사업 활동 ▲ 법률구조공단 교섭 및 각종 직역수호 활동 성과 등을 소개했고 내부 네트워킹의 일환인 해양스포츠 동호회, 미식법동호회, E스포츠법 연구회, 합창동호회 등을 소개해 큰 관심을 끌었다.
 

▲ 한국법조인협회가 연말을 맞아 지난 14일 서울 서초동 교대역 인근에서 ‘2018 한법협 회원의 밤’ 행사를 성대하게 가졌다. / 사진: 한국법조인협회

올해로 세 번째 참가했다는 손혜진 변호사는 “콘텐츠, 교육, 보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전담변호사들이 서로 모여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게 좋았다”며 “저년차 변호사들이 편하게 교류할 수 있는 자리라 더욱 큰 의미가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한법협은 이 날 행사에서 2019년에는 ‘직역수호’에 방점을 둘 것이라는 각오도 다졌다.

김진우 변호사(한법협 사무총장)는 “법률구조공단의 적정한 법률구조 업무와 다른 전문직역의 변호사 고유영역 침탈을 막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며 “앞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법조인협회는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법조인이 주축으로, 3,000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단체다.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시겠습니까? 법률저널과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기사 후원은 무통장 입금으로도 가능합니다”
농협 / 355-0064-0023-33 / (주)법률저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1-03 06:10:41
숨은 사시존치운동영웅 명단
권민식
박윤석
남상섭
안진섭
정정운
한정훈
한정민
박성순
이종배
이동렬
이영숙
이제영
이재원

로스쿨 2018-12-27 11:59:29
아웃!

로스쿨 2018-12-23 21:45:44
화이팅입니다

zzz 2018-12-21 11:15:00
로스쿨 출신인게 그렇게 자랑스럽나? 뭔 별도 단체를 만들어서까지 로스쿨출신임을 강조하는지 도저히 이해불가..

금수저 로변 대변 변협 아웃! 2018-12-20 19:04:44
금수저 입에 물고 태어나 세상 참 쉽게쉽게 사는군. 삭발이나 따라해라.

공고&채용속보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