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어 > 영어
[이현아의 지텔프 Tip] 시험장 들어가기 전에 꼭 알고가자!(10)
이인아 기자  |  gosilec@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3  11:1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이현아 1타에듀 지텔프 

토익과 지텔프, 점수 환산방법 달라

[법률저널=이인아 기자] 수험생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 중 하나가 G-TELP(지텔프) 시험과 토익과의 차이점이다.

이 두 시험은 출제유형, 시험 횟수 등 여러 차이점을 보이나 1타에듀 지텔프 이현아 강사는 가장 큰 차이점으로 ‘점수 환산방법’을 들었다.

토익은 크게 LC(Listening Comprehension), RC(Reading Comprehension) 두 파트로 나뉜다. LC파트 100문항 495점 만점, RC파트 100문항 495점 만점으로, 두 파트 만점 점수가 더해지면 토익 990점 만점이 된다. 200문제를 이렇게 푸는 것이다.토익은 만점이 990점이고 최저점수가 10점이다. 0점도 1000점도 없으며, 다 틀려도 10점은 나올 수 있다. 토익은 문제당 틀리면 5점씩 깎여서 총점 계산으로 한다.

   

하지만 정확히 말하면 항상 990점 만점이 200개를 모두 맞혔다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토익은 약간의 상대평가로 점수가 나오기 때문이다.내가 아무리 잘 봐도 시험이 쉬워서 남들도 다 잘 봤으면 점수가 떨어질 수 있고, 조금 어려워 남들이 잘 못 봤는데 내가 잘 봤다면 점수는 올라갈 수 있다. 그렇게 상대평가로 내려진 점수가 자신이 맞는 점수인 것이다.

공무원시험에서 조정점수처럼 점수의 등락폭이 큰 건 아니지만, 틀린 문제당 5점을 깎아 낸 점수 그 언저리에서 점수가 조금 변할 수 있다. 만약 내가 토익 점수가 800점이라면 그 점수는 상대평가로 전산화 돼 맞은 점수라고 보면 된다.

이현아 강사는 “LC파트, RC파트 각 495점 만점으로 한다. 수험생이 맞은 점수가 나오긴 하는데 점수 체계 자체가 그 때의 상대평가로 이뤄지기 때문에 토익에서는 완전한 0점, 1000점도 없다. 토익은 약간의 상대평가 점수가 들어갈 수밖에 없고 그렇게 치는 것이다”고 전했다.

지텔프는 문법(26문항), 독해&어휘(28문항), 청취(26문항) 등 3개 파트로 나뉜다. 각 파트별 100점씩 총 300점 만점이며, 각 파트별 점수를 합해 나누기 3을 해서 평균점수로 낸다.

지텔프는 파트별 26문항 또는 28문항으로 출제가 되다보니 한 문제당 배점이 3.X라고 계산할 수 있다. 26문항 또는 28문항을 100점으로 환산하니까 3.X와 같이 소수점 계산이 이뤄지게 되는 것이다.

그는 “100점 만점에 1개를 틀렸으면 –3.X가 아니라 4점씩 깎여 96, 92 이렇게 성적표에 나올 수 있다. 예를 들어 문법의 경우 96, 92, 88 이렇게 떨어지게 돼 있다. 하지만 총점 계산할 때는 기존의 소수점이 다 합산돼서 나와 수험생들이 이것을 정확하게 계산하기란 쉽지 않다. 한 문항당 계산을 쉽게 하려면 그냥 –4로 해서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모의고사 기준으로 본인이 몇 점 정도 받을 수 있을까 예상을 해보고 싶다면 100점 만점에 틀린 개수에 대해 일단 –4로 해서 계산을 하면 된다는 것이다. 문법에서 2개를 틀렸으면 92점을 받는 걸로 예상해서 총 점수를 가지고 나누기 3을 하면 된다.

원점수를 상대평가로 해 점수를 내는 토익과 달리 지텔프는 절대평가로 총점을 3으로 나누어 평균점으로 낸다는 점에서 환산하는 방법에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이현아 강사는 “지텔프와 토익의 가장 큰 차이점은 환산방식, 총점이라 생각한다. 그러다보니 토익에서는 700점, 800점 이렇게 말을 하는데 지텔프는 48점, 50점, 65점 이렇게 얘기한다”라며 “토익에서는 900점 이상, 지텔프는 77점 이상을 목표로 한 점수를 고득점이라고 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고득점을 바라본다면 토익이 약간 더 수월할 수도 있다. 고득점이 아니고서 지텔프 65점까지, 다시 말 해 토익 700점 언저리까지 인정해주는 범위라면 지텔프를 공략하는 전략으로 가도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인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