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스쿨 > 로스쿨
2019 제8회 변호사시험 ‘3,617명’ 출원...작년比 127명 ↑
이성진 기자  |  lsj@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9  14:40: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응시자, 제6회 3,110명→제7회 3,3240명→제8회 ?명
합격률, 67.63→61.11→55.2→51.46→49.35%→내년?

[법률저널=이성진·안혜성 기자] 내년 1월 8일부터 12일까지 치러지는 2019년도 제8회 변호사시험에는 총 3,617명이 출원, 역대 최다 경쟁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법무부는 지난 10월 19일부터 25일까지 원서접수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지원했다고 29일 밝혔다.

변호사시험 시행 이래 최다 출원이다. ▲2012년(제1회) 1,698명(합격자 1451/응시자 1663명, 명, 합격률 87.25%, 이하 동일) ▲2013년(제2회) 2,905명(1538/2046명, 75.17%) ▲2014년(제3회) 2,432명(1550/2292명, 67.63%) ▲2015년(제4회) 2,704명(1565/2561명, 61.11%) ▲2016년(제5회) 3,115명(1,581/2864명, 55.2%) ▲2017년(제6회) 3,306명(1,600/3,110명, 51.46%) ▲2018년 3,490명(1,599/3240명, 49.35%)로 매년 출원자와 응시자가 증가하고 있는 셈이다. ‘5년 내 5회’라는 응시제한에 따른 소위 ‘5탈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출원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은 합격률이 상대적으로 더 떨어지면서 누적응시대상자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시험에는 지난해보다 127명이 증가하면서 응시자 또한 역대 최다가 될 것으로 보여 합격률 또한 하락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지난해 12월 31일자로 사법시험이 완전 폐지됐고 사법연수원 수료예정 인원 또한 150명 안팎에 그쳐 변호사시험 합격인원이 소폭이나마 늘어날지, 또 졸업시험 탈락인원 증감 여부가 최대의 변수가 되고 있다는 것.

그동안 변호사시험 출원자가 매년 늘었지만 증가폭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직전년대비 △397명(2회) △337명(3회) △272명(4회) △411명(5회) △6회 191명 △184명(7회)에 이어 이번 8회에서는 127명 증가한 셈이다.

이에 따라 응시자 증가 또한 직전년 대비 감소해 왔다. △383명(2회) △246명(3회) △269명(4회) △303명(5회) △246명(6회) △130명(7회)이었다. 이는 35명(1회), 49명(2회), 140명(3회), 143명(4회), 251명(5회), 196명(6회), 250명(7회)처럼 결시자 증가와 맥락을 같이 한다.

특히 결시자 증가는 원서접수 이후 시험직전까지 졸업시험 등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졸업사정 인원 증가와도 연관이 있다.

해를 거듭할수록 응시자 대비 합격률이 급락하면서 상당수 로스쿨이 졸업시험 탈락인원을 늘리고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가능해서다.

실제 본지가 입수해 파악한 전국 25개 로스쿨의 졸업시험 현황(추정치)에 따르면 △2015년 143명(졸업대상 2042명) △2016년 204명(2144명) △2017년 160명(2099명) △2018년 218명(2112명)으로 증가추세를 보여 왔다. 이에 앞선, 서울대(미파악)를 제외한 24개 로스쿨 기준 △2012년 38명(1709명) △2013년 73명(1913명) △2014년 141명(1962명)이었다.

출원자 3,617명 중 졸업시험 최종 사정 및 자진 응시포기 약 (±)200명 등을 추정, 감안하면으로 이번 시험의 응시자는 3,400여명 가량으로 예측할 수 있다. 합격자가 올해와 동일한 1,600명으로 가정하면 합격률은 47.1%, 50명이 늘어난 1,650명이면 48.5%가 된다.

   
▲ ▲ 2019년도 제8회 변호사시험이 내년 1월 8일부터 12일까지 실시된다. 이를 위한 원서접수가 25일 24시까지 진행된 결과, 3,617명이 출원했다. 사진은 변호사시험 고사장의 한 장면(법률저널 자료사진)

참고로 이번 2019년도 제8회 변호사시험은 내년 1월 8일부터 (10일 휴식일) 12일까지 시행된다. 시험과목은 ▲공법(헌법 및 행정법 분야의 과목) ▲민사법(민법, 상법, 민사소송법분야의 과목) ▲형사법(형법, 형사소송법 분야의 과목)에 대한 선택형, 사례형, 기록형으로 치러지며 ▲법률분야에 관한 7과목(국제법, 국제거래법, 노동법, 조세법, 지적재산권법, 경제법, 환경법) 중 선택 1개 과목에 대한 사례형으로 실시된다. 이에 대한 합격자는 내년 4월 26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시험부터 전국 5대권역에 고사장이 마련되면서 응시생들의 장거리 이동 등과 같은 불편함이 해소된다.

구체적으로는 ▶서울(건국대, 고려대, 연세대, 한양대) ▶대전(충남대) ▶대구(경북대) ▶부산(부산대) ▶광주(전남대)에서 실시된다. 구체적인 시험장소 및 응시자 준수사항 등은 내달 21일 공고될 예정이다.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