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무원 > 공통
[기자수첩] 자신의 운(運)도 실력이다
이인아 기자  |  gosilec@le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1  19:08: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법률저널=이인아 기자]아직 지방직 7급, 소방 추가시험, 경찰 3차 등 올 하반기 시험이 남아 있긴 하지만, 대부분 수험생들의 시선은 이미 내년 시험을 향해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 이번 글에서는 알아둬서 손해 볼 건 없는 수험생 마음가짐 등에 대한 이야기를 수험전문가들의 말을 통해 적어보려 한다.

기자는 과거팔이 하는 사람을 좋게 보지 않는 편이다. “내가 왕년에 어쨌네 저쨌네” 하는 류의 사람들 말이다. 왕년에 잘 나가지 않았던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다 잘나간 때가 있었다. 하지만 중요한 건 과거가 아닌 현재다. 수험생 중에도 학창시절 공부 잘한 기억만 떠올려 공무원시험을 만만하게 보거나, 자격증 등 기타 시험도 많이 보고 높은 점수를 맞은 적이 있다고 똑같은 수준으로 생각하는 이가 적지 않다.

물론 기본기가 어느 정도 되어있다면 빨리 지식을 습득할 순 있겠다. 하지만 그것이 반드시 합격으로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즉 출발선이 약간 달라도 1~2년 장기간 레이스에서는 누가 초심을 잃지 않고 꾸준히 갈 수 있는지가 관건이므로 수험생들이 상황을 현실적으로 보고 수험생활을 해야 한다.

특히 장수생의 경우 꽤 오랜 기간 공부를 했어도 오히려 백지상태로 시작하는 초시생보다 집중력이 낮을 수 있으므로 제대로 현실을 진단해서 수험계획을 세워야 한다.

또 슬럼프가 오면 혼자 주눅 들어 있지 말고 운동이나 타인과의 수다, 상담 등을 통해 에너지를 표출하는 게 낫다. 특히 건강한 몸을 유지, 관리하는 건 필수다. 흔히들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며, 공부할 때 정신력이 강해야 한다고들 한다. 하지만 이는 곧 몸이 정신을 지배한다의 방증이기도 하다. 정신과 몸 중 우선이 돼야하는 건 몸의 안녕이다. 몸이 아프고 이를 방치하면 건강을 잃는 것은 물론 우울증까지 오게 된다.

아파죽겠는데 누가 와서 “넌 합격 할 수 있어!”, “행복해 질 수 있어!” 라고 말한다면 그걸 좋게 받아들이는 이는 없을 것이다. 정신이 강하면 몸도 강해지는 게 아니라, 몸 컨디션이 좋아야 정신도 맑아지고 공부도 잘 된다는 것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아울러 경쟁률 100대 1이 넘는 모든 시험은 실력이 80%, 운이 20% 작용한다고 생각해도 된다. 허수를 제외하고 정말 공부를 나름 했다고 자부하는 수험생들을 보면 대부분이 80점까진 다 맞는다. 그 이상을 맞아야 그 중 합격자가 나온다.

80점까진 모두 다 맞는다고 할 시, 그 다음은 운이 어느 정도 따라야 합격가능성이 높아진다. 찍어서 맞는 것도 운이고, 다른 수험생의 마킹오류로 반사이익을 받는 경우도 운이다. 통상 장수생일수록 점수가 안 좋게 나오나 운이 좋아 그 점수로도 합격하는 경우도 있다.

또 이런 경우도 있다. 한 수험전문가가 택시를 타고 가던 중 택시기사와 대화를 나누는데 기사의 자녀가 이번에 지방직 시험에 합격을 했단다. 그는 서울시 시험도 봤는데 서울시 시험 합격선이 더 낮았는데도 오히려 기대않던 지방직 시험에 합격을 덜컥했다는 것이다.

똑같은 양의 공부를 하고 시험을 봤어도 국가직 시험은 붙고 지방직 시험은 떨어지고, 또 반대로 지방직 시험은 붙고 국가직 시험은 떨어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런 모든 경우가 운이 작용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수험전문가는 운이 맞는지 어쩌는지를 보려면 꾸준히 공부하고 시험을 자주 봐야한다고 전한다. 물론 시험을 기다리는 그 틈이 오래 걸릴 수는 있다. 하지만 그 정도는 해야지 뭔가를 만날 수가 있다. 결국 시험도 자주보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이 빨리 붙는다는 게 수험전문가의 조언이다. 수험생들은 이 같은 점을 참고해 수험생활을 하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이인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8-10-12 06:53:01

    지역인재7급 폐지나 축소 공론화해주세요. 지역인재의 유일한 존재이유는 피셋이었는데, 공채도 피셋화되면 이제 전공과목조차도 보지않고 지잡대 애들끼리만 모여 컷 겨우 60에 불과한 지역인재는 존재가치가 없습니다. 60점짜리 동신대 뷰티학과가 '인재' 인가요? 지역인재7급은 이제 공채수험생들에 대한 역차별에 불과합니다. 지역인재 폐지나 대폭축소 공론화해주세요.신고 | 삭제

    최근인기기사
    법률저널 인기검색어
    댓글 많은 기사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
    법률저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오시는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1~2013 LEC.co.kr. All rights reserved.
    제호: 법률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상연  |  발행인: (주)법률저널 이향준  |  편집인: 이상연  |  등록번호: 서울, 아03999  |  발행일: 1998년 5월 11일  |  등록일: 2015년 11월 26일
    주소 : 서울시 관악구 복은4길 50 법률저널 (우)151-856  |  영문주소 : 50, Bogeun 4-gil, Gwanak-gu, Seoul  |  Tel : 02-874-1144  |  Fax : 02-876-4312  |  E-mail : desk@lec.co.kr